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애도와 우울증

14년 전에 적은 페이퍼다. 학위논문은 이후에 <애도와 우울증>(그린비)으로 출간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세기 후반 이후 미국문학의 가장 중요한 작가의 한 명으로 꼽히는 토머스 핀천의 데뷔 장편 <브이>(민음사)가 다시 나왔다. 절판된 지 오래되었던 터라 재출간이 가장 기대되었던 책 가운데 하나였다. 핀천은 <브이>(1963) 이후에 <제49호 품목의 경매>(1966)과 <중력의 무지개>(1973) 등을 통해서 핀천표 소설을 발명한다. 이 세 편만 가지고도 문학사에서 지울 수 없는 이름이 되었는데, 지금도 이 초기작들이 핀천의 대표작으로 간주된다. <제49호 품목의 경매>를 중편으로 제외하더라도 핀천의 작품들은 주로 장편이며 <느리게 배우는 사람>이 유일한 단편집이다. 

















다시금 얘기를 꺼내지 않을 수 없는 것이 새물결에서 나왔다 절판된 <중력의 무지개>다. 번역돼 나온 건 반가운 일이었지만 99,000원이라는 책값 때문에 원성을 많이 들었고, 결국 초판이 소진되자 더 찍지 않았다. 다른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왔다면 두 권 합하더라도 40,000원 이내의 책값이 책정될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이 작품은 핀천의 대표작이면서도 한국의 소설독자는 범접하기 어려운 작품이 돼버렸다(<중력의 무지개>가 내가 미국문학에서 다룰 수 있는 마지막 도전작이었다).
















아무려나 <브이>가 출간돼 내년에는 토머스 핀천 작품을 강의에서 더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단편집 <느리게 배우는 사람>과 <중력의 무지개> 이후 17년만에 발표한 장편 <바인랜드>(1990)까지를 읽어보려는 게 현재의 계획이다. 국내에 핀천 연구자들이 좀 있기에 추가적으로 번역본이 나올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바인랜드> 이후에 네 편을 더 발표했기에 그 네 편과 (재번역이 가능하다면) <중력의 무지개>가 추가될 수 있는 작품 목록이다. 지난해에 필립 로스와 돈 드릴로, 코맥 매카시의 주요작을 강의에서 읽었기에 이제 내게 남은 과제는 핀천 읽기다(<제49호 품목의 경매>는 강의에서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페터 한트케를 둘러싼 소동

14년 전에 옮겨놓은 기사다. 내주부터 노벨문학상 수상작 강의를 시작하는데, 이번 강의의 마지막 작가가 지난해 수상자 페터 한트케다. 유력한 수상 후보였으면서 왜 오랫동안 비껴갔는지 짐작하게 해준다(지난해 수상도 의외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7-04 13: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7-05 12: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전출처 : 로쟈 > 맥주 회사가 만드는 우롱차

8년 전에 쓴 페이퍼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제트50 2020-07-03 20: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네요. ‘이 달의 도서‘도
소환해주시면 어떨까요 ~^^*

로쟈 2020-07-04 10:22   좋아요 0 | URL
‘이달의 읽을 만한 책‘ 말씀이신가요? 그건 또 정기적인 일이 돼서..^^;

로제트50 2020-07-04 1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요, 예전에 올리신 거요...
놓친 구간 중에서 다시 건진 적이
있어서요 ;;
 
 전출처 : 로쟈 > “어머니가 나를 사랑한다니까!”

10년 전에 쓴 리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