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쐬고 오면 괜찮아질 거야 -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우울, 불안, 공황 이야기
제시카 버크하트 외 지음, 임소연 옮김 / 더퀘스트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혹시 마음의 병을 가지고 있나요, 『바람 쐬고 오면 괜찮아질 거야』

 

 

 

 

『하나, 책과 마주하다』

누구나 우울함과 불안감은 가지고 있다. 단지, 깊이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우울, 불안 그리고 공황까지 남들에게 말못할 마음의 병을 가진 이들이 많다.
『바람 쐬고 오면 괜찮아질 거야』는 베스트셀러를 쓰고 문학상을 받은 31명의 작가들이 가지고 있었던 마음의 병을 허심탄회하게 풀어낸 책이다.
청소년소설 분야의 베스트셀러이자 『렛 잇 스노우』의 저자인 모린 존슨도 불안증 환자였다.
어느 날, 심각한 불안이 크게 찾아와 그녀를 심적으로 고통스럽게 했다고 한다.
불안이라는 것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찾아온다. 불안하면 더 불안해지고 그 불안이 더 더 불안해진다.
허나 그녀는 이대로 있을 순 없단 생각에 강박적일 정도로 관련 내용을 찾아 헤맸고 결국 답을 얻게 된다.
유발된 원인은 개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불안증에 시달리면서도 삶을 살아간다는 것, 그것만 봐도 불안증은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말할 수 있겠다.
처음에 그녀가 느끼는 불안의 수준은 그저 긴장감이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가슴이 미친듯이 두근대고 전기충격이 팔을 타고 내려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밤이면 공황발작이 찾아와 잠깐 잠들었다가도 발작을 일으키며 벌떡 깨는 것이다. 그렇게 이유도 모른 채 그녀는 세상 모든 것에 대해 두려움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그녀는 불안증을 통해 뭔가를 배우고 뭔가를 실행에 옮기기 시작한다.

불안증은 자신의 주위를 맴돌 뿐 자신의 일부는 아니기에 나 자신이 아니라는 점을 확실히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불안증은 말그대로 멍청한데 평소 틀린 말을 잘한다면 그것 또한 불안증의 한 증세이다.

결국 불안증은 내면의 자신이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달린 것이다.

그녀는 불안증이 다가오면 "넌 정말 멍청해. 너같은 멍청한 놈한테 지지 않을거야."라고 혼잣말을 했다고 한다.

그렇게 조금씩 변화된 행동 덕에 그녀가 달라지기 시작했다.

이제껏 둘러보지 않았던 그녀의 삶과 그녀가 처한 상황을 천천히 둘러보자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사실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한다.

맨 먼저 빨리 빨리 돌아가던 자신의 삶의 속도를 늦추기 시작했다. 일명 '할머니 라이프 스타일'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즐길 법한 느리고 지루한 일을 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녀가 꼭 강조하게 싶은 게 있다고 한다. 바로 명상이다! 누구나 아는 답이지만 매일매일의 명상이 그녀의 삶을 완벽하게 바꿔놓았다고 한다. 덧붙여, 의사의 도움을 받아 약을 먹으며 치료를 받았고 요가같은 운동을 했다고 한다.

또한, 명상과 함께 강조하고 싶은 것이 불안증이 결국 끝날 것임을 분명하게 인지해야 한다는 점이다.

표현하지 않아도 많은 이들이 불안증을 겪고 있을텐데 이는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고 그녀는 말한다.

마지막으로, 그녀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과 같은 일을 겪지는 않겠지만 혹여나 자신과 같은 불안증을 겪고 있다면 자신의 경험담이 꼭 도움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인다.

나도, 당신도, 우리 모두 불안이라는 감정은 가지고 산다. 앞서 말했듯이 깊이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우리의 삶이 완전하지 않기에 당연히 불안할 수밖에 없다.

불안은 꼬리에 꼬리를 문다고 말했는데 정말이다. 불안은 불안을 먹고 산다.

그만큼 내적으로 나 자신이 단단해져야 이겨낼 수 있다는 의미이다.

개인적으로 불안한 감정을 가진 이들에게 한 가지 조언해주고 싶은 것은 신경쓰고 싶지 않은 일에는 관심두지 않는 게 정답이라고 말하고 싶다.

물론 나는 저자와 같은 불안증 환자는 아니지만 그간 많은 심리학을 읽어왔고 나 또한 경미한 불안감이 아닌 지독한 불안감에 빠질 법한 경험이 있어서이다.

마음의 병을 가진 이들이 더 많아지고 있다. '더 빨리, 더 빨리'라는 사회에 살고있어서이다.

그런데 마음의 병을 가진 이들이 스스로 잘 풀어낸다면 다행이지만 풀어내지 못하고 남에게까지 위해를 끼치는 이들이 있다는 것이다.

이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자신의 아픔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결국, 하고 싶은 말은 마음의 병이라는 것을 가장 먼저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스로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그 시작인 것이다.

그리고 마음 한 켠에 묵혀놓은 이야기를 털어놓자. 당신이 믿을 만한 사람이면 된다. 가족이든, 친구든, 연인이든, 지인이든, 의사이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