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집을 하시겠습니까 - 가고 싶은 카페에는 좋은 커피가 있다
구대회 지음 / 달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페 모카만 마시던 시절이 있었다. 에스프레소와 우유, 초코시럽과 휘핑크림의 달콤한 맛이 어우러진 카페모카가 맛있었다. 커피를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마시게 되면 아메리카노만 마신다는 어떤 사람은 커피의 참맛은 아메리카노에 있다며 카페 모카만 고집하는 나를 커피맛도 모르며 커피 마시는 사람이라 했다. 요즘엔 나도 가끔씩 아메리카노를 마시는데, 이름이 기억나지 않은 대학로 커피숍에서 맛보았던 아이스 아메리카노 때문이다. 내가 카페 모카만 마신다는 걸 알고 있는 친한 동생이 여기 아메리카노를 꼭 마셔봐야 한다 해서, 그 애의 간곡한 주문 때문에 나도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다. 색다른 느낌이었는데, 그 애의 설명처럼 갓 볶은 좋은 원두를 사용해서 그런가, 아메리카노가 고소하고 향긋한 보리차 같았다. (고소하고 향긋한 보리차가 내게는 맛있는 차의 최상급인가보다). 그 후로는 나도 여름에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신다. 아이스 카페 모카와 아이스 카페라떼, 아이스 카라멜 마끼아또와 아이스 녹차라떼를 뒤로하고 말이다. 아이스 아메리카노의 계절이다.

이 책을 읽는 내내 커피를 마시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혔다. 카페모카, 카페라떼,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계속해서 생각났다. 사실 나는 맛나게 마실 줄만 알았지, 실제로 각종 원두별로 독특한 커피맛의 차이를 알지 못한다.

 

전동 그라인더가 없어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주인장은 커피 통에서 미리 갈아놓은 커피 가루를 한 스푼 떠서 포터필터에 담았다. 탬핑도 하지 않고 바로 머신에 장착하고는 손으로 레버를 내렸다. 이윽고 추출되는 진한 갈색의 에스프레소는 보기만 해도 그 향과 맛이 전해지는 듯하였다. 머신이 구형이라 크레마는 두텁게 추출되지 않았다. (26)

 

그라인더는 어떻게 생겼는지, 포터필터는 또 어떤지 나는 잘 모른다. 탬핑 동작은 대체 그러하다고 여겨지는 동작이라 예상할 뿐이고, 크레마는 그림 혹은 사진에서 보았던 갈색의 커피 뭉게 구름일거라 생각한다.

내게는 이렇게나 멀고도 먼 커피의 세계. 그 세계를 넘나드는 저자의 커피 사랑이 여기저기서 속속들이 펼쳐진다. 예술의 경지에까지 이른 커피맛을 몸소 느끼기 위해 콜롬비아, 쿠바, 베트남, 오스트리아, 모로코, 칠레 등의 카페를 방문하고, 커피에 대해 더 자세히 알기 위해 전 세계 커피 원산지와 커피 농장을 방문한 이야기들은 찰지고 재미있다.

 

 

사랑이 지극하면 어떤 일이 생길까. 지극한 커피 사랑에 취한(?) 지은이는 커피 사업을 통해 강연 등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기도 한다. 카페를 오픈하고 나서는 손님이 스스로 찾아오기를 기다리는 소극적인 자세가 아니라, 싸고 맛있는 커피를 파격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커피를 알리고 카페를 알리면서 이를 통해 수익을 창출한다.

 

 

특히, 마음에 들었던 것은 매일 1(군인), 12(경찰관), 15(교사), 19(소방관)에 해당하는 직업인에 한해 메뉴 주문시 사이즈를 무료로 업그레이드 해주고, 1년에 하루 네 가지 직업의 기념일(국군의 날, 경찰의 날, 스승의 날, 소방의 날)에는 커피 한 잔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었다.(153) 더불어 <구대회 커피>에 배송을 오는 택배기사님들에게는 8월 한 달간 매일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씩을 제공하고 있다고 한다.(154)

사람이 직업을 가지고 생활을 이어갈 때에는 경제적인 의미가 적지 않다. 장사가 되어야, 이익을 창출해야 계속해서 그 일을 해 나갈 수 있다. 그런데, 지은이는 무료로 커피를 제공하는 작으면서도 의미 있는 일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도 커피를 통한 기쁨을 전해 준다고 하니, 말 그대로 따뜻하고 착한 커피 전도사.

카페 모카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커피 메뉴는 바뀌었지만 나의 커피 사랑은 계속될 듯하다. 커피 사랑에 불을 지피는 이런 멋진 책을 읽었으니 말이다.

