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방범 3 블랙펜 클럽 30
미야베 미유키 지음, 양억관 옮김 / 문학동네 / 200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어느날이었다 (날짜는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하겠다) 알라딘을 돌아다니다 모방범에 대한 소개를 읽고

들었던 느낌.."재미는 있겠다" 그리고 나서 약속이 있어 시내에 갔다가 시간이 좀 남길래 모서점에가서

책들을 기웃거리는데... 신간 코너에 모방범이 있길래 1권을 읽었다... 약속 시간이 되어 나가야 하는데

책을 놓을 수가 없어서 알라딘의 마일리지와 기타 등등의 혜택을 포기하고 1권만 계산하고 나왔다.

이게 미야베 미유키와의 첫 만남이었다

추리소설을 잘 읽지 않았던 내가 혹했던건 사건도 사건이지만 그 속에 연관된 사람들의 치밀한 심리

묘사가 너무나 뛰어났기 때문이었다. 덕분에 일본에서 좀 나갔다는 추리소설을 읽게 만들었으니

미야베 미유키는 요즘 뜨는 일본소설의 한 복판으로 나를 이끈 공로자라 해야 하겠다.

범죄만큼 인간의 심리가 극한적으로 표현되는 사건이 있을까? 어떠한 범죄든 사회적 금기를 어기고

자신의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하여 저지른 일일텐데... 거기에서 드러나는 인간들간의 갈등, 욕망.

선함과 악함. 밝음과 어두움이 적절하게 버무려진 최고의 작품이 아닌가 한다

두께도 좀 된다. 그것도 세권씩이나.... 근데 잘 넘어간다.... 일본식 이름이 낯설어서 가끔 헷갈리기는

하지만 그래도 모든 장애를 넘어서는 탄탄한 서사구조와 생동감 있는 인물의 묘사는 독자로 하여금

아낌없는 찬사를 이끌어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