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빠서 일에 정신없이 매진해야 하는데 바보같이 자꾸 페이퍼만 쓰고 있다. 바보, 나 바보. 

나도 바보 너도 바보 다 바보다..





그렇지만, 책 산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어서.. 
그러니까, 나도 책을 샀다. 언제나 그렇듯이 책을 샀다. 친구로부터 선물 받은 한 권도 포함되어 있다.



'레이첼 모랜'의 《페이드 포》원서다.

이 책은 성매매 여성이었던 레이첼 모랜의 뛰어난 통찰과 사유가 담긴 책이다. 2017년인가 엄청 좋게 읽고 그해의 책이라고 나 혼자 선정했던 바 언제고 다시 읽어야지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최근에 미미 님이 이 책을 읽으시면서 밑줄긋기 하시는 걸 보고 또 반해버렸다. 아니, 문장마다 명문이여... 이런 책은 더 팔아주자! 그래서 레이첼 모랜이 더 글 쓰게 하자! 

나는 이 책을 원서로 사버렸다. 살 때는 이 책을 당연히 읽을 생각이었고 번역서랑 나란히 놓고 읽노라면 내 영어실력 깡충? 했지만, 사실..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이 책은 친구로부터 받은 선물. 이 책을 친구가 너무 좋아해서 여러번 읽는다고 했고 또 일전에 한 페이지를 사진 찍어서 보내줬는데 그 페이지의 문장이 어렵질 않았더랬다. 오, 나도 읽고싶네 했더니 친구가 슝- 보내줬다. 나는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를 딱히 좋아하지 않았고 영화도 보다 말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에 대한 기대가 크다. 그런데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갖추었습니다..











내가 이 시리즈를 제일 처음 읽게된 건 아마도 헤겔 때문이었던 것 같다. 성의 변증법 읽으려다가 변증법이 뭣이여 하고 헤겔을 읽어야했고 헤겔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던 나는 그렇다면.. 하고 이 책으로 만났는데 흐음.. 기억이 하나도 안나네. 책을 왜 읽는건가욤?

아무튼 남성됨과 정치 읽으면서 마키아벨리 군주론 궁금해졌던 바 이 책으로 다시 보기로 했다. 보다가 더 흥미가 생기면 그 때는 펭귄에서 나온 군주론 사야지..

이 책 역시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시리즈 모아야지. 후후훗








영어에 대해 내가 얼마나 진심인지 알 수 있는 부분..

원서 읽기를 시도해서 진행중에 있고 천천히 읽고 있는 바, 내가 어떤 구절을 혹은 어떤 단어를 왜 이런 상황에 썼는지를 알 수 있다면 더 좋지 않을까? 싶어서 이 책 소개를 시사인에서 만나고 사게 되었다. 나란 사람.. 책 사는데 행동 넘나 잽싼 사람인것... 천천히 시간날 때마다 봐야지. 그렇지만,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일전에 유퀴즈에서 프로파일러 나오는 거 보고 급 프로파일러 나오는 소설 보고 싶어서 프로파일러 소설 이라고 검색했는데 이 책 나오길래 일단 샀다. 이 책도 뭔가 시리즈 같던데.. 시리즈를 읽는 것은 겁난다. 재미있으면 사고, 또 사고, 계속 사고... 하하하하하. 아무튼 재미있기를 바란다.

이건 토요일에 읽을까? 생각중이긴 한데, 그렇게 꺼내둔 책이 침대 헤드랑 화장대랑 침대랑...막 널려 있어서,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이것은 폴스타프 님.. 이 아니라 골드문트 님의 리뷰를 보고 넘나 재밌어 보여서 샀는데, 내가 창비 세계문학 시리즈를 많이 가진 건 아니란 말야? 그래도 옆에 꽂아두면 뽀대 나겠다 싶어서 샀다. 막장이라니.. 스트레스 받게 될까, 재미있을까? 여하튼,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읽다가 빡칠것 같지만, 샀다.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이 책은 이미 읽고 페이퍼도 썼고 중고로 팔았는데, 전자책으로 다시 샀다.

일전에 샐리 루니의 《친구들과의 대화》를 원서와 번역서를 같이 읽어본 바, 그나마 영어 문장이 좀 단순했다. 그래서 다시 읽는 책으로 샐리 루니가 좋지 않을까 해서 원서로 《NORMAL PEOPLE》을 사두었고, 내가 원서를 읽을 때에는 반드시 번역서가 필요하므로..

아 원서 읽겠다고 하면서 책에 돈을 더 쓰고 있다, 나여..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이 책 역시 원서를 읽기 위해 갖추어두었다. 나 진심이야 진짜로... ㅋㅋㅋㅋㅋ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다.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디셈버 원서 읽기 끝나면 다음차례는 이 책으로 하기로 했다. 그래서 번역본으로 전자책 먼저 준비. 아 맞다, 디셈버.. 여러분 디셈버 궁금하시죠? 으흐흐흐흐흐흐흐흐흐흐.

