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생각하다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6년 2월
품절


즉 우리가 사랑에 대한 생각을 덜 할 때에는 그것이 확실해 보이는 반면, 막상 사랑에 대해 고민을 하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우리는 점점 더 커다란 혼란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11쪽

<정확하게 - 알지-못함>, 즉 <도데체-나는-그것이-무엇인지-모르겠다>는 사실이 바로 사람들로 하여금 붓이나 펜, 혹은 악기를 집어 들도록 만드는 가장 원초적인 동력이 된다 -12쪽

어쩌면 오늘날에도 에릭시마코스처럼 사랑을 효소나 호르몬, 혹은 아미노산의 영향으로 발생하는 무수히 많은 현상들 둥의 하나로 정의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런 정의는 우리에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 생산적이지 못할 뿐만 아니라 아무것도 해명해 주지 않기 때문이다. -14쪽

소크라테스는 [파이드로스]에서 도취를 사랑에 빠진 상태로서, 병이자 광기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그것은 나쁜 도취가 아니라 이 세상에 존재하는 도취 중 가장 좋은 것이기 때문에 해로운 질병이 아니라고 했다. -15쪽

에로스는 위대한 마귀(daimon)로서 인간과 신의 중간자적 존재, 인간으로 하여금 자신에게 결핍된 것들에 대해 갈망하도록 만드는 그런 존재이다. 즉, 에로스는 아름다움이나 선함, 행복이나 완전함, 심지어는 불멸같이 신만이 가진 특성을 동경하도록 만든다. 사랑에 빠진 사람들은 그런 신적인 속성들이 연인에게 투영되어 있는 것을 본다. -16쪽

사랑을 배설물과 확실하게 구별해 주는 것은 뭘까?-17쪽

플라톤에 의하면, 바보들은 그들 자신에게 만족하고 있기 때문에 아름다움이나 선함, 혹은 성스러운 행복을 추구하지 않는다. 현명한 사람들 역시 이미 그 모든 것을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것을 추구하지 않는다. 그러니까 단지 중간에 있는 사람들, 바보나 현자의 중간에 있는 사람들만 그것을 추구한다. -22쪽

사랑을 포기하려는 시도는 포기의 성공 여부에 관계없이 그 사랑이 사소한 것, 아무것도 아닌 것이라는 사실을 입증해 주는 것이다. -35쪽

사랑은 언제나 이성의 상실, 자포자기, 그로 인한 미성숙함이라는 대가를 치러야만 하는 것이다. -38쪽

사랑에 빠진 한 쌍의 연인은 자주 사회적으로는 이방인이 되는 경향이 있다.
사랑에 대한 이 모든 언급은 기이하고 당황스럽다. 왜냐하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사랑은 인간이 줄 수 있고, 인간에게 일어날 수 있는 가장 좋은 것이자 가장 아름다운 것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사랑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이 실행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것, 가장 고귀한 것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3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