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러시아어판 '공산당 선언'

11년 전 글이다. 기억나지 않는데 러시아판 공산당선언에 대해 자세히 적었다. 공산당선언에 대해서 강의할 때 참고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내 마음의 망명지

14년 전에 쓴 글이다. 지금은 이런 분량으로 쓸 여유가 없다. 제목은 유종호 선생의 산문집에서 가져왔고 대략 다시 읽으니 일종의 유종호론이다. 친밀감을 느깐다고 적었는데 지금은 그만큼의 거리감도 느낀다. 인문지성들의 보수성이 나이의 문제인지 다른 이유 때문인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랑스문학 강의에서 한번도 고려해보지 않은 작가가 알렉상드르 뒤마(1802-1870)다. <삼총사>와 <몬테크리스토 백작>으로 친숙하지만, 발자크나 플로베르 같이 문학사적 의의를 갖는 작가는 아니어서다(그의 작품은 나도 초등학교 때 어린이용으로 읽은 게 전부다).

그런데 빅토르 위고의 소설들을 읽다 보니(특히 <파리의 노트르담>) 위고를 이해하기 위해서라도 뒤마를 다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발자크와 위고의 동시대 작가로 대중성에서라면 두 작가 못지않게 성공을 거둔 작가가 뒤마여서다. 위고와 마찬가지로 역사소설이 주 분야이면서 낭만주의 작가로 분류되는데, 발자크적 사실주의와 비교해볼 만하다. 주요작은 <검은 튤립>을 포함해 세 귄이다.

<삼총사>(1844)
<몬테크리스토 백작>(1845)
<검은 튤립>(1850)

문제는 분량인데 <몬테크리스토 백작>만 하더라도 <레미제라블>(1862)에 버금간다. 그래서 한권만 다룬다면 <검은 튤립>, 두권을 다룬다면 <삼총사>를 포함해서 다루려고 한다. 내년 가을 프랑스문학기행을 떠나기 전까지는 발자크-위고-뒤마라는 ‘삼총사‘의 소설적 특징과 차이, 소설사적 의의에 대해서 정리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중년의 의미, 중년의 발견

6년 전에 쓴 리뷰다. 아마 <책에 빠져 죽지 않기>에 들어가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내게 밀밭을 그려줘

12년 전에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과 같이 올려둔 시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1-05 2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자님의 글을 보면서 부터 사람으로서 해봐야 하는 생각을 하기 시작한것 같아요. 훌륭한 강의도 좋았습니다. 환절기 건강하십시요 ^^

2019-11-05 2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편히 올라가십시요~

로쟈 2019-11-05 2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올라가는중.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