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론 을유사상고전
니콜로 마키아벨리 지음, 신복룡 옮김 / 을유문화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마키아벨리가 말하는 군주가 갖춰야 할 덕목, 『군주론』

 

 

 

 

 

『하나, 책과 마주하다』

 

마키아벨리가 말하는 군주가 갖춰야 할 덕목, 군주론

 

과거 군주의 은덕을 받고자 하는 이들은 자신이 가장 아끼는 물건이나 군주가 좋아할 것이라 여겨지는 것을 바치곤 한다.
이탈리아의 군사 전략가이자 외교관이었던 마키아벨리는 홀로 역사와 정치를 공부했다고 전해진다. 몰락한 귀족의 자제로 태어났기에 교육 환경이 좋은 편은 아니었다고 한다.
군주론은 피렌체 공화국인 메디치가에게 충성의 의미로 바치기 위해 만들었으며 당시 통치가인 로렌초 데 메디치에게 봉정하게 된다.

 

군주론의 들어가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통치권에는 어떠한 것이 있으며 그것은 어떻게 얻을 수 있는가
세습적인 통치권에 관하여
혼합된 통치권에 관하여
알렉산드로스 대왕에게 정복된 다리우스 왕국이 대왕 사후에도 그의 후계자들에게 승복한 이유
지난날 자치적이었던 국가과 공국을 다스리는 방법
자신의 군대와 능력으로 획득한 새로운 통치권에 관하여
타인의 군대나 행운으로 획득한 새로운 통치권에 관하여
사악한 방법으로 통치권을 획득한 사람들에 관하여
시민적 통치권에 관하여
모든 군주국의 힘을 평가하는 방법
종교적 통치권에 관하여
군대의 종류와 용병에 관하여
원군과 혼성군과 군주 자신의 군대에 관하여
군주는 군대에 대하여 어떻게 처신할 것인가에 관하여
인간, 특히 군주가 칭송이나 비난을 받는 이유에 관하여
선심을 쓰는 것과 인색함에 관하여
무자비함과 인자함, 사랑을 받는 것과 두려움을 받는 것의 우열에 관하여
군주에 대한 신뢰심을 지속시키는 방법
멸시와 미움을 받지 않는 방법에 관하여
요새와 군주가 매일 의지하는 시설의 유익과 무익에 관하여
군주가 신망을 받는 데 필요한 방법
군주의 심복에 관하여
아첨을 피하는 방법
이탈리아의 군주가 국권을 잃은 이유에 관하여
인간사에서 운명의 힘과 운명의 힘에 어느 정도까지 의존할 것인가에 관하여
이탈리아를 야만족으로부터 해방시키도록 권고하는 말씀

 

목적을 위해 수단, 방법 가리지 않는, 마키아벨리즘

어린 나이에 처음 접했던 『군주론』은 깊은 뜻까지 파헤치기에는 내게 너무 어려웠다.
단지 『군주론』이라 하면 마키아벨리가 생각하는 군주의 모습, 마키아벨리즘 그리고 권모술수가 자연스레 떠올랐다.
그렇게 언젠가는 제대로 읽어봐야겠다고 생각은 했는데 이번에서야 제대로 읽은 것 같다.

 

누구나 ‘마키아벨리즘’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는 의미를 가진 ‘마키아벨리즘’은 바로 군주론에서 유래되었다.
여기서 살짝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면 『군주론』에서 말하는 군주는 작은 지역의 영주에게도 적용되기에 여기서의 군주는 통치자 혹은 지도자라 생각하면 된다.
훌륭한 군주가 되기 위해서는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부터 정의, 정직, 경청, 흔들림 없는 판단능력 등 갖춰야 할 덕목들이 많다.
이러한 선한 덕목 외에 마키아벨리는 무자비함과 잔인함이 서려있어도 속임수, 살인까지도 군주의 재능이라 일컫는다.

 

다른 민족을 합병한 사람이 그들을 계속 지배하기를 바란다면 다음의 두 가지 사실을 유념해야 합니다. 첫째로는 지난번 군주의 혈통을 끊어 버려야 할 것이고, 둘째로는 그들의 법률과 조세 제도를 변경시키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렇게만 한다면 매우 짧은 기간 안에 정복자와 피정복자는 완전하게 일체가 될 것입니다. _p.54

 

마키아벨리의 사상, 꼭 나쁘다고 말할 수 있을까.

 

살인도 허용된다는 마키아벨리의 사상이 워낙 냉철하기에 어쩌면 부정적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군주론』을 읽는다.
마키아벨리가 『군주론』에서 극단적으로 말했던 조언들의 대상은 바로 군주다.

