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문트 프로이트 콤플렉스』를 읽을 때는 프로이트에 대해 좀 넓은 마음을 갖게 되었더랬다. 여성성과 남성성이 고정된 정체성이라기 보다는 변화가능하다는 입장(103)이나 성욕이 가진 종족 번식 이상의 의미를 주장(107)했다는 점에서도 그랬다. 하지만, 케이트 밀렛의 주장을 들어보면 그게 아니다. 프로이트에 대해 다시 뾰족해질 수 밖에 없다.

 


여성주의자들에게 단골로 공격받았던 남근 선망 이론. 반혁명기 페미니즘 반란에 이용되었던 가장 해롭고 파괴적인 무기인 남근 선망 이론은 결과적으로 남근을 결핍한 여성은 문명을 이룩할 수 없다는 주장으로 나아갔다. 프로이트가 여성성의 세 가지 특징으로 꼽은 수동성과 마조히즘, 나르시시즘은 수동적인 여성만이 정상임을 강조했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문단은 여기다. ‘여성성전통적 역할에 대한 가부장제 환상이 종교를 통해 강화되었던 시대가 지나고, 새로운 시대에는 그 역할을 과학이 맡았다는 주장. 새로운 시대의 스피커는 과학이었다. 객관성과 중립성이라는 옷을 입은 과학.

 


실제로 가부장제 사회 질서와 성 역할, 남성과 여성에 대한 기질적 차별화 등을 뒷받침하는 새로운 이데올로기는 종교에서 나오지 않았다. … 낡은 태도가 새롭게 정식화된 것은 과학, 특히 심리학과 사회학, 인류학과 같은 새로운 사회 과학에서부터였다. … 보수적 사회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그리고 사회생활에서 혁명적 변화를 수행하는 데서 난처해하고 꺼리는 대중을 만족시키기 위해, 새로운 예언자들이 등장하여 과학이라는 최신식 언어로 별개 영역이라는 낡은 원칙을 다시 포장해야 했다. 이들 중 지그문트 프로이트의 영향력이 가장 컸다. 프로이트는 의심의 여지없이 당대 성 정치학 이데올로기를 대변하는 강력한 반혁명적 힘이었다. (355)

 


개론서일 뿐이지만 프로이트를 2권 읽고 나니, 소설의 몇몇 장면들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한편으로는 의심했고, 또 한 편으로는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인데, 프로이트를 읽고 나서는 그 장면들이 새롭게 보인다. 이를 테면, 남자와 여자, 너와 나 사이의 가장 중요한 용무는 섹스뿐이라고 그렇게나 목놓아 부르짖던 필립 로스의 『죽어가는 짐승』.




 












꼭 필요한 매혹은 섹스뿐이야. 섹스를 제하고도 남자가 여자를 그렇게 매혹적이라고 생각할까? 섹스라는 용건이 없다면 어떤 사람이 어떤 다른 사람을 어떻게 그렇게 매혹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까? 그런 용건 없이 누구에게 그렇게 매혹될까? 불가능하지. (28)

 

필립 로스는 프로이트주의자가 확실하다. 나 혼자 확신한다.

 
















아니면, 『속죄』의 서재 scene. 소설가를 꿈꾸는 열 세살 소녀 브리오니는 조용한 서재 안쪽에서 언니 세실리아와 동네오빠 로비의 알 수 없는 행동을 목격한다. 충격을 받은 그녀는 그 날 밤, 단편적인 사실과 상상력을 교묘히 조작해(알라딘 책소개) 로비에 대해 악의적으로 말하게 되고, 이 일 때문에 로비는 평생 동안 고통받게 된다. 부모 사이의 성교가 보편적으로 가-피학적으로 인식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브리오니는 언니와 동네오빠와의 정사 장면을 primal scene (원색 장면; 부모의 성교 장면에 대한 아동기 회상이나 환상)으로 인식한 것은 아닐까. 나 혼자 추측한다.

 















“And so the lion fell in love with the lamb…,” he murmured. I looked away, hiding my eyes as I thrilled to the word.

“What a stupid lamb,” I sighed.

“What a sick, masochistic lion.” (274)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는 죄인이라서, 에드워드는 스스로를 마조히즘 사자라 칭한다. 사랑을 얻기 위해 고통을 선택하는 마조히즘 뱀파이어 사랑장인 에드워드. 두 사람 오래오래 행복하길. 나 혼자 흐뭇하다.

 


프로이트를 읽으며 소설 보는 눈이 조금 달라졌나 싶었는데, ‘이달의 인물은 '푸코'라고 한다. 그렇다면 뭐, 나는 푸코에게 간다. 성큼성큼은 아니고 살금살금 간다. 살금살금 푸코에게.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20-11-01 2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꺄악 다들 시작하신 겁니까!!! 쇼님도 단발머리님두!!!

단발머리 2020-11-01 21:19   좋아요 0 | URL
아니요, 아직입니다. 그니까 이 페이퍼는 푸코를 읽고 있다,가 아니라, 푸코에게 가려고 합니다,라는 예고 페이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0-11-01 21:32   좋아요 0 | URL
그럼 저두 한 장 쓰고 잘까요 ㅎㅎㅎㅎ

단발머리 2020-11-01 21:33   좋아요 0 | URL
네네 네네네! 아주 좋은 생각이네요🤗

han22598 2020-11-01 23: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죄의 브리오니..머리속에 오랫동안 남은 캐릭터였어요. 그런 생각도 해봤어요. 브리오니가 여자가 아니고, 남자 였더라도 자신이 흠모하던 사람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때, 브리오니 처럼 행동했을까? 그리고 부모의 성교를 피-가학적으로 관계로 이해하는 것도 남자,여자 동일한 걸까요? ..궁금하면 프로이트 책을 읽어야하는 건가요? 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0-11-04 09:33   좋아요 1 | URL
브리오니가 남자였다면 세실리아를 흠모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랬다면 역시나 충격적이겠죠... 원색 장면에 대한 내용은 저도 팟캐스트에서 지나가는 길에 들은 거라 잘은 모르겠는데요. 프로이트 저작 중에 <늑대인간>이라고 있잖아요. 그 사람이 그런 증후군이 있었다고 하더라구요. 프로이트 책 많이 읽으시고 나서 han님이 저 알려주세요^^

2020-11-02 1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1-04 09: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20-11-02 1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필립 로스가 프로이트 주의자 라는 단발머리님의 추측은 설득력이 있습니다. 휴먼 스테인의 필립 로스는 제게 너무나 실망이었거든요. 글을 너무 잘쓰는데 안티페미니스트..가 드러나는 소설이었죠. 프로이트 주의자, 라고 하면 그 모든게 연결이 되지 않나 싶어요.

성정치학도 많이 읽으셨네요, 단발머리님. 아아, 저는 단발머리님의 독서를 대체 어떻게, 언제 따라잡을 수 있단 말입니까! ㅠㅠ

단발머리 2020-11-04 09:37   좋아요 0 | URL
다시 필립 로스를 읽게 되면 좀 다르게 읽힐 거 같아요. 글을 잘 쓰는 안티페미니스트에 대해서라면 우리는 뭐.... 안타까울 뿐이죠.
저는 다락방님의 독서를 좀처럼 따라잡을 수 없는 걸요. 앞으로도 따라 잡을 수 없을것 같고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