이번 디셈버 연재에는 한 남자의 mouth 에 뭐 들어가는 거 나오지롱. 뭘까여? 으하하하하하.

39금 될 예정입니다. 흠흠.


아무튼 이 책은 아마 이번에 산 책 중 가장 빨리 읽게 되지 않을까 싶다.







종이책도 쌓여 전자책도 쌓여 내 마음에 그리움도 쌓이네..


어제 볼 일 있어 회사 앞에 잠깐 들렀던 남사친이 마카롱 주고 가서 오늘 아침에 그거 먹는데 진짜 존맛탱구리.. 하나만 먹고 멈출 수가 없어서 두 개 더 먹기로 했다. 으하하하하하하하하. 마카롱 좋아하는 내가 싫지만 마카롱 좋다. 




이건 전자책 산거 올린건데 위에 세 권이 이번에 산 거다. 밑에 《미 비포 유》도 몇해전에 종이책으로 읽고 팔았는데 ㅋㅋㅋㅋ 원서를 사는 바람에 번역본 또 샀네. 누가 나 좀 말려주세요.. ㅠㅠ


그나저나 오늘 페이퍼 두 개나 썼는데 디셈버 페이퍼.. 언제 쓰지..


댓글(29)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렇게혜윰 2022-01-27 10:0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이러다 서울대 가시는 거 아닙니까? 글고 지난 번에 1월 고만 산다 안 했습니까???? 나의 결심이었나???-^^;;;;;;;;

다락방 2022-01-27 10:19   좋아요 4 | URL
책 그만산다는 것은 그렇게혜윰님의 결심, 저의 결심 모든 알라디너의 결심 아니겠습니까? 그러나 번번이 무너지고야마는..

이번 기회에 그렇게혜윰 님께 서울대 친구 한 번 되어드릴까요? 껄껄. 저는 박사학위 따는게 로망입니다만.. 공부를 너무 못하고 안해가지고 이룰 수 없는.. 그렇지만 박사학위 받아서 저를 소개할 때, 안녕하세요 다락방 박사입니다, 하고 싶네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그렇게혜윰 2022-01-27 10:35   좋아요 3 | URL
읽으시는 책 보면 서울대 보다 나은 거 아닐까요???? 주변에 서울대 없....박사 없.....

다락방 2022-01-27 11:53   좋아요 1 | URL
히히히히 저는 서울대도 있고 박사도 있는데 제가 그렇지 못한 것이 서운하네요. 그렇게혜윰 님께 서울대 친구가 되어드리지 못해 죄송해요 흑흑 ㅜㅜ

vita 2022-01-27 10:1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다락방 박사 저는 좋아요 👍🏻

라파엘 2022-01-27 10:45   좋아요 3 | URL
동감합니다 👍👍

다락방 2022-01-27 11:53   좋아요 2 | URL
저도 다락방 박사 좋습니다만...... 네... 거기까지.....

blanca 2022-01-27 10: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역시 다락방님 다워요. ㅋㅋ 우리 읽을 수 있을 때 살 수 있을 때 많이 사고 읽자고요.

다락방 2022-01-27 16:12   좋아요 1 | URL
블랑카님, 그렇지요? 맞아요.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읽을 수 있을 때 많이 읽고 살 수 있을 때 많이 사자. 빠샤!!

햇살과함께 2022-01-27 11: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하루 영어교양, 저도 시사인 책 소개보고 와 재밌겠다 했어요. 역시 책 구매 행동력 최고 다락방님은 벌써 사셨군요! 저는 독립서점 가서 사려고 마음 속으로만 찜!!

다락방 2022-01-27 16:13   좋아요 2 | URL
저는 행동! 행동을 가장 우선합니다. 마음을 먹었다면 바로 실천하라!! 특히 책 구매에 있어서는 실천이 매우 빠른 편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2-01-27 11:1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누가 산다락방을 말려요? ㅋㅋㅋ 오늘 페이퍼는 일단 샀습니다, 일단 갖추었습니다 군요. 저도 <페이드포>(번역서)와 군주론(어디건지는 기억이 안 남..)은 갖추어져 있습니다. 읽기만 하면 되겠죠, 네…
어제는 미미님 페이퍼에서 본 북웜시리즈 찾아보다가 댓글에 달린 영어공부 책 추천글 보고 그책이 구독서비스에 있어서 뒤적이다가 역시 북웜을 사야겠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ㅎㅎ 원서 한권씩 끝까지 읽어내시는 것만으로도 대단해요. 매달 여성주의 책 읽어내시는 것도요! 재미난 페이퍼에 연재도요! 산다락방 만세다!!

다락방 2022-01-27 16:14   좋아요 3 | URL
독서괭 님 페이드포 번역서는 진짜 압권이예요. 최고입니다. 아마 독서괭 님 올해 읽으신다면 올해의 책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저는 누가 됐든 페이드 포를 읽는다면 그 해의 최고 도서가 될거라고 생각해요. 정말 훌륭하고 근사한 책입니다. 하하하하하.
독서괭 님도 군주론 갖춰두셨군요? 이것참... 우리는 너무 잘 갖춰놔서 큰일이예요. 사람들이 이렇게나 부족함이 없어... ㅋㅋㅋㅋㅋㅋ 준비성 철저한 알라디너들 되시겠습니다. 하핫.

