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풍론도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권남희 옮김 / 박하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띠지를 보니 출간 일주일에 100만권이 팔렸다는 광고가 떡!

뭐 워낙 인기있는 작가이기도 하고 광고에서 말하는 반전의 반전이야 말로 추리소설의 묘미이니 이 책을 읽지 않을 수 없었다. 작가가 기본 신뢰가 있고 판매 실적도 호조라고 하니 어느 정도 장르소설의 품질은 담보하지 않았겠냐는 추측이었다. 역시 반전 있는 작품이었다. 나의 모든 추리와 추측을 일거에 뒤집어 버리는...


소설의 내용은 매우 단순하다. 의료병원에서 정부에서 인가하지 않은 생체병기를 개발한다. 물론 내부자들은 그 사실을 알고 있다. 그런데 이 생체병기가 사라진다. 범인은 어마어마한 금액을 요구하고, 생체병기를 숨겨 놓았다는 증거로 사진을 몇장 보내는데...단서는 눈 쌓인 오는 산의 나무에 걸려있는 테디베어 인형...  나무 밑에 밀폐용기에 생체병기가 있다. 이것을 찾지 못하고 봄이 되어 온도가 10도까지 올라가면 밀폐용기는 깨지고 인간에게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세상에 나타날지 모른다. 

병원내부에서는 문제가 커지질 바라지 않고 내부적으로 해결하려고 하나 범인이 갑자기 죽어버린다... 자 이제부터 게임은 시작된다. 경찰은 물론 아무도 모르게 생체병기를 회수하느냐 ? 일이 커져 관련지들이 문책당하느냐? 최악의 경우 문제의 바이러스 방출로 막대한 인명피해가 생기느냐?


의외로 소설은 소박하다. 막강한 능력을 가진 첩보원이나 치밀한 공작 같은 이야기는 나오지 않는다. 일상에서 부딪치는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능력이 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중요한 토대가 된다. 구성이 치밀하다거나 반전자체도 감탄사를 터트릴 정도는 아니다. 그냥 좀 심심했다고 할까? 


어떻게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건지 몰라도... 아니 일반의 평범한 사람들이 자그마한 힘을 보태어 진짜 크게 벌어질 사건을 잘 막아서 베스트세러가 된건가? 

뭐 요란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만고의 진리를 다시 한 번 상기하게 한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