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보는 마음 아는지
 
쑥쑥 크던 콩이
 
주춤하며 애를 태우더니
 
하루사이 몰라보게 자랐다.
 
 
지지대를 감고 올라가는 모습이
 
씩씩하다.
 
 
내일은 또 얼마나
 
올라가려나?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