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사 책은 적잖게 나왔는데, 새로운 시리즈가 더해진다. 옥스퍼드대학의 미국사 시리즈를 옮긴 '미국인 이야기 시리즈'로 만만찮은 두께의 책들이 미국사 전체를 조망하게 해줄 듯하다. 일차로 미국 독립혁명을 다룬 로버트 미들코프의 <위대한 대의>가 <미국인 이야기1-3>으로 번역돼 나왔다. 















원저는 <위대한 대의: 미국혁명 1763-1789>로 736쪽 분량의 책이다. 번역본은 3권짜리로 분량도 두 배쯤 늘었다. 
















"<미국인 이야기>1~3은 옥스퍼드 미국사의 첫 책인 <The Glorious Cause: The American Revolution 1763~1789>3권으로 분권해서 펴냈다. 옥스퍼드 미국사 시리즈는 미국의 정치, 사회, 문화 역사를 알기 쉽게 이야기체로 소개하는 시리즈로, 미국 독립 전쟁부터 현대 미국까지 미국 역사 전반을 다룬다. 현재까지 출간된 12권의 시리즈 중 3권이 퓰리처상을 수상했으며 2권이 최종후보작에 선정됐다옥스퍼드 미국사 시리즈의 첫 책인 는 제국의 변방에서 신대륙의 주인으로 두 번 태어난 미국인의 탄생과 건국까지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다룬다."
















이어지는 목록은 <자유의 제국>, <신의 의지>, <자유의 함성> 등으로 미국독립부터 남북전쟁까지 다룬 네 권의 책이 12권의 번역본으로 출간된다고 한다. 완간된다면 미국사의 새로운 표준이 될 수 있겠다.
















현재까지는 앨런 브링클리의 <있는 그대로의 미국사>와 강준만의 <미국사 산책>, 폴 존슨의 <미국인의 역사>와 하워드 진의 <미국민중사> 등이 미국사의 주요 참고서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oeasdd 2022-01-30 14: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명절 잘 보내세요. ^^ 로쟈님.

로쟈 2022-01-30 14:59   좋아요 0 | URL
네, 감사.~
 
 전출처 : 로쟈 > 프로이트의 원인론 vs 아들러의 목적론

7년 전 리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에밀 졸라의 소설론

15년 전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그냥 슬픈 종자들

7년 전 페이퍼다. 그 사이에 책은 잊혀졌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22-01-25 16: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슬픔‘에 꽂혀 바로 주문.
그냥 슬픈 종자들에 뜨끔~

로쟈 2022-01-25 21:51   좋아요 0 | URL
^^
 

강의 공지다. 독서모임 아사독에서는 이번 봄학기에 인도문학을 읽는다. 지난해봄 미국문학 강의에서 줌파 라히리를 읽었는데, 그 연장선상에서 기획한 강의다(대표적인 인도계 작가 살만 루슈디는 예전에 다룬 적이 있어서 제외했다). 강의는 매월 1회(월요일 오전11시-13시)에 비대면(온라인) 강의로 진행되며 구체적인 아래와 같다(유료강의이며 강의 문의 및 신청은 010-4601-6919 송진숙)


로쟈와 함께 읽는 인도문학


1강 3월 14일_ 타고르, <고라>



2강 4월 11일_ 쿠쉬완트 싱, <델리>



3강 5월 09일_ 로힌턴 미스트르, <적절한 균형>



4강 6월 13일_ 아룬다티 로이, <작은 것들의 신>



5강 7월 11일_ 아라빈드 아디가, <화이트 타이거>



6강 8월 22일_ 줌파 라히리, <저지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