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 시에 꽂혀서..
바지락 씻는 소리는 듣지 맙시다.
밤 열한시 이십분에 누군가 좋아진다면 대체 뭘 어째야 하는거야.
나는 당신에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어, 아직.
부재하지 말아요, 다음생에 또 만나요.
내 속눈썹이 파르르 떨리면, 날 가져요.
당신이 나를 마중나온다면 나는 내 바닥을 보여드릴게요.

소이진님. 시집 추천을 해달라고 하셨는데, 제가 조금만 기다리라고 했죠? 사무실에서 추천하고 싶었지만 저는 외우는 시는 하나도 없구요, 오늘 일이 폭발해서 ㅠㅠ 머리가 빙빙 돌 정도로 일했어요. ㅜㅜ  집으로 돌아와 일단 제 방 책장에서 시집 몇 권 꺼내어 훓어보았어요. 저는 시를 잘 못읽고(;;) 가지고 있는 시집도 몇 권 되질 않아서 추천하자니 데이터가 몹시도 빈약하지만, 이 시들은 어떨까, 해서 몇 개 소개해 드릴게요. 다 기록하기는 어려우니(저 야근하고 좀전에 와서 눈알이 빠질것 같아요. 일 너무 많아서 밥도 5분만에 흡입 ㅠㅠ) 일전에 썼던 페이퍼들을 먼댓글로 첨부하도록 할게요. 그것도 참고하세요.

 

일단, 어제 올렸던 김사인의 시집이에요.

 

 

 

 

 

 

 

 

 

 

 

 

 

 

 

 

제가 어제 올린 그 조용한 시 말고, 저는 이 시에도 포스트잇을 붙여 놓았네요.

 

 때늦은 사랑

 

 

내 하늘 한켠에 오래 머물다

새 하나

떠난다

 

힘없이 구부려 모았을

붉은 발가락들

흰 이마

 

세상 떠난 이가 남기고 간

단정한 글씨 같다

 

하늘이 휑뎅그렁 비었구나

 

뒤축 무너진 헌 구두나 끌고

나는 또 쓸데없이

이 집 저 집 기웃거리며 늙어가겠지

 

 

시가 참 쓸쓸하고 좋은데, 소이진님 같은 피끓는 청년이 읽기에는 너무 성숙했나요? 자, 그럼 같은 시집의 이 시는 어떨까요?

 

 

봄바다

 

 

구장집 마누라

방뎅이 커서

다라이만 했지

다라이만 했지

 

구장집 마누라는

젖통도 커서

헌 런닝구 앞이

묏등만 했지

묏등만 했지

 

그 낮잠 곁에 나도 따라

채송화처럼 눕고 싶었지

아득한 코골이 소리 속으로

사라지고 싶었지

 

미끈덩 인물도 좋은

구장집 셋째 아들로 환생해설랑

서울 가 부잣집 과부하고 배 맞추고 싶었지

 

 

 

 

 

 

 

 

 

 

 

 

 

 

 

 

 

 

 

 

연왕모의 『비탈의 사과』에서는 이 시가 눈에 띄어요.

 

 

오후

 

빗줄기에서 떨어져

멀어져 ‥‥‥‥가는

가는,

햇살

 

 

그렇지만 이 시집의 다른 시들은 제게는 좀 어려워서 딱히 더 눈에 띄는 건 없네요. 따로 메모해둔 시도 더는 없구요.

 

 

 

 

 

 

 

 

 

 

 

 

 

 

 

 

 

아마도 박성우 시인의 이 시집, 『가뜬한 잠』이 소이진님 취향에 가장 잘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이 시집에서 제일로 예쁜 시를 한 편 옮겨볼게요. 아주 짧아요. 저는 대체적으로 짧은 시를 좋아해요. 짧은 시가 이해하기 쉽더라구요. 길면 당최 뭔말이지를 모르겠어서... 이제 옮길 시는 짧은 시의 최고봉, 으뜸이에요!

 

 

삼학년

 

 

미숫가루를 실컷 먹고 싶었다

부엌 찬장에서 미숫가루통 훔쳐다가

동네 우물에 부었다

사카린이랑 슈거도 몽땅 털어넣었다

두레박을 들었다 놓았다 하며 미숫가루 저었다

 

뺨따귀를 첨으로 맞았다

 

 

 

이 시는 정말 예쁘죠? ㅎㅎ 이 시를 옮기노라니, 몇년전, 미국으로 오랜기간 공부하러 떠난 친구에게 미숫가루를 보내줬던 일이 생각났어요. 미숫가루 먹고 싶네요. 우유에다가 걸쭉하게 타서 말이죠.

 

 

아, 난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졸려서 자야겠어요. 이 중에서 마음에 드는 시가 있기를 바라요. 굳이 하나 꼽으라면 저는 '소이진'님께는 '박성우'가 제일 좋을것 같아요. 먼댓글로는 제가 가장 사랑하는 시집도 첨부할거에요. 박연준의 시집이죠.