자세히 읽어보면 마키아벨리는 어중간하게 갈팡질팡 할 바에야 빠르게 결단을 내리는 것이 낫다고 단언한다.
개인적으로 깨닫게 된 게 있다면 『군주론』에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이 윤리적인 면에서 다 부당한 것만은 아닌 것 같다.
뭐랄까. 한 가지의 측면으로만 해석하기에는 옳은 것은 아닌 것 같다.
어린 나이에 읽고선 거의 처음 읽는 기분으로 읽었는데 재독하고 나면 이 부분에 대해서 자세히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군주론』은 재독한 후에 리뷰를 한 번 더 쓸 예정인데 제대로 이해한 후, 이 부분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써볼까 한다. 『군주론』에 관한 인문학 강의가 있다면 간지러운 부분을 긁어줄 터인데 아쉽다.)

 

마키아벨리가 말하는 군주가 신망을 받는 데 필요한 방법을 읽으면 수긍이 갈 수밖에 없다.

군주가 존경을 받는 방법으로는 자신의 능력에 의하여 위대한 과업을 수행하고 비범한 모범을 보이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이 없습니다. _p.266

군주는 무엇보다도 매사에 자신이야말로 위대한 명성을 들을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이요, 높은 정신을 가진 사람이라는 점을 보여 주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_p.268

군주는 자신이 동지냐 아니면 적이냐를 분명히 할 때 존경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주저하지 않고 어느 군주에게 호의나 적의를 분명히 할 때 그렇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자세는 중립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보다 항상 유리합니다. 왜냐하면 이웃의 두 강대국이 다투게 될 때 그 둘 가운데 하나가 승리하게 되며 전하께서 그 승리자에 대하여 두려움을 갖거나 갖지 않거나 양단간에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차라리 그럴 바에는 전하의 입장을 분명히 하고 정정당당하게 전쟁에 참여하는 것이 더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첫 번째의 경우, 곧 두 나라가 싸우는데 그 가운데에서 태도를 분명히 하지 않고 중립을 지키다가는 항상 정복자의 먹이가 되어 그를 즐겁게 해 주고 만족시켜 줄 것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전하를 보호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명분도 찾을 수 없으려니와 전하를 받아 줄 사람을 찾을 수도 없을 것입니다. _p.270

 

전하의 동지가 아닌 사람은 전하에게 중립을 요구하고, 전하의 동맹자는 전하께서 무기를 들고 깨끗하게 싸워줄 것을 요구할 터인데, 이런 일이란 항상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럴 경우 과단성이 없는 군주는 그 순간의 위기를 모면하려고 일반적으로 중립의 방법을 선택합니다. ……

두 번째의 경우, 두 교전국 가운데에 어느 쪽이 이길지라도 두려워할 것이 없을 만큼 그들이 약체일 경우 전하께서는 어느 쪽의 편을 들 것인가에 대하여 더욱 신중해야만 합니다. 왜냐하면 전하께서는 한 국가의 힘을 빌려 다른 한 국가를 멸망시킨 결과가 되기 때문입니다.


군주는 또한 재능 있는 사람에게 호의를 베풀고, 어떤 분야에서 출중한 재주를 가지고 있는 사람을 영광스럽게 만들어 줌으로써 자신이야말로 우수한 사람을 사랑하는 인물임을 보여 주어야 합니다. 그뿐만 아니라 군주는 시민들이 상업이나 농업이나 또는 그 밖의 모든 직업에서 자신의 기능을 마음 놓고 발휘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줌으로써 그들을 격려해야 합니다. _p.275

 

결국 마키아벨리가 군주에게 하고자 했던 말은 이런 게 아니었을까?

군주란 정직, 의리, 겸손함 등의 도덕적인 덕목을 갖춰야 하지만 여기에만 치중하다보면 권력 유지는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속임수, 살인과 같은 비도덕적 행위는 군주에게 필요하다. 단, 국민 혹은 나라를 위해 옳은 목적으로 행할 때 말이다.

(7월 말에 재독하여 명료하게 정리한 후에 추가로 리뷰를 올릴 예정이다. 마키아벨리가 강조한 군사력을 지금 리뷰에 넣자니 너무 길어져서 다음 리뷰에 넣어야 할 것 같다. 앞서 말했듯이 마키아벨리의 사상에 대한 해석들도 제대로 정리해서 올려봐야겠다.)

 

 

The lion cannot protect himself from traps, and the fox cannot defend himself from wolves.

One must therefore be a fox to recognize traps, and a lion to frightem wolves.

_Niccolò Machiavell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