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제가 <정체성의 정치에서 횡단의 정치로> 책을 저번주부터 다시 읽고 있다. 도서관에서 대출해온 책을 야무지게 펼쳐서는 처음부터 다시 읽기 시작하는데 왠지 느낌이 좋았다. 이해가 되는 듯하고, 무슨 말인지 조금 것도 같다. , 이렇게 나의 페미니즘 성장판이 열리는구나. 내게도 축복의 시간이 오고야 마는구나. 찰나와 같은 환호의 시간은 순식간에 지나쳐가고 나는 다시 묻고야 만다. 나는 누구인가. 여기는 어디인가. 




그저께 강연은의식의 흐름기법에 따라 진행되다 보니 들리는 대로 적고 소리나는 대로 받아 적었다. 집에 돌아와 노트를 펼쳐보니, 이런 메모가 있다. 







호미 바바 뭔지 모르겠다. 사람 이름인가. 포지션에 대해 말한 사람인가. 처음 듣는 이름인데. 다시 <젠더와 민족> 펼친다. 아직도 44. 







세상에. 여기에 호미 바바가 있다. 호미 바바. 누구이며 무엇인지 모르는 호미 바바가 여기에 있다. 그저께 만난 호미 바바가 오늘 여기, 내가 읽는 책에 등장한다. 호미 바바가. 흥분한 나는 읽던 책을 들고 큰애에게 달려간다. 세상에, 호미 바바가 여기에 있다고. 그저께 만난 호미 바바가 오늘 여기 내가 읽는 책에 등장했다고. 존재하지도 몰랐던 사람이, 여기 앞에 나타났다고. 우주가 나를 돕는다고. 페미니즘 우주가 내게 오고 있다고 큰애에게 힘주어 말한다. 시크한 큰애의 마디가 들뜬 나를 진정시킨다. 엄마, 그냥 검색하면 되지. 모르면 검색하면 돼요. 검색? 큰애는 구글에서, 나는 네이버에서 검색한다. 그리고는 알게 된다. 호미 바바. 








혹시나 하는 마음에정희진처럼 읽기』 찾아서 목차를 살핀다. 있다. 





하이브리디티(hybridity) 유명한 용어다. 국정홍보처의 정기 간행물에도 남발되는 말이다. 탈식민주의 이론의 핵심 용어로 혼성성, 잡종성으로 번역한다. 이종 식물을 교배하여 3 종을 만드는 원예학에서 유래했지만, 호미 바바(Homi Bhabha)문화의 위치』 계기로 하여 근대성 논쟁의 전환점이 되었다. 사실 책은 혼성성 개념만 다루기에는 아쉬운, 문장 문장이 이론인 당대의 고전이다. (227) 





이럴 수가아니이게 뭐니아니 이럴  알았어호미 바바는 그저께 내게   아니었다호미 바바는 4 이미 내게 왔었다이렇게. 




결론이라고 한다면, 젠더와 민족』  번째 도전 중이고, 나의 페미니즘 성장판은 아직도 열리지 않아 책은 어려우며, 페미니즘 우주가 나를 돕는 같다는 소박한 믿음은 여지 없이 무너져 버렸다. 그냥 지나가면 서운하니 관심 가는 문단 하나를 옮겨본다. 




계보와 혈통을 민족 집단체의 주요 조직 원리로 주목하는 민족주의 기획은 다른 민족주의 기획보다 배타적인 경향이 있다. 오직 출생을 통해 특정 집단체에 들어가야 집단체의 완벽한 구성원이 있다. 때문에 결혼, 출산 그리고 이에 따른 섹슈얼리티의 통제야말로 매우 높은 수준의 민족주의 안건이 것이다. ‘인종구성체들에 공통의 유전자 개념을 첨가하면, 민족주의 담론의 중심은 이종족혼에 대한 공포일 것이다. 극단에는열등 인종구성원들의 방울이라도 존재하면우월 인종오염시키고공해 있다는-방울-법칙’One-Drop Rule 포함된다. (Davis, 1993) (52) 




