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사탕 내리는 밤
에쿠니 가오리 지음, 신유희 옮김 / 소담출판사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밤하늘 아래 별사탕을 묻으며, 『별사탕 내리는 밤』

 

 

 

 

 

『하나, 책과 마주하다』

 

우애깊은 자매, 사와코와 미카엘라의 사랑이야기가 담겨있는 『별사탕 내리는 밤』, 처음엔 로맨스 소설이겠거니 했는데 역시나 에쿠니 가오리만의 독특함이 가미되어 있었다.

 

부모님이 아르헨티나로 이민을 오게 되면서 사와코와 미카엘라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근교에서 자라게 된다.

조용한 사와코와는 달리 미카엘라는 활동적이였는데 그들은 여느 자매들처럼 우애가 싶었다.

어느 날, 사와코는 공부를 위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게 되는데 미카엘라도 같이 따라오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사와코에게 사랑이 찾아온다. 다쓰야라는 남자를 만나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후 연인이 된 것이다.

그 둘을 보며 미카엘라는 마음껏 축하해주지는 못한다. 미카엘라 또한 다쓰야를 좋아하게 된 것이다.

그런데 미카엘라가 다쓰야를 좋아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어린 시절 자매가 한 약속이 문제였다.

어린 시절, 사와코와 미카엘라는 서로에게 연인이 생기면 공유하기로 약속한 것이다. 덧붙여 결혼도 하지 말자고.

그러나 사와코는 미카엘라에게 자신의 연인을 공유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다쓰야와 결혼한 후 일본에서 살게 된다.

미카엘라는 갑작스레 임신을 하게 되어 아르헨티나로 돌아가게 된다. 뱃속의 아기 아빠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채 말이다.

이렇게 자매는 도쿄에서, 아르헨티나에서 각자의 삶을 사는 것으로 끝이 나는 줄 알았는데 일은 그 후에 터진다.

20여년이 지나고 사와코는 어학원에서 가르쳤던 제자인 다부치와 사랑에 빠져 남편에게 이혼서류 한 장을 남기고선 아르헨티나로 도피하다시피 떠나게 된다. 아르헨티나에서 직장 생활을 하며 평범하게 딸 아젤렌과 살던 미카엘라는 언니와 다부치를 보고선 놀라움을 금치못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사와코를 쫓아 다쓰야는 아르헨티나로 오게 된다. 그렇게 아르헨티나에서 마주하게 된 네 남녀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책 속 인물들을 하나 하나씩 살펴보면 사와코와 미카엘라는 뿌리는 일본이지만 국적은 아르헨티나이다.

어렸을 때 아르헨티나에서 살기위해 결혼을 하나의 수단으로 여기는 어른들을 보며 자랐으니, 사랑을 믿을 수 없는 자매였기에 그런 말도 안 되는 규칙을 만들었구나 싶었다. 가본 적도 없는 일본을 생각하며 땅에 별사탕을 묻으며 놀던 자매였다.

대개 아이의 성향과 성격은 어린 시절 환경이 큰 영향을 미치는데 사와코와 미카엘라도 어쩔 수 없었던 것 같다.

내용에서 언급하진 않았지만 미카엘라의 딸인 아젤렌은 아빠없이 자란 탓인지 중년 남자와 사랑에 빠진다.

어쨌든 그들의 마지막 결말을 보니 '아, 결국 이렇게 되는구나!'하며 탄식이 절로 나왔다.

솔직히 말하면 읽으면 읽을수록 '콩가루'라는 단어가 절로 떠올랐다.

책을 읽고나면 기본적인 상식의 틀에서 벗어나는 소재들이 있어 다소 난해하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민을 갔다고해서 원하는 삶을 다 살 순 없다. 이민자 세대들의 고충 그리고 자신이 살아온 환경이 삶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순 없다는 부분에 초점을 맞춰서 읽는 게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