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이지영 2020-04-05 21: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광교 갤러리아 백화점 강의는 취소 되었어요..이제 일정이 없는건가요?

로쟈 2020-04-05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여름에 개강할 수 있습니다.
 
 전출처 : 로쟈 > 뤼벡의 토마스 만

3년 전 독일문학기행 때 토마스 만의 고향 뤼벡을 방문했다. 유난히 사나웠던 날씨가 기억난다. 내달에 만의 <부덴브로크가의 사람들>을 강의에서 다시 읽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마도 강의 때 가장 자주 입에 올리는 작가가 발자크가 아닐까 싶다. 그만큼 근대소설에서 프랑스소설과 발자크가 갖는 비중이 커서인데(압축해서 근대소설의 구간을 발자크에서 도스토옙스키까지라고 말하곤 한다), 주요 작품이 번역돼 있지만 다작의 작가였던 만큼 아직 소개되지 않은 작품도 상당하다. <공무원 생리학>에 이어서 이번에 나온 <기자 생리학>도 마찬가지(<기자의 본성에 관한 보고>라고 한 차례 나온 적이 있다).

작품이 워낙에 많은 만큼(전공자들이 발자크 전집을 기획한다고 했을 때 믿기지 않았는데 결국 무산된 것 같다) 독서의 우선순위도 고려해봐야겠다(다섯 권을 고르면 어떻게 될까?). 도스토옙스키와의 관게를 고려하면 절판도 <외제니 그랑데>도 재번역돼 나오길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문학에서 2021년이 도스토옙스키와 플로베르 탄생 200주년으로 의미가 있었다면(이제 두달 남짓 남았다) 다가올 2022년은 모더니즘의 기념비적인 두 작품 <율리시스>와 <황무지> 출간 100주년의 의미가 있다. 1922년 발표작이어서다. 작가로는 마르셸 프루스트의 타계 100주년이기도 하다.

겸사겸사 내년에는 모더니즘문학에 대해 다시 읽고 재평가하는 기회도 갖게 될 듯싶다(겨울학기에 이어서 내년 상반기 강의일정도 채워나가는 중이다). 더불어 내년봄에는 ‘로쟈와 함께하는 문학기행‘도 재개할 예정이다(스페인문학기행이 첫 일정으로 내달에는 공지가 나갈 예정이다).

세계문학 개관에 해당하는 강의책도 개별 국가별 강의와 마찬가지로 내년에는 선보일 수 있을 것이다. 아직도 읽어야 할 책과 강의할 작품이 많이 남아있지만 한편으론 정리와 수확도 부지런히 해야겠다. 체력이 따라주길 바랄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의정부미술도서관에서 진행하는 대면 강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