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립국악관현악단 제103회 정기연주회


"관管 현絃 악樂을 만나다"


2016.4.28(목) 오후 7.30
광주광역시문화예술회관 소극장


*프로그램
-관현악 | 산맞이, 작곡 김대성
-가야금 협연 | 최옥삼류 가야금산조 협주곡, 가야금 이정숙, 편곡 최재륜
-창과 국악관현악 | 심청가 중 심봉사 눈 뜨는 대목, 판소리 주소연, 편곡 이용탁
-피리협주곡(3중주) 협연 | 춤을 위한 메나리, 피리 임주희, 전미향, 김한송 작곡 박범훈, 편곡 최지혜


*젊다. 활기차다. 이번 공연의 전반적 느낌이 그렇다는 소리다. 무슨차이가 있었을까? 시립국악관현악단의 공연을 놓치지 않고 보는 관객의 입장에서 조금은 달라진 소리를 듣는다.


공연의 사회자도 없어 안내팜프렛으로 대신하고 음향에서 삐걱대는 소리도 여전히 들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대 위 연주자들의 모습에서 조금은 달라진 표정을 읽는다. 더 밝아지고 곡에 집중하는 모습은 관객의 입장에서 연주에 공감할 수 있는 좋은 매개로 작용한다. 그래서 훨씬 더 정겨운 무대가 되었다.


이번 공연의 백미는 마지막 무대 피리협주곡 협연 "춤을 위한 메나리"가 안니가 한다. 평소 듣기 힘들었던 피리의 다양한 소리가 어우러져 귀한 소리를 들었다. 이번 피리3중주는 지역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귀한 무대로 여겨진다. 이런 기획이 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본다.


이번 광주광역시립국악관현악단의 공연이 다르게 느껴지는 이유는 아마도 젊은 지휘자의 지휘에 있었다고 보인다. 최원록 지휘자의 무대를 앞으로도 더 자주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