바로 지금, 따뜻한 커피 한 잔이 간절한데, 핸드메이드 가내 수공업 커피는 아무래도 사양하고 싶다. 새로 오픈한 알라딘 중고서점에서의 여유로웠던 한 때를 기억하며 아쉬움을 달랜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갈나무 2016-05-25 15: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매일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커피를 먹죠. 제가 직접 볶아 갈은 커피 ^^ 들어간 것은 물 밖에 없어도 단맛이 납니다 ㅎㅎ

단발머리 2016-05-26 17:52   좋아요 1 | URL
앗! 신갈나무님의 커피는 저의 핸드메이드 카누와는 격이 다르군요.
물 밖에 없어도 단맛이 나는 커피라니.... 에구... 부럽습니다^^

수퍼남매맘 2016-05-25 18: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좋아하는 로알드 달의 ˝ 마녀를 잡아라˝ 가 보여 반갑습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우리나라 사람들만 즐겨 먹는 메뉴라고 ˝수요미식회˝ 에서 들은 기억이 있어요 . 서양에서는 커피에 얼음을 넣어 먹는다는 건 있을 수 없다고 ...겨울에도 아이스 아메리카노 먹는 사람 보며 신기해하는 일인이에요 .

단발머리 2016-05-26 17:53   좋아요 0 | URL
저도 로알드 달 아주 좋아하는데 <마녀를 잡아라>는 아직 안 읽었어요.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완전 새거같은 중고라 얼른 집어 왔는데, 읽어야할 어린이가 그림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하네요.

수퍼남매맘님 말씀 듣고 보니 그런것 같아요. 정말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우리나라 특허 상품일까요? ㅎㅎ

2016-05-25 1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로알드 달 ㅎㅎㅎ
커피집 같이 가요~~~~♡

단발머리 2016-05-26 17:54   좋아요 0 | URL
꼭이요~~~
맹세, 약속 그리고 다짐^^

2016-05-25 21: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25 23: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26 06: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26 08: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건조기후 2016-05-25 2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커피 패턴은 단 거에서 안 단 거로 꾸준히 바뀌어온 거 같아요. 아메리카노에 안착한 이후로 다른 종류는 거의 안 마셨는데 요즘은 새삼 라떼에 꽂혀가지고 거의 매일 한 잔씩 마시네요. 밖에서도 그렇고 집에서 먹을 때도 커피 내리고 우유 후루룩 끓여서 부어 먹거나 귀찮으면 찬우유 넣어서 간단하게 만들어 먹는데 그냥 그 단순한 맛이 은근 중독성 강하더라고요. 어제 투썸에서 라지사이즈로 두 잔이나 마셨더니-_- 오늘은 좀 어지러워서 하루 걸렀네요. ㅎㅎㅎ

단발머리 2016-05-26 17:57   좋아요 0 | URL
ㅎㅎㅎ 저도 여름엔 아이스 아메리카노 마시는데, 그 외 계절엔 따뜻한 라떼예요.
그러니까 저는 모카-아메리카노-바닐라라떼-라떼로 거쳐왔다고 할 수 있네요.

라지사이즈로 두 잔이나 드셨군요. 저는... 커피를 좋아하는 저는...
카페인에 대한 반응이 강해서요. 보통은 샷을 반만 넣어달라고 해요. 라떼도 물론, 반샷만 넣어요.
투샷인 경우에는 한샷만 넣고요.
커피를 오래오래 마시고 싶어요. 그래서 조금씩 조금씩 아껴먹고 있어요. 아.... 갑자기 슬픈.... ㅎㅎㅎ

나이니 2016-05-25 2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나몬 향 때문인지 풍부한 우유 거품의 부드러움 때문인지 한 때 카푸치노만 고집하며 마시던 일이 생각나는 글입니다. 대학로 커피집 이름이 궁금해지네요~^^

단발머리 2016-05-26 18:01   좋아요 0 | URL
네... 카푸치노도 좋지요.
저는 카페인 반응이 좀 강한 편이라 몇 분께 여쭤봤거든요.
라떼가 연하냐, 카푸치노가 연하냐~~ 그랬더니, 그래도 보통은 라떼가 좀 더 연하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엔 라떼를 많이 마십니다.

대학로 커피집은 마침 그 동생이 어제 저희집에 놀러와서요. 물어봤더니 대학로 그 집은 없어졌다고 하네요.
커피숍 이름은 <디초콜릿카페>라고 하네요. 수제초콜릿전문인데 커피도 맛있다는...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