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제43회 정기연주회


위대한 전통ᆞ한국의 맥,
"천년지악 千年之樂"


2016.11. 16(수)~17(목) 19:30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


*프로그램
1. “새날, 밝음이 되다.” (동트는 대지)_ 작곡/강상구
2. `백제, 세상을 깨우다.` (백제의 탄생) _ 작곡/강상구
3. “Dream of Baekje”(백제의 꿈)_작곡/이승곤
4. “국악관현악을 위한 <견훤>” (웅비하라! 왕도의 땅이여!)_작곡/강성오
5. “약무호남, 시무국가 若無湖南 是無國家” (국난에 맞서 항쟁한 위대한 역사) - 호남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_ 작곡/안태상
6. “천년지악 千年之樂” (“천년의 울림, 천년의 소리” - 천년의 역사를 이어 천년의 음악을 만들어간다)_작곡/안태상


*총감독_ 조용안(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장)
*객원지휘_ 김성진(한국예술종합학교 객원교수)
*연출_ 류경호(전주대학교 공연엔터테인먼트학과 교수)


*백제유적지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여 마련된 이번 정기연주회 천년지악은 백제의 땅에서 살아가는 후손들의 기상과 역사를 담아 미래를 희망으로 가꿔갈 꿈을 마련하는 의미가 있어 보인다. 천년 역사를 간직한 백제의 땅에서 백제의 꿈과 그 꿈을 실현코자 했던 영웅의 이야기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현주소를 밝히는 일이 될 것이다.


이번 무대에 오른 6곡 전부가 위촉 초연된다는 것은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이 열과 성을 다해 노력하는 모습과도 같다. 이는 매번 무대가 관객들로부터 공감을 불러와 찬사를 받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어 보인다. 하여, 무대에 오른 공연을 보는 것만으로도 그 노고에 고마움을 느낀다.


조명의 혼란스러움, 한 곳으로 모아지지 못하는 소리로 인해 다소 어수선해 보이는 무대가 아쉽긴 했으나 그것을 무색케하는 연주자들의 열성적인 모습이 참으로 좋아보인 무대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