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以聽得心이청득심'
귀 기울여 경청하는 일은 사람의 마음을 얻는 최고의 지혜라는 뜻으로 논어에 나오는 말이다.

마음을 얻기 위해 귀 기울인다는 것의 본 바탕은 공존共存에 있다. 홀로 우뚝 서 자신만을 드러내기 보다는 곁에서 함께 한다는 의미로 이해한다. 이는 너그러운 마음을 가질 때 가능해지는 일이며, 너그러운 마음 자세를 관용寬容이라 한다.

관용에는 네가지 단계가 있다.
첫 번째는 '나와 다른 것을 이해하는 것'
두 번째는 '나와 다른 것을 인정하는 것'
세 번째는 '나와 다른 것을 받아들이는 것'
네 번째는 '나와 다른 것과 함께하는 것'이다.

자신의 장점을 모르면 세상살이가 팍팍할 수밖에 없다. 반대로 자신 만의 맛과 멋을 다른 이와 더불어 누릴 수 있다면 모두가 추구하는 행복한 삶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마음을 얻고자 하는 근본 바탕은 공존이 있고, 상대방의 말을 귀 기울여 듣는 것이 그 시작이다.

*마음을 얻어야 하는 이들이 제 목소리만 높이고 있다. 낮은 자세가 필요함에도 뻣뻣하게 목을 세우고 오히려 화를 내는가 하면 자기 아니면 안된다며 남탓하기에 바쁘더니 결국 집마져 허물었다. 무엇을 하고자 나선 자리인지 아애 잊은 모양이다.

이 가을엔 내가 가고 싶은 이의 심장 소리에 귀 기울여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