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이다라고 주장하는 급진주의 페미니스트들은 억압적인 가부장제 하에서는 여성의 진정한 해방이 불가능하다고 본다.

 


급진주의 페미니즘의 핵심은 여성의 성 생활과 재생산 생활(reproductive life), 여성의 자아정체성, 자존심, 자아존중감에 대한 남성의 통제가 모든 억압 중 가장 근본적인 것을 구성한다는 주장이다. (66)


급진주의 자유의지론 페미니스트급진주의 문화 페미니스트로 양분되는 급진주의 페미니스트들은 포르노, 성매매, 재생산과 모성, 계약모와 레즈비어니즘에 대해 극명한 해석 차이를 보인다. 특히 안타까운 점이라면, 급진주의 자유의지론 페미니스트들과 일부의 자유주의 페미니스트들, 비페미니스트 언론 자유 옹호자들이 캐서린 매키넌과 안드레아 드워킨의 반포르노 운동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연합했다는 것이다. 결국 이들의 협공으로 미국 대법원은 미니애폴리스와 인디애나폴리스의 반포르노 조례가 헌법에 위배된다고 선포했다(85). 포르노는 개인의 선택에 따른 표현의 자유로 인정받게 되었다.

 

 

페미니즘이 말하는 여러 가치 중에서 모성은 좀 떨어져서 보고 싶은 파트다. 워낙 모성이 부족한 사람이어서 그런 이야기가 더 불편할 수도 있고, 동서고금 희생의 아이콘 어머니라는 이름에 아직도 익숙해지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급진주의 문화 페미니스트인 에이드리언 리치는 남성 산부인과 의사들이 그들의 철의 손(산과용 집게)’으로 산파들의 손(여성의 신체구조에 민감한 여성의 손)을 대체하며 여성 산파들을 대신하게 되었다고 말한다.(98) 마녀사냥까지 되돌아가지 않더라도. 아니, 꼭 마녀사냥까지 돌아가야겠다. 마녀사냥을 통해 지혜롭고 유능한 산파들이 출산 현장에서 쫓겨나면서 출산은 전문가로 인식된 남자 의사의 주도하에 이루어지게 되었고, 출산의 주체인 임신부 여성은 도마 위의 생선처럼 처치를 기다리는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다.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부른 배를 감싸 안고 무력하게 진료대 위에 누워있던 시간들은 지워지지 않는다. 똑같은 임신, 출산의 과정을 거쳤지만 대학병원에서의 몸과 여성전문병원에서의 몸은 전혀 다른 기억을 갖고 있다.

 

대리모와 임신모에 대해서도 두 진영은 다른 견해를 갖는다. 급진주의 문화 페미니스트들은 계약모 제도에 반대했는데, 경제적으로 부유한 여성과 부유하지 않은 여성간의 파괴적 분열과 유전자 제공자, 임신한 사람, 아이를 기르는 사람 간에 생기는 분열을 염려했다. 저자는 이를시녀 이야기』의 실현으로 이해했다.


 














급진주의 문화 페미니스트 마지 피어시는 공상과학소설 시간의 경계에 선 여자에서 인공 재생산이 여성과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생물학적 단위로서의 가정이 제거된 유토피아를 꿈꿨다. 아이들을 공동체 전체의 귀중한 인간 자원으로 여기며, 세 명의 공동모(co-mothers, 남자 한 명과 여자 두 명 혹은 남자 두 명과 여자 한 명)에 의해 양육되는 미래사회를 그렸다(95). 아이들이 생물학적 어머니와 아버지의 소유물로 인정되지 않는 세상. 육아를 공동체 전체의 임무라고 여기는 세상. 어머니,라는 이름이 덜 중요한 세상.

