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래군 김미화의 대선 독해 매뉴얼 - 전문가 12인과 함께하는 대통령 디자인 프로젝트
박래군.김미화 외 지음 / 클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야흐로 대선 정국이다.

연일 지면에 유력 대통령 후보에 대한 근황과 발언이 실리고 있고, 그에 대한 논쟁도 만발하다.

유력 후보들 모두 책 한권씩 출판하고 TV에 출연도 하면서 자신들의 이미지 연출에 몰두하고 있다. 이 와중에도 누가 대통령감인지 설왕설래가 끊이지 않는다.

 

이미 트위터에서는 전면적인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위해서 험악한 욕설과 상대에 대한 비난, 비방이 난무하는 상황이다. 이렇게 각자는 각자의 후보를 위해 이미 대선에 돌입해 있는 상황이다. 유명한 논객에서 무명의 시민까지 대통령선거가 끝나기 전까지는 피할 수 없는 무대가 만들어진 것이다.

 

이쯤에서 잠깐 생각해 봐야 할 한가지.... 우리는 무엇을 기준으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선택하고 응원하고 있는 것일까?

 

각자의 기준도 천차만별일터다. 어떤 이는 경제발전을 최우선으로 할 것이고 어떤이는 복지제도를 ... 또 다른 이들은 다 필요없고 그냥 잘먹고 잘살게 해줄 후보면 족할지 모른다. 자신이 가진 기준이 얼마나 가치있고 이 사회에 도움이 될 지 모르지만 이 책에서 주장하는 주장하는 대통령감의 기준은 인간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이다.

 

인권활동가인 박래군씨와 이명박정권 하에서 많은 인권침해를 받으면서도 꾿꾿하게 자기 할일을 하는 방송인 김미화씨가  '경제', '복지', '소수자', '자유권', '통일과 평화'에 대한 주제를 가지고 전문과들과 각 유력후보의 정책이나 과거의 실천들...그리고 다음 정권 수립 시 필요한 제도에 대한 이야기를 대담형식으로 풀어놓았다.

 

앞으로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 사람은 최소한 이 정도의 '인권감수성'을 지닌 사람이었으면 한다는 목표아래 각 후보들에 대한 논의를 이끌어간다. 이 정도면 대선정국에서 치열하게 대립하는 지지자들은 자신의 후보에 인권의 관점에서 어떤 강점을 지니고 있는지 또는 어떤 약점을 지니고 있는지 검증해 볼 수 있다. 더불어 인권의 관점에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가  부족하다면 과감하게 지적하거나 적극적으로 문제제기를 해볼 수도 있을 것이다.

 

가장 인권감수성이 적은 후보는 누구일까? 여기서 주로 언급되는 후보들은 박근혜, 문제인, 손학규, 김두관, 안철수다. 가장 많이 다루는 사람은 역시 박근혜, 문제인, 안철수... 문제는 인권의 관점에서는 이들 모두 만족스럽지 않다는 사실이다. 여기서 우리 사회가 풀어가야 할 숙제가 도출된다. 적어도 한 나라를 대표하는 사람의 정책이나 행적이 인권의 관점에서 많이 모자라고 그러한 관점을 주요하게 다루지 못한다는 것은 이 사회가 아직 인권에 대한 의식이 많이 낮기 때문이다. 표로 연결되지 않으니 별로 신경쓰지 않을 수 밖에...

 

그렇기에 이 책이 던지는 질문은 소중하다. 대통령이 뭐하는 사람인가? 그건 모든 사회구성원들이 소외받지 않고 열심이 자신이 가진 재능을 소모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는 사람이다. 그저 권력에 취해 사람들을 부리려고 하는 사람이 아니라 더불어 함께 이 공동체를 확장시켜 나가야 할 사람이 바로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런 대통령은 적어도 최소한 인권에 대한 관점과 감수성을 지녀야 하며 정책으로 실현해 나갈 의지가 있어야 한다.

 

지금은 부족한 후보들일지라도 대선 정국에서 좀더 인권적인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도록 견인하는 힘... 그 힘을 위해 꼭 필독해야 할 책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