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신경썼더니 지친다 - 섬세하고 세심한 사람들을 위한 실전 안내서
다케다 유키 지음, 전경아 옮김 / 미래지향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나, 책과 마주하다』


섬세한 카운슬러가 쓴 섬세한 이들을 위한, 실제로 효과적인 노하우가 가득 담겨 있다.

저자, 다케다 유키는 일본에서도 몇 없는 HSP(Highly Sensitive Person) 전문카운슬러이다. 특이하다면, 작가 본인도 HSP이다.

대기업에 들어가 연구 개발을 하다 분석력과 HSP 기질을 살려 카운슬러로 독립하였고 이후 전국의 HSP로부터 밀려드는 상담에 응대하며 실적을 쌓았다.

이를 토대로 HSP 특유의 인간관계 및 행복하게 활약할 수 있는 일을 주제로 연구해왔다.

마음을 보듬어주는 세심한 카운슬링으로 HSP를 대상으로 꼭 맞는 직업을 찾아준다는 펴이 널리 퍼지면서 일본 전국 각지에서 상담자가 찾아올 정도라고 한다.


스트레스 stress 란, 해로운 내외적 자극에 대한 생채반응으로 인간이 심리적 혹은 신체적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느끼는 불안과 위협의 감정을 일컫는다.

스트레스는 자신에게 닥친 상황이나 환경적인 요인에서 오는 것이 대부분인데 특히 감정적으로, 약하거나 예민한 사람들이 스트레스에 더 취약한 편이다.

우리는 언제쯤, 스트레스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을까?


HSP란 Highly Sensitive Person의 약자로 풀어쓰면 매우 섬세한 사람을 의미한다.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이 존재한다. 그 중 한 유형이 바로 섬세한 사람이다.

'섬세한'도 아닌 '매우 섬세한' 사람, 단적으로 말하자면 극도로 민감한 사람이라 말할 수도 있지만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본인의 카운슬링의 출발점은 섬세함을 극복해야 할 과제가 아닌 장점으로 보는 것이라고.

섬세함에도 개인차가 있어 해당사항이 없을 수도 있겠지만 분명 실제적인 효과들이 담긴 노하우가 있어 충분히 적용시킬 수 있는 내용들이 가득하다.


극도로 섬세하면 확실히 피곤할 수밖에 없다. 피로가 몰려오지 않는가.

잠깐이었지만, 인간의 심리에 관한 강의를 듣고선 논문으로 공부한 적이 있었는데 HSP를 지닌 이들을 이미 타고난 기질이기에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은 정답에 가깝다고 할 순 없다.

확실히 느꼈던 것은, 저자 또한 HSP를 가지고 있기에 그들의 관점에서 제대로 파악했다는 점인데 읽다보면 기존에 건네는 조언이 아닌 오히려 정반대의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섬세하다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다. 그 섬세함이 자신에게 얼마나 큰 강점이 될 수 있느냐는 본인에게 달린 것이다.

섬세한 사람이 "편안한 마음으로" 행복하게 살아가려면, 오히려 섬세한 감성을 소중히 해야 한다.


특히, HSP를 가진 이들이 '관계'에 있어서 굉장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있다.

내가 이런 감정을 가지고 있으니깐 상대방 또한 이런 감정을 가지고 있을거란 생각이 그 원인인데 이 때 저자는 내가 당연하게 갖고 있는 감각이 상대방에게는 ‘없는’ 게 아닐까라는 의문을 가지라고 조언한다.

(긍정적인 의미에서) 끼리끼리 만난다, 끼리끼리 논다라는 것이 서로 잘 맞는 사람들끼리 모인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 때 내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막을 형성하여 만들어낸 겉모습으로 인간관계를 형성했다면 당연히 그 관계에서 스트레스가 올 수밖에 없는 것이다.

즉, '나'를 오픈하는 것이 중요하다. 속을 숨긴 겉모습을 보고 사귀었지만 결국 그 겉모습에 지치거나 실망하여 맞지 않는다고 느끼는 순간 그들이 떠날 때는 이미 늦어버린다.

진정한 나를 드러내야 나와 잘 맞는 사람들이 모이는 것인데, 그렇게 해야 편안한 마음을 가지고 행복한 일상을 보낼 수 있는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9-19 14: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나의 단점은 다른 측면에서 보면 장점이 되는 것 같아요. 그 반대도 성립합니다.

진정한 나를 드러내야 끼리끼리 어울릴 수 있겠네요. 맞는 말씀 같습니다.

하나의책장 2020-10-06 00:13   좋아요 0 | URL
그죠? 제가 나이가 많은 편은 아니니 관계에 대해서 이렇다 저렇다 말할 순 없지만 제 자신을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비슷한 성향을 가진 이들과 만나게 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