 

굿나잇.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 2012-04-24 0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이진님은 좋겠다

다락방 2012-04-24 11:22   좋아요 0 | URL
글쎄요, 그럴까요? ㅋㅋ

머큐리 2012-04-24 0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이진님에 더불어 저도 참고하겠습니다..ㅎㅎ

다락방 2012-04-24 11:22   좋아요 0 | URL
머큐리님, [봄바다] 좋지 않습니까? ㅎㅎ

머큐리 2012-04-24 13:35   좋아요 0 | URL
헉...제 취향까지...무서운 락방님

다락방 2012-04-25 14:53   좋아요 0 | URL
아니 뭐 이정도 가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도 저 시가 좋아서 말이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레와 2012-04-24 1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난 다락방이 읽어주는 시가 참 좋더라.

내가 시집을 사면 읽지 않고 꽂아두기만해..;

다락방 2012-04-24 11:25   좋아요 0 | URL
레와님도 참..부끄럽게... (*__)

꽃류연 2012-04-24 1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를 좋아하시나봐요 감성적이시네요^^

다락방 2012-04-25 09:14   좋아요 0 | URL
시를 딱히 좋아하거나 하지는 않지만 제가 감성적이긴 하죠. 하하핫

moonnight 2012-04-24 14: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소이진님 다락방님께 사랑받으시는구나. 좋겠다. ^^
저는 삼학년.이 좋아요. ㅋㅋ

다락방 2012-04-25 09:14   좋아요 0 | URL
삼학년 좋죠? ㅎㅎ 저는 방뎅이와 젖통이 시어로 등장하는 봄바다도 좋아요 ㅋㅋㅋㅋㅋ

달사르 2012-04-24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버스커버스커의 '여수밤바다' 못지 않게 '봄바다'도 좋습니다. 다라이 만큼 큰 방뎅이. ㅎㅎ
저도 참고하겠슴돠~

다락방 2012-04-25 09:15   좋아요 0 | URL
배 맞추고 싶은 욕망을 드러내는 시라니, 정말 근사하지 않습니까! ㅎㅎㅎㅎㅎ

2012-04-24 2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4-25 09: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진 2012-04-24 22: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고고, 다락방님 피곤하시고 힘드신데 괜한 부탁을 한건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역시 다락방님께서 골라주시는 시가 제게 딱딱 맞는 시들이어요.
언제 한번 저만을 위한 시집을 만들어주시지 않으시겠습니까 ㅎㅎㅎㅎㅎㅎㅎㅎ

저는 연왕모의 <오후>같은 정말 시적인 시(짧은거만)나, 일상적이고 쉽고 재미난시가 좋아요.
박성우는 예전에 <자두나무 정류장>이었나요.
이 글 읽고 나서 받은 감동이 아직까지도 남아있는거 보면 박성우가 제게 딱인거 같긴해요.
<때늦은 사랑>도 좋고 <봄바다>도 웃음이 터지고. 다 좋은걸요 ^___^

다락방 2012-04-25 16:54   좋아요 0 | URL
소이진님이 저 피곤할 때 부탁한게 아니고, 제가 피곤할 때 답을 한거죠. 하룻밤 자고 다음날 답했어도 됐을텐데 빨리 답을 하고 싶다는 미친 욕망 때문에 ㅎㅎㅎㅎㅎㅎ

소이진님만을 위한 시집을 만들어드리는 건 어렵지 않겠지만, 시간과 정성을 요하는만큼 소이진님이 돈벌이를 하게 될 나이가 됐을때......그러니까 돈 받고 팔도록 하겠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잠정적 보류)

올려드린 시가 다 마음에 든다하시니 다행이네요. :)

비로그인 2012-04-24 2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삼학년이 제일 좋네요 :)
소이진님과 동년배라서 그런가 ㅎㅎㅎ

다락방 2012-04-25 09:17   좋아요 0 | URL
저도 미숫가루가 좋아서 과자를 부셔가지고 물을 부어 먹었던 어린 시절이 있기 때문에(맛없어서 하수도에 내다 버렸어요. 엄마몰래) 삼학년을 보면 딱 제 어린 시절이 생각납니다. ㅎㅎ

시 사랑 2012-04-25 0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친구가 스마트폰으로 선물해준 시...
시 쓰는 사람 단 님의 시집 일기를 읽고 있습니다...
제목 일기처럼 누군가의 일기를 보고 있는 느낌이 들지요..
마치 내 자신의 일기 같아요...
시를 좋아하는 다른 친구에게 봄을 맞아 선물해 주었지요...
티스토어에서 전자출판만 되었나 봐요..
대형 서점에 가도 종이 책은 없더군요..소장하기 위해 사려갔는데 말이죠..


다락방 2012-04-25 09:18   좋아요 0 | URL
오, 그런게 있습니까? ㅎㅎ 시 사랑님은 시를 사랑하시는가 보군요. 저는 시에 대해서 열정이 있거나 하지는 않아요. 아주 가끔 짧은 시들을 보고 아 좋구나~ 하는게 전부에요. 그런데 시집 일기 어플은 신기하네요. 이 세상엔 제가 모르는것 투성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