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전출처 : 로쟈 > 웨스터마크와 인류혼인사

6년전 글이다. 웨스터마크의 <인류혼인사>는 이후에 구입해서 소장도서다. 위치도 가늠하고 있어서 언제든 꺼내볼 참이지만 쉽지 않은 게 ‘언제든‘이다. 연애와 결혼이 문학의 주된 소재이기도 해서 한번은 정리해두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권으로 읽는 프로이트 선집이 나왔다. 전집판에서 19편을 골라 엮은(두편은 발췌) <한권으로 읽는 프로이트>(열린책들)다. 전집판을 갖고 있어도 휴대의 편의성 때문에 이런 선집을 필요로 하게 되는데 영어식으론 ‘포터블‘판에 해당한다. 분량은 780여쪽.

˝열린책들 편집부는 ‘중요성, 흥미, 평이함, 다양성‘ 이 네 가지 기준으로 수록될 글들을 선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여전히 중요하게 논의되는 글들을 우선으로 하되, 일반적인 독자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주제를 다룬, 가급적 쉽게 쓰인 글들 중에서, 프로이트의 다양한 관심사(문명론, 예술론, 종교론 등)를 보여 줄 수 있는 글들을 선정했다는 것이다.˝

보통 이런 소개글은 편집부에서 작성하는데 ˝선정했다˝가 아니라 ˝선정했다고 밝히고 있다˝라고 하면 누가 쓴 것인지? 특이한 일이다. 아무튼 전집도 필요하고 적당한 선집도 필요한 게 프로이트다. 이번에 같이 나온 책 중에는 ‘프로이트 세미나‘를 부제로 한 강우성의 <불안은 우리를 삶으로 이끈다>(문학동네)도 있다. 짐작에 대학에서의 강의를 단행본으로 엮은 듯싶다. 지난여름 <프로이트, 아웃사이더의 심리학>(마리서사)을 읽다 말았는데 같이 모아놓아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0-22 2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뜬금없지만 강의 잘 들었습니다. 저혼자 읽는 것보단 선생님께서 설명해주시는 것을 들으니 새로운 것이 보입니다. 필경사 바틀비.항상감사합니다. 편히 올라가십시요.

로쟈 2019-10-22 22:23   좋아요 0 | URL
네 올라가는길. 피드백주셔서 감사.~
 
 전출처 : 로쟈 > 사회주의를 향한 열망과 연민의 무덤

9년 전에 쓴 글이다. 20세기 러시아문학 강의에서 안드레이 플라토노프는 필독 작가인데 요즘은 주로 장편 <체벤구르>를 읽는다. 한권만 읽을 경우 중편 <코틀로반>이 다른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코틀로반>을 다룬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10년전 가을의 메모

12년 전에 ‘10년 전 가을의 메모‘라고 올렸으니 이제 22년 전 메모가 되었다. 그맘때 나오고 읽은 책들 일부를 인용해놓았다. 1997년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