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이지영 2020-04-05 21: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광교 갤러리아 백화점 강의는 취소 되었어요..이제 일정이 없는건가요?

로쟈 2020-04-05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여름에 개강할 수 있습니다.
 

강의 공지다. 한우리 광명지부의 내년 1월과 2월에 인문저자로 에리히 프롬을 읽는다. 1월 7일부터 2월 25일까지 7회에 걸쳐서 네 권의 저작을 읽을 예정이다(매주 목요일 오전 10:10-12:10). 실시간 온라인 강의로 지방에서도 수강하실 수 있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유료강의이며 수강문의 및 신청은 02-897-1235/010-8926-5607).


로쟈와 함께 읽는 에리히 프롬


1강 1월 07월_ 프롬, <사랑의 기술>



2강 1월 14일_ 프롬, <소유냐 존재냐>(1)



3강 1월 21일_ 프롬, <소유냐 존재냐>(2)



4강 1월 28일_ 프롬, <자유로부터의 도피>(1)



5강 2월 04일_ 프롬, <자유로부터의 도피>(2)



6강 2월 18일_ 프롬, <건전한 사회>(1)



7강 2월 25일_ 프롬, <건전한 사회>(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문학도서관 소전서림의 '소전아카데미: 문학더함' 강좌의 하나라 이번 겨울에 '로쟈의 한국문학 수업'을 진행한다. 12월 22일부터 2월 23일까지 매주 화요일 저녁(7시30분-9시30분)이며 장소는 소전서림 강의장(예담)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참고 교재로 <로쟈의 한국문학 수업>은 내년 1월에 개정판이 나올 예정이다). 


로쟈의 한국문학 수업



1강 12월 22일_ 최인훈, <광장>



2강 12월 29일_ 박경리, <김약국의 딸들>



3강 1월 05일_ 김승옥, <무진기행>



4강 1월 12일_ 박완서, <나목>



5강 1월 19일_ 황석영, <객지>



6강 1월 26일_ 이청준, <당신들의 천국>



7강 2월 02일_ 오정희, <유년의 뜰>



8강 2월 09일_ 조세희,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9강 2월 16일_ 신경숙, <외딴 방>



10강 2월 23일_ 은희경, <새의 선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사랑은 가고 과거는 남는 것

3년 전 시 감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리클레스와 미켈란젤로 사이에 접점이 있는 건 아니다(각각 아테네 민주주의 전성기와 이탈리아 르네상스 전성기를 대표하는 정치가와 예술가라는 점 정도?). 다만 두 사람과 그 시대를 다룬 책이 나란히 나왔을 뿐. 
















먼저, 고대 그리스 사학자 도널드 케이건의 <페리클레스>는 <펠로폰네소스 전쟁>의 저자가 쓴 책으로 페리클레스의 시대를 다룬다. 원제는 '아테네의 페리클레스와 민주주의의 탄생'.


"고대 그리스 역사 분야의 세계적 석학 도널드 케이건의 <페리클레스>는 페리클레스가 민주주의를 창조하고, 민주주의를 정치체제로 채택한 첫 공동체인 아테네를 위해 했던 모든 것을 담고 있다. 민주주의가 꽃을 피워 시민이 스스로를 다스렸고, 자유로운 개인들이 탁월해지기 위해 노력하던 시대를 이끈 페리클레스의 리더십은 과연 어떤 점에서 탁월했던 것일까? 페리클레스의 역할과 정체성을 '귀족' '민주주의자' '제국주의자' '전략가' '영웅' 등 14가지로 분류하여 입체적으로 조명한다."
















케이건의 다른 책으로는 <펠로폰네소스 전쟁사>의 저자 투퀴디데스와 저작의 탄생 과정을 다룬 <투퀴디데스, 역사를 다시 쓰다>(휴머니스트)가 더 있다(지금 보니 절판되었군).  

















한편으로, <페리클레스>는 '지식향연'에서 펴낸 세 번째 책이다(알고보니 신세계그룹과 김영사가 함께 만든 인문출판 브랜드다). 처음 나온 괴테의 <이탈리아 여행>은 이미 여러 번역본이 나와 있는 터여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보리스 존슨(현 영국 수상, 그 사람이다)의 <처칠 팩터>를 거쳐서 <펠리클레스>까지 나오고 나니 방향을 좀 잡은 듯싶다. 이런 종류의 양서가 더 많이 기회되면 좋겠다. 
















로스 킹의 <미켈란젤로와 교황의 천장>(도토리하우스)은 재간본이다. 작년봄 이탈리아 문학기행을 앞두고, 절판된 책을 중고본 구입한 기억이 있다. 로스 킹은 '역사소설가'라고 소개되는데,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기를 다룬 논픽션들이 여럿 갖고 있는 저자다. 르네상스 시대로 잠입할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가이드라고 할까. 


"<미켈란젤로와 교황의 천장>은 르네상스 천재들의 치열한 각축전과 그들의 삶을 살펴보는 책이다. 저자는 치밀한 연구를 바탕으로 르네상스 예술가들과 통치자들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들을 밝히고 있다. 미켈란젤로가 시스티나 예배당 천장을 새로운 프레스코로 채운 4년 4개월간의 과정을 따라가며, 그를 둘러싼 천재적인 예술가들 간의 시기와 갈등, 예술혼, 그리고 삶을 16세기 르네상스의 역사 속에서 매력적으로 그려낸다."















화집 <피렌체>는 이탈리아에 다녀와서 기념으로 구입한 기억이 있다. 혹여 그런 기회가 다시 올지 모르겠지만, 피렌체를 다시 방문한다면 복습 겸 예습 삼아서 완독해봐야겠다(<파리의 심판>은 마네와 인상파를 다룬 책이다). 
















당연하게도 미켈란젤로를 다룬 책은 다수가 나와 있다. 역시 이탈리아 문학기행을 준비하면서 앤소니 휴스의 <미켈란젤로>(한길아트)와 조반니 파피니의 평전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등을 구입했었다. 물론 몇 페이지 넘겨놓았을 뿐인데, 르네상스 거장들에 대해서 강의할 일은 없을 터이기에 일단은 장서용으로 삼을 참이다. 그래도 <미켈란젤로와 교황의 천장>은 궁금한 점이 있어서 시간이 나는 대로 좀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