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일본사상사와 지식의 고고학

13년 전에 쓴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헬가 그레빙의 <독일 노동운동사>(길)가 나왔기에 갖게 된 궁금증이다. 영국의 노동운동사 책은? 궁금할 것도 없었는데, 바로 검색했으면 됐으니까. G.D.H. 콜의 <영국 노동운동의 역사>(책세상)가 나와 있다. 톰슨의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창비)과 엥겔스의 <영국 노동계급의 상황>(라티오)만 생각이 나서 잠시 가졌던 궁금증이었다. 
















당연하지만, 노동운동과 노동계급의 형성은 분리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거꾸로 '독일 노동계급'에 관한 책은 왜 나와있지 않은가 궁금하다. 찾아보니 영어로 된 책 가운데는 <독일 노동계급 1888-1933> 같은 책이 눈에 띈다. 그렇지만 대략 노동운동사나 노동조합을 다룬 책이 더 많다. 톰슨의 책에 견줄 만한 확실한 책은 적어도 영어권에는 없는 듯싶다(독어로는 나와있을지도). 


갑작스레 노동운동이나 노동계급에 관심을 갖게 되었느냐면, 그건 아니다. 나의 일차적인 관심은 문학사이고, 노동계급의 형성과 노동문학 내지 민중문학은 자연스레 상관성을 갖는 문제다. 거기서 좀더 나아가면 영문학과 독일문학 간의 차이를 식별하게 해줄지도 모른다는 가정도 해볼 수 있다. 영국과 독일의 노동운동 강도와 노동계급 형성 시기의 차이가 문학사에는 어떻게 반영돼 있는지 질문할 수 있기에. 
















헬가 그레빙의 책은 <유럽 노동운동은 끝났는가>(노동자신문)라는 공저가 1994년에 소개된 바 있다. 국내서로 이병련의 <독일노동운동의 사회삼>(고려대출판부)도 2004년에 나온 관련서다. 그밖에 독일 노동법에 관한 책이 몇 권 있고, 가장 최근에 나온 관련서는 에른스트 윙거의 <노동자. 고통에 관하여. 독일 파시즘의 이론들>(글항아리)이다. 

















에른스트 윙거는 '파시스트'로서 논란이 되는 작가인데, 앞서 두 권의 소설이 번역됐었다. 20세기 독일 문학을 다룰 때 커리로 고려해봐야겠다. 


"이 책은  '나치즘의 헌법' '파시즘의 마그나카르타'라는 평가를 받는 <노동자: 지배와 형상>(1932)과 <고통에 관하여>(1934)를 국내 초역했다. 아울러 윙거의 사유에 숨겨진 독성에 대한 ‘해독제’로서 작용할 발터 벤야민의 <독일 파시즘의 이론들>을 함께 수록했다. 이로써 '전체주의의 역사철학서'로 악명만 높았던 윙거 초기 사상의 실체를 국내 독자들도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당신이 찾는 행복은 없다"

9년 전에 적은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해럴드 블룸의 독서기술

9년 전에 올려놓은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셸 푸코의 콜레주드프랑스  취임연설, '담론의 질서'(1971)가 새로 번역돼 나왔다. 푸코 전공자로 지속적으로 관련서를 펴내고 있는 허경 박사가 옯겼다. 들뢰즈의 <푸코>도 지난해에 다시 번역해 펴냈다.  
















거의 25년쯤 전인데, 푸코의 책들 가운데 <지식의 고고학>과 <담론의 질서>를 정독한 기억이 있다. 번역 상태가 좋지 않아서 애를 먹었는데(영역본과 같이 읽을 수밖에 없었다). <담론의 질서>는 중원문화에서 나온 단독판 외 다른 번역이 잡지나 편역서에 더 실려 있었다(기억에는 '담화의 질서'나 '언술의 질서' 등의 제목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 아무려나 새로 번역돼 나와서 감회를 느끼게 된다. 다시 읽게 되면 25년만의 재회쯤 되겠다.
















자연스레 같이 떠올리게 된 책은 <지식의 고고학>(1969)인데, <말과 사물>(1966)의 후속작이면서 푸코의 연구 프로그램을 가늠하게 해주는 책이다. 번역본이 진작 나왔지만, 내가 보기에는 가장 상태가 안 좋은 푸코 번역서 가운데 하나다. 허경 박사의 <푸코의 '지식의 고고학' 읽기>(2016)가 몇년 전에 나왔는데, 내친 김에 <지식의 고고학>까지도 다시 번역돼 나오면 좋겠다(아, 저작권 문제로 어렵겠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풍오장원 2020-04-25 14: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식의 고고학 정말 불쾌한 번역이었습니다. 번역자의 저작들마저 무시하게 만드는 멋진 번역..

로쟈 2020-04-25 21:33   좋아요 0 | URL
네, 유감스럽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