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치킨의 50가지 그림자

5년 전 페이퍼다. 확인하니 책은 벌써 절판되었다. 완판과는 다른 운명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제 서고 책정리를 하고서(책장이 모자라서 아직 절반의 박스는 풀지 못했다) 오랜만에 재회한 책들이 있다. 그 중 하나는 <김윤식 평론문학선>(문학사상사)인데, 1991년에 나온 책이니까 딱 30년 전 책이다(알라딘에서는 중고샵에만 몇 권 남아 있다). 발행일이 3월 20일로 적혀 있고, 책은 비닐카버로 덮여있다(대학가 서점에서는 고시서적을 주로 판매했기에 비닐로 싸주었다). 덕분인지 책은 소위 색바램을 제외하면 새책과 똑같다. 알라딘 기준으로는 상이거나 최상 정도.



읽은 흔적이 안 보일 정도로 책이 깨끗한 이유는 두세 편의 짧은 글을 제외하면 이미 내가 모든 글을 읽었기 때문이다. 30년 전이면 군복무를 마치고 복학할 무렵이다. 짐작에 새학기가 시작하기 전에 상경하여 새로 하숙집을 구하고 말 그대로 '복학'을 준비하던 무렵. 따져보니 그 전에 이미 김윤식 교수의 책을 상당수 읽은 뒤다. 대략 1988년까지다. 
















지금은 절판되고 다시 안 나오고 있는데, <이상 연구>가 나온 게 1987년 12월이고(그해 겨울에 읽었겠다), 예술기행 <낯선 신을 찾아서>는 1988년 10월에 나왔다. 창밖으로 은행나무 잎이 떨어질 무렵 도서관에서 읽은 기억이 난다(책은 구내서점에서 구입했을까?). 그리고 문학기행 <환각을 찾아서>는 1992년 4월에 나왔으니 4학년 1학기 때 읽었겠다(이 책의 글 여러 편도 재수록된 것이었다). 나머지 책 상당수는 도서관 열람실에서 읽었고(저자로서 김윤식 교수의 미덕은 읽을 책이 다 읽을 수 없을 정도로 많다는 데 있다).


이런 책들을 읽을 때 서른 살이 되지 않았건만, 어느 새 이 책들을 읽은 지 30년이 지났다. 그나마 책이 새책 같아서 시간의 경과를 더디게 느끼도록 해준다. '사라진 책'이지만 손에 들고 있다는 부듯함에서 몇 자 적어둔다...
















P.S. <김윤식 평론문학선>은 제1회 김환태평론문학상 수상기념으로 나온 책이다. 1회 수상자가 김윤식 교수였는데, 이 상은 해마다 수상자를 배출하다 보니 지난해 31회 수상자가 나왔다(확인해보니 김미현 교수가 평론집 <그림자의 빛>으로 수상했다. 기억에 처음 몇해 동안은 수상자의 '평론문학선'이 책으로 나왔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고대 그리스의 일상생활

9년 전 페이퍼다. 사라진 책들 가운데 하나로 적었는데 여전히 재간본 소식은 없다. 고대 그리스에 대해서는 조만간 따로 페이퍼를 적으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읽을거리를 챙겨서 나오다가 경비실 앞 의자에(택배물 위탁장소다) 배송물이 놓여있어서 다시 집으로 들어갔다 나왔다. 다음주 강의가 있어서 중고로 주문한 <파스칼의 편지>(지훈)였다. 목차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주문했는데, 예상보다 책상태도 괜찮고 내용도 흡족하다. 편지 외에 소품들도 번역돼 있는데 역자인 이환 교수가 젊은 시절 한 번역을 수정한 판본이기도 하다.

오래전에 <팡세>를 읽으며 이환 교수의 책들을 읽은 적이 있다(<파스칼 연구> 등). 당시엔 유일한 파스칼 전공자로 보였는데 이후에 김형길 교수가 새로운 <팡세> 번역본을 선보이며 등장했고, 나의 파스칼 읽기도 그 즈음에서 중단되었다. 다시 검색해보니 김화영 박사(카뮈 전공의 김화영 교수와는 동명이인인 듯)가 젊은 세대의 파스칼 전공자로 보인다.

17세기를 살았던 블레즈 파스칼의 생애는 짧았다. 1623년생이고 1662년몰(<파스칼의 편지> 책갈피에는 부주의하게도 1623-1622로 표기되었다). 만 39년의 삶이었지만 <팡세>(1670)라는 기념비적인 사색록을 남겼다. 사후에 출간된 유작. 엊그제 강의한 몽테뉴와 함꼐 근대 전환기 프랑스의 흥미로은 지성이다. 역시 오래 전에 도서관에서 대출해서 읽은 이환 교수의 <몽테뉴와 파스칼>을 이번에 새책으로(중고본이지만) 구해서 다시 읽고 있다. 오래전 친구와 재회하는 느낌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20-05-23 16: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주문한 <몽테뉴와 파스칼>을 저도 조금전 받았어요.
이책에 대한 샘 글을 읽고 주문했는데 다음주 파스칼 강의
듣는데 많은 도움이 될거 같아요.

로쟈 2020-05-23 16:43   좋아요 0 | URL
네 파스칼 연구서는 희소하기도하구요.

모맘 2020-05-25 2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겐 눈이 번쩍 뜨이는 책소개입니다 룰루랄라입니다~
파주의 이번 강의는 정~말,
잠시라도 이사가고 싶습니다ㅋㅋ
 

‘사라진 책들‘ 카테고리에 적는다. 어젯밤에 문득 생각이 나서 사회학자 정수복의 <한국인의 문화적 문법>(생각의나무)을 주문했다(절판본이라 중고로). 2007년에 초판, 2012년에 개정판이 나왔으나 현재는 모두 절판된 상태(출판사가 사라지면서 책도 같은 운명에 처했다). 소장본이긴 하지만 (장서가들의 애로사항으로) 찾을 수가 없다.

˝<의미세계와 사회운동>를 펴낸 정수복의 한국인의 문화적 문법 탐구서. 근대 이후 한국 문화를 공유하는 구성원들 사이에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져 거의 의식되지 않는 상태에 있으면서 구성원들 의 행위에 일정한 방향을 부여하는 문화적 의미 체계의 흐름을 비판적으로 숙고하고 있다.˝

한국인론이나 한국문화론 관련으로 필독해볼 만한 책인데 출간시에는 숙독하지 않았다. 다시 찾는 건, 한국문학사 책들을 절판본까지 구해서 다시 들여다보면서 사회학자의 시각과 비교해보기 위해서다. 한국문학이 말하는 ‘한국인‘, ‘한국문화‘와 그 바깥의 시각으로 보는 ‘한국인‘, ‘한국문화‘가 어떻게 다른가 하는 것. 이병주와 박경리 관련서들도 그래서 모으고 있다. 강의가 없을 때는 강의와 무관한 책들을 수집한다. 장서가들이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