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아는 포클랜드 제도는 세계 일주한 마젤란에 의해 발견된 남미의 섬이다. 또한 1980년대 포클랜드 전쟁이라 하여 영국군이 아르헨티나에게 패배를 안겨준 지역이기도 하다. 남미에 있는 이 섬은 쥐와 박쥐가 살지 않고, 아이슬란드 처럼 항상 좋은 날씨가 유지되었는데, 그곳에서 바다표범과 더불어 유일하게 생존했던 포유동물이 있었다. 그 동물이 바로 포클랜드 늑대다.

포클랜드 늑대는 주로 섬에 사는 바다표범과 펭귄을 잡아먹었고, 새의 알을 먹었다고 한다. 이름은 ‘늑대‘라고는 붙었지만 분류학적으로 완전히 별개의 속에 속하고 습성은 여우에 더 가까웠던 것으로 학자들은 추정하고 있다. 
처음 과학자들은 포클랜드늑대가 원주민이 들여온 개과 동물로 여겨왔으나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 이전인 70,000년 전에 육로를 통해 들여온 것으로 보고있다. 하지만 위에서 상술했듯이 다른 지역에 존재해야 하는 쥐 등 소형 포유류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으로 보아서 여러 의문이 존재한다.

포클랜드 늑대는 17세기에 처음으로 발견됐다. 진화론을 주장한 찰스 다윈은 이 동물을 보고, ˝조만간 멸종될 것˝이라고 하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는데, 그의 예상대로 포클랜드 늑대는 1876년에 완전히 멸종했다. 성격이 매우 순하고 인간에게 적대적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바로 그 점 때문에 모피용으로 대량 살육당했다. 이후 포클랜드 섬으로 건너간 영국인들에 의해 포클랜드에서 목양업이 시작되면서 양을 습격한다는 이유로 목동들에게 또 남획당했다. 즉 그렇게 멸종된 것이다. 포클랜드 늑대의 멸종은 도도새나 스텔라 바다소 그리고 태즈매니아 늑대처럼 인간의 욕심이 동물을 멸종으로 몰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구상에 현존하는 펭귄은 현재 남아프리카와 호주 뉴질랜드 그리고 남미대륙에 존재한다. 이건 현재 우리가 동물원에서 볼 수 있는 펭귄에만 국한된다. 지금으로 부터 200년 전에는 북대서양에도 펭귄이 존재했었다. 그 펭귄이 바로 큰바다쇠오리다.

큰바다쇠오리는 몸길이 약 80 cm, 체중 5kg에 이르는 대형 바다새로, 캐나다의 뉴펀들랜드부터, 현재 미국의 매인 주와 그린란드, 아이슬랜드, 스코틀랜드 그리고 스칸디나비아 반도와 북해안까지의 북쪽 대서양 및 북극해에 분포해, 무리 생활을 했었다. 바다 속에 잠수해 멸치, 오징어 등을 먹었다. 바닷속에서는 짧은 날개와 다리를 사용해 고속으로 헤엄칠 수 있었고, 최대 1000m까지 잠수할 수 있었다고 한다. 상어나 범고래 그리고 북극곰을 제외하면 사실상 천적이 없었다.
하지만 이들은 치명적인 단점을 가지고 있었는데, 육상에서는 몸을 세워 마치 펭귄처럼 걸었기에 지상에서의 속도가 느렸고, 번식기는 6월 무렵으로, 크고 작은 섬의 절벽에 상륙해 단 1개의 알을 바위 위에 낳았다. 따라서 이들의 존재를 알게 된 인간은 이들을 무차별적으로 포위하고 생포했는데, 16세기부터 대대적인 포획과 사냥에 나서게 되었다. 물론 이들은 8세기 부터 인간에 의해 식용으로 사용되기도 했지만, 콜럼버스의 북미대륙 발견 이후 수많은 유럽의 탐험가들이 대서양을 탐험하면서 예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만큼 사냥되었다고 한다.

또한 이들은 호기심 많아 사람을 봐도 도망치지 않고, 오히려 친근하게 대했기 때문에, 사냥꾼들의 표적이 되기 쉬웠다. 결국 유럽 정부에선 큰바다쇠오리에 대한 보호 정책을 펼쳤으나 암암리에 불법 포획이 계속 되었다. 큰바다쇠오리의 천국이었던 섬들은 곧 생지옥이 되었는데, 당시 선원들은 큰바다오리를 잡으면 재미를 위해 산 채로 가죽을 벗기거나, 알을 부수는 등의 일을 자행했으며, 큰바다오리가 서식하던 섬들은 나무가 없었기 때문에 식사를 위해 큰바다오리를 여러마리 잡아 일부는 산 채로 냄비에 넣고, 나머지는 그 냄비에 들어간 큰바다오리를 익히기 위한 땔감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그 결과 1820년 무렵의 번식지는 아이슬란드 앞바다의 가이르풀라스케어 섬에만 남게 되었다. 이후에도 큰바다쇠오리를 박제로 만드려는 시도 때문에, 불법적으로 포획되어 고가에 팔렸다. 결국 1844년 6월 4일 엘데이 섬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살아 있는 큰바다쇠오리가 박제용으로 사살되면서, 더 이상 발견되지 않았다. 그 후에도 여러 차례의 목격 증언도 있었지만, 현재는 80개의 박제와 70개 남짓의 알 껍질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큰바다쇠오리는 16세기부터 서양인들에게 펭귄이라 불렸다. 이들이 멸종한 이후 서양의 탐험가들은 남극에서 큰바다쇠오리와 비슷한 종류의 새를 발견했고, 탐험가들은 이 새에게 펭귄이라는 이름을 붙혀주었다. 그 새가 결국 현재 우리가 아는 펭귄이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