이제 진짜 읽어야겠다. 오늘의 독서, 『젠더와 민족』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1-25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저는 같이 그 자리에 있었던 사람으로서, 호미 바바는 뭐지??? 심지어 제 수첩엔 적히지도 않았던 ㅋㅋㅋㅋㅋㅋㅋㅋ 오타인가... 했는데 여기저기 등장하는군요! 아아, 그 자리에서도 느꼈습니다. 단발머리님은 공부를 잘하는 사람의 특징을 갖고 있구나. 메모를 잘하신다... 제 경우에는 ‘내 머리에 다 들어간다‘ 라고 생각해서 필기를 안하거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데 뒤돌아서면 머리에도 안들어와있고 적은 것도 없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로 공부 못하는 사람의 특징을 제가 그대로 갖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강연 후기 적고 싶은데 마음의 여유가 없네요. 호홋.

syo 2019-01-25 10:27   좋아요 0 | URL
어.... 호미 바바 오타설 22222

단발머리 2019-01-25 10:31   좋아요 0 | URL
제가 그런 사람은 아니구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제가 강연 별로 안 좋아라 하거든요. 근데 이전에 윤김지영쌤 강연 듣고 제 옆에 앉은 ㄷㅎ님 펜으로 메모를 잔뜩 하고 집에 왔는데, 구절구절 너무 좋은 거예요.
물론 이해 안 되는 구석이 더 많았지만요. 그래서 제가 결심을 했었드랬죠.
어려운 강의일수록, 따라가기 힘들수록 메모를 하자. 그것은 나의 열흘치 양식이 되리니....

사실.... 어제....
호미 바바와 호비 마마를 혼용하여 저는 책을 몇 번이나 확인했습니다. 호미 바바? 호비 마마?

syo 2019-01-25 1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처음 호미 바바라는 것(?)을 발견했을 때가 생각나요. 전 그게 무슨 오타인 줄 알았어요..... 무슨 사람 이름이 이렇게 생겼어, 하며 인종비하 무드에 흠뻑 빠져 있던 젊은 날의 syo여..... 호미 바바 입장에서보면 손땡땡이야말로 한참 웃긴 이름이었을 텐데 말이지요.

단발머리 2019-01-25 10:34   좋아요 0 | URL
syo님 진짜 멋지네요. 오타인줄 알았다는 건 적어도 사람인 줄은 알았다는 거잖아요.

저는 제가 쓴 메모 보면서도 사람이야? 사상이야? 했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저도 제 이름 제대로 발음하는 외국인을 못 본 것 같아요.
손땡땡도 웃긴 이름이라는 거죠?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나보다?

syo 2019-01-25 10:37   좋아요 0 | URL
단씨 가문의 발머리 씨보다야 웃긴 이름은 아닐 것 같긴 해요 ㅎㅎㅎㅎㅎ

단발머리 2019-01-25 10:45   좋아요 0 | URL
뭐라고 말해야 할지................ 대응할 말이 떠오르지 않는다................ㅠㅠ


이렇게 또 내가 지는건가.
이게 댓글왕의 위엄인가...............

syo 2019-01-25 10:48   좋아요 0 | URL
으하핳하 제압했다?? 😅

단발머리 2019-01-25 10:52   좋아요 0 | URL
딴말 말고 과외 선생님 전화번호 주시오.

대구에도 스카이캐슬 버금가는 댓글 전문 코디가 있다는 소문이 서울 구석인 우리 동네까지 났다는 거 아닙니까.
번호 대시오!!!

syo 2019-01-25 12:39   좋아요 0 | URL
어머니, 전화번호, 감당하실 수 있겠습니까? 감당하실 수 있겠냐고 물었습니다.

단발머리 2019-01-25 13:02   좋아요 1 | URL
🤣 헤헤헤

다락방 2019-01-25 1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후기 적고 있어요!!!

단발머리 2019-01-25 11:08   좋아요 0 | URL
정말요? 야호!!
다락방님, 컴 온!!!!!!!!!

moonnight 2019-01-25 1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려운 책도 꾸준히 읽으시는 단발머리님. 존경합니다^^

단발머리 2019-01-25 17:18   좋아요 0 | URL
100페이지에서 멈춰서서는 먼 산만 보고 있어요( ‘’)
어서와요, 문나잇님!!!

psyche 2019-01-26 0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와중에 단발머리님 글씨 이쁘다 하고 있네요. 메모중이라 막 쓴 걸 텐데요.

단발머리 2019-01-26 14:18   좋아요 0 | URL
이 와중에 저는 또 활짝 웃습니다.
부끄러운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막 웃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