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하나를 고르라면

읽기와 쓰기 중 하나를 고르라면, 물론 읽기다. 읽기의 세계는 크고도 넓어 아무리 헤엄쳐도 그 끝이 보이지 않고, 아무리 공부해도 공부할 게 있으며, 아무리 읽어도 신간이 나온다. (Thank you very much.) 갑자기 떠오르는 성경 구절 하나.

내 아들아 또 이것들로부터 경계를 받으라 많은 책들을 짓는 것은 끝이 없고 많이 공부하는 것은 몸을 피곤하게 하느니라 (전도서 12장 12절)

 

쓰기는 매력적이다. 눈을 뜨게 해 주는, 새로운 지평을 열어주는, 마음 속 깊은 감동을 전해주는 책 한 권을 읽고, 나름대로 정리해 한 편의 글을 완성하고 나면, 뿌듯한 기분이 든다. 많은 사람들이 읽지는 않지만, 훌륭한 생각을 멋진 문장에 담고 있지는 않지만, 나 스스로에게 의미 있는 작업이라 생각한다. 즐겁고, 기쁘다. 가능하다면 앞으로도 계속해서 읽고 쓰고 싶다. 그렇다 해도, 둘 중에 하나를 고르라면, 역시 읽기다.

물론, 아무렴, 읽기 능력이 출중한 건 아니다. 일단은 읽는 속도가 매우 느리고, 읽은 것도 잘 이해하지 못 한다. 밀란 쿤데라의 신작을 저번주에 읽었는데, 나는 그 소설이 어려웠다. 쿤데라 문학의 정점! 하던데, 내 생각에는 얇은 걸로 정점을 찍은 것 같다.

 

 

 

 

 

 

2. 도서관책 vs 내 책

이 놀라운 사실을 발견한 건 지지난주였다. 내가 최근에 쓴 페이퍼를 보다가 내가 도서관에서 빌린 책에 대해서만 리뷰를 쓰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도서관에서 빌린 [혼자 산다는 것에 대하여], [여인들의 행복 백화점], [나의 삼촌 브루스 리]에 대해서는 리뷰를 썼지만,

 

 

 

 

 

오래전에 읽었고, 집에 얌전히 보관되어 있는 [오래오래], [저지대], [신중한 사람]에 대해서는 아직 리뷰를 쓰지 못한 것이다.

 

 

 

 

 

사랑하는 강신주님의 [매달린 절벽에서 손을 뗄 수 있는가?]는 아직 다 읽지 못 했고, 애정하는 김중혁님의 [메이드인공장]은 아직 시작도 못 했다.

 

 

 

 

 

도서관 반납 기입의 압박이 나로 하여금 리뷰를 쓰게 하는가.

 

3. 2×52〓104

2014년 새해 결심을 해야할 것 같은 분위기에서, 특별히 계획을 세울 일이 없던 나는 2014년에는 일주일에 리뷰를 2개씩 쓰기로 작정(!)했다. 원래는 3개로 하고 싶었으나, 인생은 원래 무리하지 않고 가는 게 정답이라, 일주일에 2개로 정했다. 초반에는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4월부터 7월까지 긴 침체기가 있었다.

컴퓨터에 저장된 긴 글이 이 글까지 35개이다. 104­ 빼기 35는 69. 년초의 계획을 이루려면 모두 69개의 리뷰를 써야하고, 14주가 남았으니, 69÷14=대략 5, 한 주에 5개의 리뷰를 써야한다. 그것은 물리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일이기에, 하루에 한 개씩 리뷰를 쓰려한다면 방법은 오직 하나.

100자평을 쓰는 일이다.

남들은 이 가을이 결실의 계절이라고들 하던데, 내게는 뜻하지 않게 결심의 계절이 되어버렸다. 하루에 한 개씩 100자평을 올리자. Thanks to의 기쁨을 누려보자.

 

 


댓글(6)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4-09-29 0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응원합니다.

단발머리 2014-09-29 09:00   좋아요 0 | URL
힘납니다요.

으랏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차찻!!!

달콤한책2 2014-09-29 14: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04­ 나누기 35는 69 ˝가 아니라 ˝104 빼기 35는 69˝ 이렇게 쓰시려는거였겠죠^^
100자평이라... 힘내십시오 ㅎㅎ

단발머리 2014-09-30 06:48   좋아요 0 | URL
우앙.... 맞아요, 달콤한책2님. 104 나누기 35가 아니라, 빼기랍니다. 기호로 표시된걸 바꾸다가,,, ㅋㅎ
힘낼께요, 100자평 말고 딴거 써도 되지요?*^^*

icaru 2014-09-30 17: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76, 총 55555 방문의 순간에 제가 이 서재에 당도했습니다.
예전에는 댓글창에다가도 캡처한 이미지 등을 붙이는 것이 가능했는데, 이 좋은 기능을 왜 버린 걸까요? 알라딘은.. 댓글에다가는 글자만 쓰라는 제한이 몹시 심심한 순간이 되겠습니다! ㅎㅎ

1. 하나만 고르라면을 읽고 있노라니,,, 얼마전에 봤던, 스티브 핑거(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 쓴 사람요 ^^;;)의 인터뷰 생각나요. 그 분도 그러더라고요... 질문이


Q: 책을 읽는 데 어려움을 느낀 적은?

A: 없습니다. 쓰는 게 어렵죠.

더라고요~ 글구,, 어쩜 저도인데요,,, 도서관에서 빌린 책 위주로 기록을 하는 듯 싶어요.. 사놓은 책은 뭐,, 이미 잡은 물고기인데 미리 공들여 뭣하리 하는 심정?? ㅎ

단발머리 2014-10-06 06:43   좋아요 0 | URL
우앗!!!! 멋져요!!!!
캡쳐되면 진짜 좋을텐데.. 전 그런 기능이 있었는지도 몰랐습니다. (대과거 ㅋㅎㅎㅎ)

스티븐 핑거의 책은 무척 흥미로울것 같은데, 두께가 두께다 보니, 도전!할 용기가 안 납니다.
똑똑한 사람들은 역시 다르군요. 저는 읽는데도 어려움이 .....
아주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