이번주 강의할 책들을 서가에서 찾다가(못 찾으면 또 주문해야 한다) 싱클레어 루이스(1885-1951)의 <배빗>(열린책들)을 잠시 빼왔다. 최근 존 업다이크(1932-2009)의 <달려라, 토끼>(문학동네)를 강의하며 떠올렸던 책이기도 한데, 1920년대 미국문학 강의에서 빼놓았던 작품.

싱클레어 루이스는 1930년(45세)에 미국작가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지만 20년대 작가로는 피츠체럴드에 가려진 느낌이다(‘싱클레어 루이스‘인지 ‘루이스 싱클레어‘인지 이제껏 내가 헷갈려 한 것은 그런 탓이라고 우긴다). 그에게 노벨상까지 안겨준 20년대 대표작들을 읽어보고 싶지만 현재 번역본은 <배빗>만 나와 있다.

<메인 스트리트>(1920)
<배빗>(1922)
<애로스미스>(1925)
<엘머 갠트리>(1927)

이 네 편이 루이스의 대표작. 국내에는 30년대작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야>(1935)가 더 나와있지만 중요성은 떨어지는 작품이라고. 강의에서 다룬다면 일단 <메인 스트리트>와 <배빗>을 고르고 싶은데 <메인 스트리트>가 아직 번역되지 않은 게 유감이다. 드라이저와 루이스, 피츠제럴드의 20년대 사회소설을 비교해보면 좋겠다 싶은데 언제 실현될는지.

배빗을 떠올리게 해준 업다이크의 ‘래빗 시리즈‘는 4부작이다. 업다이크의 다른 소설들도 있지만 우선적으로는 이 네 작품이 소개되어야 한다. 유감스럽게도 현재는 첫 작품 <달려라, 토끼>만 읽어볼 수 있다(그나마 다행이게도 이 4부작이 나올 거라고 한다).

<달려라, 토끼>(1960)
<돌아온 토끼>(1971)
<토끼는 부자다>(1981)
<토끼 잠들다>(1990)

30년간에 걸쳐서 발표된 래빗 시리즈는 주인공 래빗 앵스트롬으로 대표되는 ‘미국 소도시 신교도 중간계급‘의 초상화다. 문학의 소용은 이런 데 있다는 걸 잘 입증해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lobe00 2019-11-10 16: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의 미스터 렌 이란 책도 나왔던데 중요저작은 안 나오고 중요도가 떨어지는 책부터 나오다니 묘하네요..

로쟈 2019-11-10 20:08   좋아요 0 | URL
네, 잘 이해는 안 되는..
 
 전출처 : 로쟈 > 들뢰즈와 도스토예프스키

14년 전에 올린 글이다. 다시 3년 전에 쓴 거라고 하니까 17년 전에 쓴 걸 정리한 글이다. 내일 도스토예프스키 강의도 있어서 참고삼아 다시 소환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러시아 형식주의에 대하여

14년 전에 올린 글이다. 지난번 문학이론 강의에 참고자료로도 썼을 법하다. 상당수의 책이 현재는 절판된 상태라 유감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도올의 마가복음 강해>와 함께 고전 주해본으로 눈길을 끄는 책은 리링의 <노자>(글항아리)다. ‘실증적 <노자> 읽기‘가 부제. 이미 공자와 <논어>에 대한 탁견을 보여준 저자이기에 <노자>에 대해서도 기대를 갖게 한다. <노자>에 대해서 출발점이 되는 표준서가 되지 않을까 싶다.

덕분에 꽤 오랫동안 손에서 놓았던 <노자>에 대해서도 다시 관심을 갖게 되었다. 오래전 도올의 <노자와 21세기>와 강신주의 <노자> 이후가 아닌가 한다. 동양고전에 대해서는 한비자와 (리링 덕분에) 공자에 관심을 두었던 것이 내가 기억하는 마지막이다.

제자백가에 대해서는 관심이 순환하는데 당장은 노자와 묵자에 대해서 읽으려 한다(묵자만 하더라도 다수의 책이 나와 있다. 노자는 말할 것도 없고). <예수와 묵자>도 생각이 나서 주문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지 2019-11-09 1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제 동양사상까지.~ 노자?, 로쟈? 감기의 계절입니다. 물리치세요.

로쟈 2019-11-10 09:43   좋아요 0 | URL
동양고전에 대한 서평도 종종 써왔어요.~
 
 전출처 : 로쟈 > "책 읽을 시간이 많지 않다"

12년 전에 올렸던 글이다. 당시에 나온 책들에 대해 간략히 적고 있다. 여전히 읽어야 하는 책들도 있다. 그때나 지금이나 책 읽을 시간이 많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