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이지영 2020-04-05 21: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광교 갤러리아 백화점 강의는 취소 되었어요..이제 일정이 없는건가요?

로쟈 2020-04-05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여름에 개강할 수 있습니다.
 
 전출처 : 로쟈 > 스케일이 말해주는 것

3년 전 책소개다. 최근 강의에서도 언급한 일이 있었다. ‘스케일‘을 주제로 한 책들은 관심도서에 해당한다. 양자역학에서 우주론까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문학과지성사의 문고본 시리즈인 '문지 스펙트럼'의 개정판이 나오고 있다. 3년 전부터니까 '뉴스'는 아니다. 기존판이 표지갈이한 경우도 있고 새 번역본인 경우도 있다. 이번에 나온 건 베르그송의 <웃음>이다.  베르그송의 가장 얇은 책이면서 가장 유용한 입문서. 앞서는 세계사판으로 나왔었고 현재는 동서문화사판에도 실려 있다(저자가 '베르그손'이 아니라 좀더 친숙한 '베르그송'으로 표기돼 나온 점이 마음에 든다). 
















"1927년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이자, 프랑스를 대표하는 철학자 앙리 베르그송이 ‘웃음’에 관해 쓴 세 논문을 묶은 <웃음-희극성의 의미에 관하여>(정연복 옮김)가 새롭게 리뉴얼된 ‘문지 스펙트럼’ 시리즈로 출간되었다. 베르그송의 <웃음>은 1900년 초판이 나온 이래 프랑스를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놀라운 판매 부수를 기록하며 웃음 이론에 관한 가장 독보적인 고전으로 손꼽혀왔다."
















반면에, 확인해보니 원래 스펙트럼에 들어 있던 들뢰즈의 <베르그송주의>는 그린비로 출판사를 옮겨서 <베르그손주의>라고 이번에 재출간되었다. 베르그송 입문서로는 몇년 전에 나온 <처음 읽는 베르그송>도 덧붙일 수 있겠다. 아무려나 내가 읽은 바로 가장 쉽고 재밌게 읽을 수 있는 책이 <웃음>이다(베르그송의 다른 책들에 대해선 예전에 페이퍼들을 적은 바 있어서 생략한다).


 















18세기 사상가이자 작가 드니 디드로의 책도 얼마 전에 '스펙트럼 개정판'에 추가되었는데, <여성에 대하여>는 새로 나온 것이고, <배우에 관한 역설>은 표지를 바꾼 것이다. 


"우리에게 <백과전서>의 책임 편집자로 잘 알려진 18세기 프랑스 계몽사상가 드니 디드로의 작품집 <여성에 대하여 - 그리고 성, 사랑, 결혼에 관한 3부작>(주미사 옮김)이 새롭게 리뉴얼된 문지 스펙트럼시리즈로 출간되었다. 사상가이면서 예술 이론가, 소설가, 극작가, 자연철학자였던 드니 디드로는 당대 학문 분화가 이루어지지 않았음을 감안하더라도 매우 전방위적인 지식인이었다. 이 책은 이렇듯 다방면에 걸쳐 있는 그의 학문적 관심사 가운데 여성과 사랑, 결혼의 주제를 다룬 한 편의 에세이(여성에 대하여)와 세 편의 콩트(이것은 콩트가 아니다」 「드라카를리에르 부인」<부갱빌 여행기 부록 혹은 AB의 대화>)를 묶은 것으로, 특히 이 세 편의 콩트는 , 사랑, 결혼에 관한 3부작을 이루고 있다."
















디드로의 <부갱빌 여행기 보유>는 2003년에 번역돼 나왔었고, 절판되었다가 지난해에 다시 나왔다. <자연의 해석에 대한 단상들>도 지난해에 추가된 책. 


















문학 강의에서 다룰 수 있는, 다루고 싶은 디드로의 작품은 <라모의 조카>와 <운명론자 자크와 그의 주인>이다. 디드로에 대한 오마주로 쓰인 쿤데라의 <자크와 그의 주인>도 같이 읽어볼 수 있다. 볼테르와 루소 등의 작품 등과 같이 읽어볼 수 있겠다. 아마도 몇년쯤 뒤에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풍오장원 2021-07-25 17: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베르그송주의는 고시생 시절 고시촌에 있던 그날이 오면 서점에서 구입했는데 다시 재발간 되었군요..^^

헬레나 2021-07-25 1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디드로가 음악가 라모와 관련된 썼나보군요! 당장 주문했어요. 라모에 대해 얼마나 어떤 내용이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라모에 대한 자료가 많지 않아서 이 책이 더 궁금해집니다.
라모는 음악사에서 매우 중요인 인물이에요. 그의 <화성론>은 오늘날까지도 음악가들이 필수적으로 공부하는 화성학의 기초가 됩니다. 그리고 라모는 말년에 오페라 논쟁에도 휘말리게 되는데, 그런 내용이 이 책에 나오길 기대해봅니다.
언제나 좋은 책 소개 감사드려요^^
 

도리스 레싱은 장편소설이 주종목인 작가이지만 적잖은 분량의 단편도 썼다. 그 가운데 20편을 수록한 단편선집 <19호실로 가다>(1994)가 국내에는 <19호실로 가다>와 <사랑하는 습관>으로 분권돼 나와있다. 작가 서문도 붙어있는 것으로 봐서는 대표 단편모음으로 볼 수도 있겠다. 선집의 초판은 1978년에 나왔고 레싱은 1994년판에 서문을 붙였다. 표제작 ‘19호실로 가다‘는 1963년 발표작이다(30년의 세월을 버텨낸 작품인 것).

레싱의 작품으로는 첫 장편 <풀잎은 노래한다>(1950)와 <마사 퀘스트>(1952), 그리고 대표작 <금색 공책>(1962)과 후기작 <다섯째 아이>(1988)를 강의에서 다뤄왔다. 지금 다룰 수 있는 작품의 대부분에 해당한다(SF소설 <생존자의 회고록>은 절판되었기에 다루지 못한다). 레싱 강의에서는 자연스레 작품을 어떤 순서로 읽을지에 대한 안내도 덧불이는데, 보통은 장편을 중심으로 소개해왔다. <금색 공책>에 대한 워밍업으로 <풀잎은 노래한다>나 <마사 퀘스트>를 추천하는 식이다.

그렇지만 <금색 공책> 같은 소설이 국내에서 (영국에서처럼) 베스트셀러가 되기는 어려울 것 같다(조지 엘리엇의 <미들마치>가 한국 독자들에게 읽히길 기대하기 어려운 것처럼). 그래서 생각해본 차선의 경로가 단편집들과 함께 <다섯째 아이>를 읽는 것이다(속편 <세상 속의 벤>도 번역돼 나오길 기대한다). 특히 ‘19호실로 가다‘는 여러모로 <다섯째 아이>와 비교될 수 있다. 행복한 중산층 가정을 꾸리려던 부부가 각각 네 아이까지 키우거나 낳은 다음에 부닥친 문제를 다룬다는 점에서 공통적이다. 레싱은 그들 부부의 꿈을 절망으로 만든다.

이 두 가지 경로가 현재로선 레싱 읽기의 선택지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다작의 작가라 하더라도 우리는 주어진 번역본 내에서 읽을 수밖에 없겠기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부화의 꿈

3년 전에 쓴 시다. 당연하지만 그때도 더웠던 모양이다. 오늘은 실내온도가 30도(어제까진 29도였다). 그래도 아직 피크는 아닐 것이다. 좀더 버텨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