 



 











모성은 우리의 개인적, 정치적 결함, 다시 말해 세상에서 일어나는 온갖 잘못된 일에 대한 궁극적 책임을 떠맡은 희생양이며, 그 결함과 잘못을 바로잡는 것이 어머니에게 부여된 당연히 실현 불가능한 임무였다. 페미니스트들이 오랫동안 항의해왔듯이 우리는 어머니에게 너무나도 많은 것을 요구한다. (『숭배와 혐오』, 6)

 


아이의 개인적, 정치적 결함과 잘못에 대한 무한책임을 뜻하는 모성. 모성 그 자체를 상징하는 엄마로 불리는 내가, 이 모든 것은 불가능한 일이며, 결국 완수하지 못할 임무임을 확인할 때 고통과 기쁨을 느낀다. 이는 나를 완전히 자유롭게 하며, 동시에 설명할 수 없는 슬픔을 불러온다. 나는,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9-09 14: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사회주의 시작했거든요. 아직 다 못읽었지만, 저는 로즈마리 퍼트넘 통이 가장 성의있게 쓴 부분이 사회주의 파트가 아닐까 생각했어요. 물론 그 뒤에 아직 남은게 많지만요. 최근에 수연님과 단발머리님 서재에서 본 에이드리언 리치가 이 책에서 자주 언급되어서 반가웠어요.

이 글을 읽으면서 역시 사람마다 처한 입장이 다르고 또 인생에 있어서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하느냐도 다 다르다는 걸 깨닫게 되네요. 모성에 대한 언급은 저도 물론 관심있게 읽긴 했지만 저는 그보다는 성적대상화와 포르노 쪽에 더 집중해서 봤거든요. 아마 거기에 집중하기 때문에 저는 급진주의자의 손을 들어주게 되는것 같아요.

아 너무 신난다. 갑자기 너무 신나요. 이런거 얘기할 수 있어서!!
단발머리님 읽으시면서 이렇게 페이퍼 계속 써주셔야 해요! 눈누난나~~

단발머리 2020-09-09 14:00   좋아요 0 | URL
문장 문장 사이, 로즈마리 퍼트넘 통의 의견이 가로지르네요. 전 3장 앞쪽이라 사회주의 파트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는데, 그래서 더욱 빨리 읽어보고 싶어요.

전, 스스로가 모성 부족한 엄마로서, 항상 그 문제를 피하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목차 보는데도 돌봄 쪽으로 관심이 가더라구요. 제가 원하지 않았고 의도하지 않았지만 지금 저의 현실이 그쪽으로 더 관심을 갖게 하는 것 같아요. 잘하느냐 못하느냐에 상관없이요.

다락방님과 이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저도 너무 좋아요. 같은 책을 읽고 있다는 것도 그렇구요. 제 마음으로는 한 장 읽을 때마다 정리 & 소감 페이퍼를 쓰려고 하는데, 그대로 될지는 잘 모르겠어요. 계획이 아니라 마음이거든요. 계획대로 안 하는 사람이라 그러리라 마음만 먹었어요. 눈누난나~~

수연 2020-09-09 0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성에 대해서는 너무 할 말이 많고 많아서 그것들을 어떤 서랍장에 담아두고 그걸 다시 바닥에 쫙 펼쳐서 조합해서 문장으로 만들지 그 과정이 중요할듯 싶어요. 불꽃이 파파팍 튀기는 페이퍼인지라 이른 아침부터 저 역시 불꽃에 파파팍 자극받고 가요. 에이드리언 리치도 다시 읽어야겠어요 이참에.

단발머리 2020-09-09 14:02   좋아요 0 | URL
그 서랍장 얼른 열어서 쫙 펼치고 조합하고 문장으로 만들어서 나한테 주세요!!! 플리즈!
수연님 불꽃 금방 보고 왔어요. 활활 불타고 있더이다. 에이드리언 리치는 읽을 게 많더라구요. 하핫!

공쟝쟝 2020-10-05 0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문단에서 생각이 많아져요. 고통과 기쁨, 슬픔과 자유. 그리고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잘자요, 단발님!

단발머리 2020-10-07 20:53   좋아요 1 | URL
개인으로서의 자신을 완벽하게 버리지 않으면 완벽한 아니 보통의 ‘엄마‘도 되기 어려운 거 같아요.
그 어려운 일을 제가 해냅니다. 죄책감을 느끼지 않기로 했어요. 자꾸 자꾸 결심해요.
우리 곧 만난다요!!! 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