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작가 류드밀라 페트루솁스카야(1938- )의 작품이 한권 더 번역되었다. 앞서 <이웃의 아이를 죽이고 싶었던 여자가 살았네>(시공사)의 추천사를 쓴 기억이 있는데, 벌써 6년 전이다. 통상 러시아의 3대 여성작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작가다(울리츠카야와 톨스타야가 다른 두 명이다). 이번에 출간된 <시간은 밤>(문학동네)을 계기로 하여, 러시아 포스트모더니즘문학뿐 아니라(내년에 강의를 꾸려볼 계획이다) 러시아 여성문학만으로도 한 시즌 강의를 진행해볼 수 있겠다 싶다. 
















"현대 러시아에 새로운 여성문학의 틀을 제시한 작가, 솔제니친 이후 러시아에서 활동하는 가장 위대한 작가라 불리는 류드밀라 페트루솁스카야의 대표 중단편선. 밑바닥에 있는 가난한 여성들의 삶을 다룬 작품이 소련에 거의 존재하지 않던 시절, 페트루솁스카야는 어머니와 딸로 이어지는 가족과 그 구성원인 여성 개인의 이야기를 썼다."
















또 다른 '류드밀라' 울리츠카야(1943- )의 작품은 <소네치카> 외 <우리 짜르의 사람들>, <쿠코츠키의 경우> 등이 번역돼 있다(<소네치카>가 품절 상태군). 추이를 봐야겠지만, 두 권 정도는 강의에서 다룰 수 있겠다. 
















그리고 타티야나 톨스타야(1951- )의 작품으로는 단편집과 장편 <키시>(지만지)가 번역돼 있다. 지만지 소설선집은 책값이 너무 비싸서 강의에서 다루기에는 부적당한데, 다른 작품이 더 소개될지는 두고봐야겠다. 
















또 다른 동시대 작가로는 빅토리아 토카레바(1937- )의 소설도 지난봄에 나왔다. <티끌 같은 나>(잔). 중단편집인데, 먼저 소개된 <눈사태>(지만지)는 중편 분량이다. 
















그리고 더한다면, 노벨상 수상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현재 국적은 벨라루스이긴 하지만, 러시아어로 작품을 쓰는 '러시아 작가'다. <세컨드 핸드 타임>이 왜 품절인지 모르겠지만(출판사가 바뀌는 것일까?), 스베틀라나의 작품도 두세 편은 포함시킬 수 있겠다(강의에서 <아연 소년들과 <마지막 목격자들>은 다루지 않았었다).


이상이 대략 꼽아본 동시대 러시아 여성작가들이다(빠뜨린 작가가 있을지 모르겠는데, 발견하면 추가하도록 하겠다). 20세기 전반기 작가들(시인들이 떠오르는데)까지 포함해서 러시아 여성문학 강의가 가능할지 검토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톨스토이의 작품 상당수를 그동안 강의에서 다루었지만 예외적인 책들이 있다. 이달에 처음 다루게 된 <인생론>(<인생에 대하여>)과 이번에 새로 나온 <인생독본> 같은 책들. <인생독본>은 말 그대로 '독본'이어서 앞으로도 강의에서 읽을 일은 없을 테지만, 톨스토이를 이해하는 데는 참고가 된다. 
















<인생독본>은 그간에 여러 번역본이 나와있었는데, 이번에 나온 문학동네판은 박형규본의 결정판이다. 어떤 책인가.


"톨스토이가 구상에서 집필까지 십오 년에 걸쳐 동서고금 성현들의 인생철학을 집대성한 기념비적 앤솔러지. 인생 후반에 이르러 톨스토이는 새로이 샘솟는 창작 열정으로 세계의 경전과 문학작품을 비롯해 사대성인에서 소로, 에머슨, 파스칼, 스피노자, 쇼펜하우어, 칸트, 니체, 고골에 이르기까지 300명에 가까운 사상가, 철학자, 종교가 등의 사색과 통찰이 깃든 말과 글을 자신의 글과 함께 일 년의 일기 형식으로 구성했고, 방대한 이 작업으로 "수세기의 지혜를 한 권에 모으는" 오랜 꿈과 함께 생애 마지막 업적을 이루었다."


말하자면 말년의 톨스토이에게서 '이 한 권의 책'에 해당하는 게 <인생독본>이었다. 책의 편제가 1년간의 읽을 거리로 되어 있어서 사실 두께에 대한 부담도 덜하다. 일년간 읽을 거리로 마련해두는 것과 비슷하달까. 동서양의 지혜의 말씀과 함께 톨스토이의 정신세계도 엿보게 해준다. 

















통상 톨스토이의 <참회록>은 후기 톨스토이를 이해하는 데, 그리고 <이반 일리치의 죽음> 같은 작품을 이해하는 데 중요하기에 강의에서 자주 언급해왔다. 국내에서는 나란히 묶여서 소개되기도 했지만 <인생론>은 그에 비하면 부수적인 책으로 생각해왔는데, 이번에 강의에서 다루는 김에 진지하게 검토해보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도스토예프스키와 로렌스

13년 전에 쓴 페이퍼다. 그때가 186주년이었으니 오늘은 도스토예프스키의 탄생 199주년(내년이 200주년이다)이 되는 날이다(빼빼로데이여서 기억하기 쉽다. 물론 나도 ‘지난오늘‘을 둘러보고서야 상기한 것이지만). 올해 도스토예프스키 전작 강의가 마무리되어 가고 있는데 강의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 당분간은 도스토예프키와 함께 지낼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스타브로긴의 마지막 편지

14년 전에 옮겨놓은 글이다. <악령>을 도스토예프스키 전작 강의의 지난 시즌에 다루었고 마지막 걸작 <카라마조프의 형제들>을 읽는 중이댜. 탄생 200주년을 맞는 내년에도 도스토예프스키 강의는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wingles 2020-11-03 1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년에도 강의를 이어가신다니 넘 반갑네요^^(지금 다른 일정과 겹쳐서 현장에서 못 듣지만요..) 강의에서 다룰 책 목록이 기다려집니다.

로쟈 2020-11-04 23:15   좋아요 0 | URL
도스토예프스키 읽기는 올해 전작 읽기와 비슷하게 갈 듯해요.~

2020-11-04 2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강의하실 때 마다 ‘유레카‘를 생각나게 하십니다.^^ 강의하러 와 주시는 것도 감사하구요~ 요즘 애도와 우울증을 읽어보려고 시도합니다. 건강하세요.^^

로쟈 2020-11-04 23:16   좋아요 0 | URL
대전에서? 어제 날씨가 쌀쌀했는데도 와주셨네요. 대전은 내년 봄학기도 계속.~

2020-11-04 2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가운 소식인데요^^ 저한테는 힘을 주는 봄이 될것 같애요.~

로쟈 2020-11-05 00:23   좋아요 0 | URL
^^
 
 전출처 : 로쟈 > '사냥개 같은 시대'에 대한 증언

11년 전에 쓴 리뷰다. 만델슈탐의 회고록 영어퍈 두권은 오늘 마저 구했다. 번역도 마저 되면 좋겠는데 가능한지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