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딸기야놀러가자 > [퍼온글] 오늘, 마음에 들어온 그림 한 점.


Marietta Guzman, Strada Napolitana

쏟아지는 햇살을 받으며 널려있는 빨래는 왠지 모르게 가슴 속 여린 부분을 건드려요.
저만 그런가요?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