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휴관의 마지막 도서관이 선사해준 2월의 희망도서다크룸』 어제밤부터 읽고 있다. 『백래시』 읽어보면 그녀가 얼마나 정확하고 치밀한 서술을 추구하는 기자인지, 천상 기자인지 확인할 있다. 영원한 이방인, 아버지의 닫힌 앞에서, 책의 부제다.   





사실 내가 회고록을 쓰게 줄은 몰랐다. (그걸 원해 적도 없었다.) 작가로서, 나는 공적이고 정치적인 문제에만 집중해 왔고, 언제나 언론인으로서의 거리를 유지하고자 했다. 페미니스트로서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이라는 말의 진실성을 믿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에게 개인적인 것은그냥, 개인적인 것이었다. 하지만 76세에 여자가 되기로 했다는 아버지의 소식을 듣자 방화벽은 무너져 버렸다. (13-4)





페미니즘 책을 읽다 보면 내게만 있었던 일이라 여겼던 지극히 개인적인 일들이 사실은 여성이라면 모두 겪어냈던평범한일이라는 알게 된다. 가정에서부터 시작되는 여성에 대한 차별, 학교, 직장에서의 성희롱, 성차별적 발언들, 결혼과 출산 이후 경력단절과 시댁갈등이 모두 닮은꼴이다. 몸에 대한 이야기, 성에 대한 이야기 모두 마찬가지다. 
















『82년생 김지영』 출간되고,  소설이 영화화 된다고 했을 , 그렇게나 많은 남자들이 분노로 폭발해 소설을 읽었다는 아이돌 가수의 계정에 난장판을 벌이고, 여주인공으로 낙점된 여배우에게도 같은 일이 벌어진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오히려 여성들은 담담하다. 그런 아니었어? 나도 이런 있었는데. 우리 학교에서도 이런 있었어. 현실을 그냥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사회 전체를 울리는 메시지가 되었다. 남녀가 다른 세상을 살고 있다는 가장 쉬운 증거다. 




평생을 남자로 그것도 마초적 남자로 살았던 아버지가스스로 찾겠다며 여성으로 재탄생하는 특별한 경우다. 그런 도전을 하는 남성의 수가 그렇게 많지는 않다. 하지만 남성이 수전 팔루디의 아버지라면. 퓰리처상을 수상한 작가 수전 팔루디의 아버지라면. 


개인적인 것은그냥, 개인적인 것이라던 수잔 팔루디에게 이제 극히 개인적인 일은 설명을 요하는, 해석을 요하는 다른 어떤 일이 되어 버렸다. 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이 되어 버렸다. 



산처럼 쌓인 빨래를 모른 하고, 수전과 함께 말레브 헝가리항공 521편에 오른다. 그녀가 말하기 시작한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02-10 13: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전 팔루디 책의 내용은 참...
다만 요즘 토니 모리슨 작가의 책들
을 사랑하게 되어 언제나 만나 보게
될 지 모르겠네요.

계기가 생기지 않으면 정말 책 읽기
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단발머리 2020-02-11 08:44   좋아요 0 | URL
전 이번째 두 번째 책인데 찬찬히 읽어가고 있어요.
전 요즘 고민이 소설이 안 읽히는 거예요. 책은 읽는데 소설은 못 읽는...
저도 토니 모리슨 전작 읽고 싶어요 ㅠㅠ

2020-02-10 14: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1 08: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1 08: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1 09: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han22598 2020-02-11 07: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남자들의 군대생활 개인적인 간증(?)들이 넘쳐나듯이 여자들의 삶에 대한 간증들도 넘쳐났으면 좋겠어요 ^^

단발머리 2020-02-11 08:50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han22598님!!
남자들은 덜 말해야 하고, 여자들은 더 말해야 해요!!

다락방 2020-02-11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오늘 적립금 엄청 많이 들어오지 않았나요? 다 제가 한 일입니다..
오늘 저 책 엄청 올거에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단발머리 2020-02-11 08:52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굿모닝^^
제가 아침에 적립금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들리시나요? 제가 적립금 모아 부자 되는 소리!!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비연 2020-02-11 1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백래시>를 받았는데... 두께가 두께가...철푸닥. 이래서 같이 읽어야 하는구나 싶더군요 ㅜㅜㅜㅜㅜㅜ
<다크룸>부터 읽을까? 이러고 있슴다.

다락방 2020-02-18 08:01   좋아요 0 | URL
비연님. 다크룸은 백래시보다는.. 얇은가요?

라고 댓글 쓴 뒤에 확인하고 왔습니다. 644:804 네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비연 2020-02-18 08:04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 그러니까... 조금 적네? 라는 느낌으로... <다크룸>도 어제 구매해버렸..;;;
<백래시>와 <다크룸>을... 한꺼번에 읽는다면... 1,448페이지... 주여... 酒여... (아침부터..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