명절 때 책 많이 읽고 싶은데 아마 저는 먹기를 많이 먹겠죠. 아, 마시기도.. ㅋㅋㅋㅋㅋ

잠자냥 2022-01-27 11:4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오늘의 명구절 buy 다락박사 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2-01-27 16:14   좋아요 1 | URL
일단 그냥 사버리는겁니다. 네, 뭐 다들 그렇게 살고 있잖아요? 껄껄.

새파랑 2022-01-27 11:5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언제 읽을지 모르지만 그냥 사는데 다락방님은 장르불문에 저보다 스케일이 훠얼씬 크시군요~! 역시 대작가님 스타작가님 답습니다 ^^

다락방 2022-01-27 16:15   좋아요 2 | URL
새파랑 님 곧 저보다 스케일 커지시리라 제가 믿습니다!! 뽜이야!!

책읽는나무 2022-01-27 14: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일단 그냥 사셨군요?ㅋㅋㅋ

다락방 2022-01-27 16:15   좋아요 2 | URL
네, 뭐.. 그러니까 남들도 다 그러잖아요? 그렇죠? 그렇다고 말씀해주세요, 제발..

Persona 2022-01-27 14: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빅매직이 에세이였군요? 창조성에 관한 책은 다 재밌는 거 같아요. ㅎㅎㅎ

다락방 2022-01-27 16:16   좋아요 2 | URL
저도 에세이인줄 몰랐는데 에세이더라고요. 친구가 찍어 보내준 페이지는 쉬웠는데 이거 그냥 처음부터 쉬웠으면 좋겠어요. 제발.. ㅋㅋㅋㅋㅋ

mini74 2022-01-27 17: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울대 선정 인문고전 ㅎㅎ 저희집에 다 있어요. 표지가 바뀌었군요. 이거 한때 엄마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모았지요 ~
네 일단 그냥 샀습니다 에 웃었어요 ㅎㅎ

다락방 2022-01-28 14:34   좋아요 1 | URL
저는 이제 막 세 권 갖췄나 그런데 미니 님은 이미 다 갖고 계시군요. 차곡차곡 한 권씩 다 모을 예정입니다. 저는 읽기 위해서가 아리나 모으기 위해 사는걸까요? 껄껄.

씽씽걸 2022-01-27 19: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네..저도 가끔 그냥 삽니다 ㅎㅎ

다락방 2022-01-28 14:34   좋아요 1 | URL
네, 그것이 바로 독서인의 라이프.. 아니겠습니까! ㅋㅋ

바람돌이 2022-01-28 00: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렇게 그냥 산 책이 책탑 4층이 되었습니다. 작년부터 새로 산책은 책꽂이에 넣지 않고 거실장 위에 쌓아두는데 말입니다. 다 보면 책꽂이로..... 책 사고싶을때마다 가장 눈에 띄는 자리에 있는 그 책탑을 봅니다. 저거 다 읽어 치우기 전엔 안돼 하면서 허벅지를 꼬집어요. ㅠ.ㅠ 아 참 다락방님 때문에 잭 리처를 읽기 시작했는데 재밌습니다. 아마 시리즈 다 보고싶어질듯합니다. ^^

다락방 2022-01-28 14:36   좋아요 1 | URL
바람돌이 님, 저는 정리정돈을 모르는 사람으로서, 지금 책장만이 문제가 아니예요. 제 침대는 퀸사이즈고 저 혼자 자는데 그 침대 위에도 책들이 널려 있어서 자기 위해 공간 확보가 시급해요. 저는 왜이럴까요? ㅜㅜ
잭 리처 너무 재미있죠! 전 시리즈들중 제일 좋아요. 미키 할러, 해리 보슈는 한 권씩 읽다 말았고 해리 홀레는 너무 역경과 고난을 헤쳐나가게 만들고, 그런데 잭 리처는 정의로우면서 힘도 세서 좋아요. 후훗. 저는 지금까지 읽은 잭 리처 시리즈중에 <61시간>이 제일 좋은데, 그게 제일 좋기 위해서는 그 전에 잭 리처를 몇 권 읽었던 시간이 있어야 했습니다. 후훗. 저도 또 봐야겠어요!

씽씽걸 2022-01-28 15: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올해 제 롤모델은 다락방님이라고 살포시 고백해봅니다^^
낼부터 설연휴 시작입니다~
안전하고 즐거운 설명절 되세요~

다락방 2022-01-28 15:37   좋아요 2 | URL
아니, 씽씽걸 님. 이 무슨 말씀이십니까. 롤모델이라뇨!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연휴 전 마지막 근무날 입이 찢어지네요. 뭔가 더 열심히, 맹렬하게, 그리고 지혜롭고 용감하게 더 잘살아야겠다고 결심해봅니다. (응?)
씽씽걸 님도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원하는 책도 많이 읽으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