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도스토예프스키 문학의 현재성

3년 전 쓴 글이다. 지난 2년 간 ‘오늘‘은 아무것도 쓰지 않았고 저장하지도 않았다. 흔적없는 날들에 속하겠다. 언젠가는 모든 날들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대위의 딸과 푸슈킨의 딸

4년 전에 쓴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도스토예프스키와 백치

3년 전에 쓴 글이다. <백치>는 다음달에 다시 강의한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헬레나 2021-09-15 21: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음 달 <백치>를 강의하신다니 너무 반갑습니다.
요즘 열심히 읽고 있어요!
혹시 어디서 강의를 하시는지, 온라인으로도 들을 수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로쟈 2021-09-15 2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책사랑 강의입니다. 정확하게는 이달 29일부터에요. 일정은 ‘강의‘ 태그에서 ‘1860년대 도스토예프스키 읽기‘를 참고하시길.

헬레나 2021-09-16 11:19   좋아요 0 | URL
아! 이미 시작하신 강좌였군요. 게다가 제가 수업 듣기 어려운 시간대라..ㅠ
이번에 듣기는 어렵겠지만 다음에 선생님의 러시아문학 강의를 들을 수 있길 기대합니다. 선생님의 도스토에프스키 책도 기대하고요!

파란마음 2021-09-15 2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스토예프스키 책 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진행이 궁금합니다

로쟈 2021-09-22 10:42   좋아요 0 | URL
네, 조금 늦어지고 있습니다.^^;
 

도스토예프스키의 <악령>(1872) 새 번역본이 나온다. 정확하게는 개정판이다. 앞서 열린책들 전집에 포함됐던 김연경 번역의 <악령>이 민음사로 옮겨서 나오는 것. 지난해 도스토예프스키 전작 읽기에서는 열린책들판(박혜경 역)으로 읽었는데, 이번 가을에는 민음사판으로 읽으려 한다. 


 
















현재 나와있는 <악령> 번역판은 이번에 표지갈이를 한 범우사판을 포함해 네 종이 된다. 












































동서문화사판은 단권(하드카바)와 분권(소프트카바) 두 종으로 나와 있다. 
















다이제스트판(발췌본_은 살림에서 나온 <악령>과 지만지판 <악령>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주 주말이나 휴일의 루틴은 강의준비다(주말에도 강의가 있을 경우 일요일의 몫이 두 배가 된다). 매주 평균 10강 이상의 강의에서 10명 이상의 작가(와 작품)를 읽기에 강의준비에도 꽤 시간이 걸린다(절반 이상은 이전에 강의한 작품이어서 자료를 보완하는 정도에 그치지만 처음 강의하는 작품은  준비에 품이 든다). 이번주에 강의할 도스토예프스키의 <아저씨의 꿈> 강의자료를 업데이트하다가 마침 1859년에 나온 다른 러시아 소설 목록을 보게 되었다. 주목할 작가들의 작품이 한꺼번에 나온 해였다가는 걸 알게 된다. 나이순으로 곤차로프와 투르게네프, 도스토예프스키, 그리고 톨스토이의 작품들이다. 같이 나열해본다. 


1. 곤차로프의 <오블로모프>


 














이반 곤차로프(1812-1891)의 대표작 <오블로모프>가 1859년에 나왔다. 곤차로프는 관직에 있으면서 1847년에 <평범한 이야기로>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작가다. 1869년작 <절벽>이 <평범한 이야기><오블로모프>와 함께 그의 3부작을 구성한다. 번역본은 <오블로모프>만 두 종 나와있는 상태. 기억에 두번쯤 강의한 작품인데, 분량 문제 때문에 강의에서 다룬 지 오래되었다. 니키타 미할코프 감독이 매우 아름다운 영상으로 옮긴 소설로도 기억된다. 


2. 투르게네프의 <귀족의 보금자리>


















이반 투르게네프(1818-1883)의 두번째 장편소설 <귀족의 보금자리>도 1859년에 나왔다(<귀족의 둥지>로도 번역됐었다). 첫 장편 <루진>(1856)에 뒤이은 것이다. 현재 번역본은 신원문화사판과 민음사판 두 종(<첫사랑>에 같이 수록돼 있다). <오블로모프>와 마찬가지로 러시아 귀족(지주)의 영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다. 강의에서 읽은 건 재작년 겨울이 마지막이다.


3. 도스토예프스키의 <아저씨의 꿈>과 <스쩨빤치꼬보 마을 사람들>
















표도르 도스토예프스키(1821-1881)의 '중기 소설'로 분류되는 두 권의 '희극 소설'도 1859년에 발표되었다. 시베리아 유형을 마치고, 그해 말에 도스토예프스키는 페테르부르크로 돌아오게 된다. 새로운 시도로서의 두 소설은 작가로서 귀환을 알리는 작품들이기도 하다. 귀환 이후 성공작은 1860년에 1부가 발표되는 <죽음의 집의 기록>이다(이 달에 역시 강의할 작품이다). 


<가난한 사람들>과 <분신> 같은 초기작, 그리고 <죄와 벌> 이후의 후기 대작들에 견주에 중기 소설들은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었다. '과도기적' 작품이어서 그러한데, 그런 중에서도 <죽음의 집의 기록>과 <지하로부터의 수기>가 후기 장편으로 넘어가는 이정표적 작품으로 주목받은 데 비하면 두 편의 '희극 소설'은 에피소드적인 작품으로 간주돼 왔다. 지난해 전작 강의 이후 이들 작품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할 수 있게 된 것이 나로서는 강의의 소득이다.   


4. 톨스토이의 <가정의 행복>
















레프 톨스토이(1828-1910)의 초기작 <결혼의 행복>도 1859년작이다. 펭귄클래식의 <크로이체르 소나타>에 <가정의 행복>이란 제목으로 수록돼 있다(강의 교재로 주로 이용하는 판본이다). 결혼의 행복을 주제로 다루지만, 톨스토이가 아직 결혼하기 이전에 쓴 소설로(톨스토이는 소피야 베르스와 1862년에 결혼한다) 비교적 '약한' 소설로 분류된다. 곧 <전쟁과 평화>(1865-69) 같은 대작의 작가로 거듭나게 되기 때문. 그럼에도 톨스토이의 결혼관의 추이를 살펴볼 때 가장 먼저 읽어야 하는 작품이다(지난봄 톨스토이 강의에서도 첫시간에 읽었다).  


이상 다섯 편의 소설(중장편이다)을 함께 적으니 1859년의 문학적 상황이 그려진다. 1861년 농노해방 전야, 러시아의 모습이기도 하다. 이제 10년이 지나지 않아서 러시아소설은 <전쟁과 평화>나 <죄와 벌> 같은 작품들을 통해서 유럽뿐 아니라 세계 정상의 문학으로 우뚝 서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