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절반쯤 왔을 때 깨닫게 되는 것들
리처드 J. 라이더 & 데이비드 A. 샤피로 지음, 김정홍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가방에 무엇이 들었을까?
삶의 무게는 사람마다 제각각이다. 하지만, 어떤 누구하나 자신의 삶의 무게가 적당한 무게로 살아갈만하다고 자신 있게 말하는 사람은 없지 않을까 싶다.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조금 가벼워 보이는 삶의 무게일지라도 당사자가 느끼는 무게는 나만이 세상의 모든 짐을 지고가는 사람처럼 느끼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내 삶의 무게를 더하는 것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는 사람은 또 얼마나 될까? 무게 탓을 하면서도 정작 자신의 삶의 무게를 더하고 있는 그것에 대해 진솔하게 돌아보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는 점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지금 우리 사회에는 걷기 여행이 열풍이다. 걷기여행이란 결국 자신의 두발로 걸으며 스스로를 돌아보는 성찰의 기회로 삼고자 하는 것이 본래 목적이 아닐까? 정신없이 몰아치며 삶의 중심점이 무엇인지를 잊고 살아가도록 강요하는 사회를 살아가는 동안 외면하고 있었던 자신의 내면의 소리를 듣는 기회를 주는 걷기여행은 그래서 인생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되돌아보는 기회가 된다. 

이 책 ‘인생의 절반쯤 왔을 때 깨닫게 되는 것들’은 바로 삶의 무게를 더하고 있지만 스스로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해주는 책이다. 두 명의 공동 저자인 리처드 j. 라이더와 데이비드 a. 샤피로는 동부아프리카를 여행하는 도중에 만난 마사이족 족장이 질문했던 물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것은 여행의 걸음걸이를 더디게 만드는 무거운 배낭 속에 든 각종 물건들을 보고 ‘이 모든 것이 당신을 행복하게 해줍니까?’라는 질문이었다. 

이러한 것은 여행을 떠나본 사람이면 누구나 경험하는 일로 여행 중 꼭 필요할 것으로 생각되는 여러 가지 물건들을 가방 가득 담아 그 무게를 감당하지 못하면서도 버리지 못하며 훌륭한 여행자라는 마음의 위안을 삼고 있는 것들이다. 하지만 저자는 그런 물건을 버리고 나서 더 홀가분한 발걸음으로 여행의 과정에 마음껏 참여할 수 있었다. 그 경험이 삶의 무게를 더하는 다양한 것들에 대한 성찰을 할 수 있게 만드는 계기가 된 것이다.

‘우리의 삶은 여행이다. 그다지 길지도 않을 뿐더러 한 번밖에 할 수 없는 이 여행이 우리가 가진 전부다. 바로 그런 이유 때문에 사람들은 여행 가방이 짓누르는 무게에 시달린다.’

얼마 전 천체물리학자 스티브 호킹은 ‘천국은 없다. 동화 같은 이야기다.’라는 말이 세간에 화제가 되었다. 아무것도 보장되지 않은 ‘미래’를 담보로 자신이 살아가는 현재를 억압하는 현대인들에게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돌아보게 한다는 의미에서 중요한 무엇을 말해주는 것이라 생각된다. 이 말은 결국 오늘을 비롯한 현재의 삶에 보다 충실하며 그를 바탕으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는 말일 것이다.

이 책에서 저자들이 주장하는 것 역시 이러한 의미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본다. 자신의 삶에서 인생의 짐이 너무 무거워 버겁지는 않은지, 그 짐을 버리지 못해서 그대로 짊어지고 가는 것은 아닌지를 돌아보게 하고 있다. 이는 현재 자신의 위치에서 삶의 무게를 더하는 것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성찰하고 그 무게를 더하는 것들을 내려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어께에 짊어진 가방의 무게를 덜어내고 미래를 가꾸어가는데 필요한 중요한 것들을 놓치지 말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것은 모든 것을 버리라는 것이 아니다. 삶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에 따라 인생을 가치 있게 꾸려가자는 것이다. 반드시 챙겨야할 것은 챙기고 버려도 되는 것은 과감하게 버리자는 것이다. 이 책을 읽어가는 동안 내 가방의 무게를 더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그것이 정말로 지금 필요한 것인지 아니면 마음의 위안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끌어안고 가는 것은 아닌지 지금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