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알라딘 친구와 『모스크바의 신사』 57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데 너무 웃겨서 하하하 웃었다. 외출했다 집에 돌아와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 오늘은 『모스크바의 신사』를 많이 못 읽었네... 였는데. 

그런데도 하염없이 단발머리는 도서관으로 향하고. 



제목부터 흥미유발 100% 『오빠가 허락한 페미니즘』을 들고 돌아왔다. 

뭐랄까, 나는 근본 없이 어느 주제든 그냥 강준만 교수님을 믿고 또 믿는 편인데, 첫번째 문단을 읽고는 눈물이 핑 돌았다. 





1987년 6월 항쟁 이후 30여 년간 페미니즘 논쟁과 논란이 뜨겁게 벌어졌으며, 이는 현재진행형이다. 너무도 뜨거운 싸움인지라, '전쟁'이라고 불러도 무방할 정도다. 전쟁이긴 하지만, 싸우는 양쪽이 대등하게 싸우는 전쟁은 아니다. 인류 역사 이래로 억압을 받던 사람들이 해방을 위해 벌인 전쟁이 다 그렇듯이, 억압을 받는 쪽에서만 수많은 희생자를 내고 있는 '참혹한 전쟁'이다. (4쪽) 




나는, 내가 받는 부당함이 내가 여자이기 때문이란 걸 알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다. 내가 사는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 숱하게 많은 나라와 문화가 가부장제의 속박 아래 있음을 알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다. 여자들이 이건 아니라고 말하기 시작했을 때, 여자들의 외침과 항의와 문제 제기에 쏟아지는 그 엄청난 물량의 비난과 협박과 공격의 실체를 파악하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전쟁이 벌어지고 있었다. 둘 다 문제라는 말을 들었다. 

그건 잘못이지. 근데 여자들한테도 문제가 있어. 



강준만이 말한다. 


억압을 받는 쪽에서만 수많은 희생자를 내고 있는 '참혹한 전쟁'이다.  



리뷰는 책을 읽고 써야하는데, 이 책은 첫 문단에서부터 초대한다. 

말할 수 밖에 없는 자리로. 참혹한 전쟁의 한 가운데로.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8-09-07 08: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어제 음주에 미쳐서..... 책을 하나도 못읽었어요. 오늘 아침에는 음주 다음날 이므로....책을 하나도 못읽었고요. 으하하하하.

아니, 강준만 신간도 제가 읽으려고 찜해두었는데 단발님 벌써 시작하셨습니까?! 우어어어어어어어
인용하신 문장 보니까 당장 시작해야할 것 같네요. 으아악.
저도 곧(언제?) 따라잡겠습니다.
그전에 단발님 리뷰를 읽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단발머리 2018-09-07 08:49   좋아요 0 | URL
저도 63쪽에서 한 페이지도 더 나가지 못했다는 슬픈 소식을 전합니다.

어제 도서관에서 책을 받아와서 읽기 시작하는데, 아.... 다른 책을 다 밀어내네요.
다락방님이 일단 <모스크바의 신사>를 끝내주시고,
저는 이 책을 마무리하고 그 쪽으로 가겠습니다.
리뷰는..... ?!? (도망간다)

잠자냥 2018-09-07 1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을 어제부터 읽기 시작했는데, 첫 시작부터 밑줄 그을 부분이 정말 많더군요. 전 일단 어제 가장 인상 깊던 대목은... ‘여성 혐오는 엄밀히 말하자면, ‘가족 밖 여성’과 사회에 대한 혐오이다. 나의 어머니는 숭배 대상이지만, 너의 어머니는 혐오 대상이다. 그래서 나온 말이 ‘맘충’이다. ‘

단발머리 2018-09-09 13:18   좋아요 0 | URL
네, 저도 그 부분이 인상적이었어요.
모성에 대한 지나친 숭배가 여성을 억압하는 한편,
모성에 충실한 여성은 비난의 대상이 되니까요.
전업맘도 직장맘도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은 똑같은데
둘 다 비난하거든요. 전업맘이란 이유로 직장맘이란 이유로요.. ㅠㅠ

블랙겟타 2018-09-07 15: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몇주 전에 학교도서관에서 잡지를 살펴보던중 우연히 한 제목이 눈에 띄었었거든요.
그게 ‘인물과 사상‘ 에서 강준만교수가 쓴 ‘소통하는 페미니즘‘이라는 제목으로 시리즈글 이었어요.
응? 이게 뭐지라고 하면서 손길이 가는 순간 그자리에서 3달치의 시리즈 칼럼을 다 읽어버린 기억이있었네요.
제 생각엔 그 글을 엮고 좀 더 보충해서 나온 책이 이 책인 것같네요. 저도 책으로도 읽어봐야겠어요.
강준만 교수의 장점인 것같은데 어떤 당시의 시대상의 흐름을 잘 정리한다고 할까? 그 능력은 저도 감탄해서
한국근대사로 입덕을 했던 기억이 있는데.^^;;
제가 인물과 사상에서 읽었던 글도 한국에서의 페미니즘의 이슈흐름을 잘 정리해놓은 글이라고 생각이 들어서
이 책도 기대가 되네요.

단발머리 2018-09-11 06:41   좋아요 1 | URL
아~~ 블랙겟타님 설명을 읽고 보니 말씀하신대로 이 책은 그 시리즈글을 엮은 책 같습니다. 한국의 페미니즘 변천사, 현재의 일이라고 할 수 있는데, 페미니즘 이슈들과 그에 따른 사회의 반응들을 잘 정리한 책입니다.
흐름, 하면 강준만 교수죠~~
읽을수록 마음이 좀 무거워지기도 하구요. 한국의 백래시는 근거 없는 반동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블랙겟타님의 기대에 완벽하게 부응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한테는 그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