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맨 오른쪽의 책을 제외하고 세 권은 모처에서 협찬 받은 책이다. 

와, 근데 <The Earthian Tales> 자태가 남다르다. 잡지라는데 보는 순간 뜬금없이 대학졸업장이 생각이 났고 잡지가 이렇게 잘 나와도 되는 건가? 아찔한 느낌마져 들었다. 뒷면에 문구가 인상적이다.


 "두 가지 가능성이 있다. 외계인들도 이 잡지를 보거나, 보는 게 우리뿐이거나." 


<버선발 이야기>는 너무나 유명한 통일문제연구소장 백기완 선생의 소설이다. 이 책은 2019년에 나온 책이다. 그 모처라는 곳에서 당시 새책으로 들어왔지만 아무도 찾는 사람이 없어 이번에 내가 한 번 읽어 보겠다고 손들었다. 사실 나도 그동안 관심이 없었다. 평은 좋은데 읽어야할 책이 산더미라 굳이 뭐 읽나 싶은 것이다. 그런데 저 <문학의 길 역사의 광장>을 어제 완독했는데 읽고나니 뭔가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르긴 해도 앞으로 나의 독서는 <문학의 길 역사의 광장>을 읽기 전과 후로 나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뭔소리 하는 거냐, 지금 난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의 그 유명한 소설 <바람의 그림자>를 읽고 있구만. 이거 정말 장난 아니다. 왤케 잘 쓴 건지.)


<소설보다 겨울 2021>도 나 아니면 읽어 줄 사람이 없을 것 같아 앞의 두 책 신청하면서 같이 데려왔다. 처음엔 그닥 관심이 없었는데 것도 읽고 보니 은근 관심이 간다. 

      

 

 














올해는 시작이 좋다. 새해 벽두 알라딘 이달의 리뷰를 시작으로 지난 주 바로 옆동네에서 우수 리뷰로 뽑혔다.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2년인가 3년만의 일이다. 하도 안돼서 그 동네는 나를 잊어버렸나 보다고 했다.


게다가 모처에서 올해부터 짧은 연극의 대본 쓰는 일을 맡았다. 오래 전 나는 원래 이 일부터 대본 쓰는 일을 시작했는데 작년에 코로나로 인해 아무런 꿈도 꿀 수 없었던 것을 생각하면 이렇게라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게 어딘가 싶다. 물론 변수가 없는 건 아니고, 해도 두 달의 한 번 꼴로 하고, 원고료도 교통비 정도 밖에 안 되지만 아무 것도 안하는 것 보다 난 것 같아 덥썩하겠다고 했다. 원래 바라던 건 아니었지만 하다보면 진짜 바라던 걸 하게 될지 누가 알겠는가.ㅎ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집 2022-01-21 20:0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좋은 일 대박 나시길 ~

stella.K 2022-01-21 20:08   좋아요 2 | URL
고맙습니다. 기억님!^^

mini74 2022-01-21 20: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무지 축하드려요. 조금씩 조금씩 더 좋아지겠지요 *^^* 교툥비는 교통빈데 유럽 왕복비행기값으로 받으시면 좋겠다는 생각을 ㅎㅎ

stella.K 2022-01-21 20:15   좋아요 2 | URL
ㅎㅎㅎ 그러게요. 비행기값도 교통비는 교통비죠? 역시 미니님!
이놈의 돈이라는 게 그래요. 원고료 협상할 때
처음에 턱도 없더라고요. 그래서 요즘 물가 상승률을 생각해 봐라
했더니 좀 있다 제시한 금액의 따따블을 주겠다는데 그게 바로
교통비 정도되는 거니 얼마나 형편없는지 알겠죠?
물가상승률 포기하고 그냥 따따블에 만족하기로 했어요.ㅎㅎ

책읽는나무 2022-01-21 20: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잘 풀릴 조짐이 보이네요?
축하합니다^^
따따블의 따따블 곧 그리되실 껍니다ㅋㅋ

stella.K 2022-01-21 20:40   좋아요 3 | URL
ㅎㅎ 그럼 뭐 더 이상 바랄게 없죠.
고맙슴다.^^

라로 2022-01-21 20: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럼요!! 결국엔 원하시는 결과로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이런 소식 넘 흐믓하고 좋아요~.^^

stella.K 2022-01-21 20:52   좋아요 2 | URL
오, 라로님! 고맙습니다.^^

골드문트 2022-01-21 21:0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메 연극대본이란 것이 희곡이지요? 와.... 축하합니다!!!

stella.K 2022-01-21 21:52   좋아요 3 | URL
ㅎㅎ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고 할 때까지 하는 건 아니죠... ㅋ 전문으로 하는 건 아니구요.
암튼 고맙습니다.^^

페넬로페 2022-01-21 21:3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에 백기완선생의 책을 보네요~~
좋은 기운이 1월부터 스텔라님께 있는 것 같아요. 연극 대본 쓰기를 시작으로 점점 더 글 많이 쓰시기 바래요^^

stella.K 2022-01-21 21:48   좋아요 3 | URL
앗, 백기완 선생님 글을 읽어 보셨나봐요. 기대되요. 고맙습니다.^^

초란공 2022-01-21 21: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임헌영 선생님 책 담아가요. 전 새해부터 대상포진으로 비실대고 있습니다. 아주 아프진 않은데 수포 생긴데가 따끔따끔하고 몸이 많이 피곤하네요 ㅜㅜ 건깅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ㅠ

stella.K 2022-01-21 21:48   좋아요 3 | URL
앗, 저런ᆢ 그거 많이 아프다는데... 저는 그럭저럭 괜찮습니다. 모쪼록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새파랑 2022-01-21 21:5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올해는 출발부터 아주 좋네요~!! 연말까지 계속 내년까지 계속 좋기를 바라겠습니다 ^^

stella.K 2022-01-21 22:05   좋아요 4 | URL
고맙습니다. 저는 정말 끝자리가 짝수인 해가 홀수인 해 보다 좋은가봐요.ㅋㅋ 이 징크스 깨고 짝수던 홀수든 다 좋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짝수 해가 지면 약간은 불안해져서 말이죠. 그래도 일단은 짝수 해를 누려야죠.☺

프레이야 2022-01-21 23:3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스텔라님 축하드려요. 좋은 시작이고 기쁜 소식이에요. 시작이 좋으니 과정을 즐기며 차츰 나아가실거라 믿습니다!!!

stella.K 2022-01-22 11:01   좋아요 4 | URL
네. 고맙습니다. 프레이야님도 올해 좋은 일들이 많으시기 바랍니다.^^

희선 2022-01-22 02: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stella.K 님 축하합니다 새해 시작부터 좋은 일이 이어지다니, 좋은 해가 되겠습니다 그럴 때일수록 건강해야겠습니다 몸뿐 아니라 마음 건강도 잘 챙기세요


희선

stella.K 2022-01-22 11:03   좋아요 4 | URL
맞아요. 마음 건강도 중요하죠. 고맙습니다. 잘 챙기도록 하겠습니다. 희선님도요.^^

미미 2022-01-22 11:0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오 스텔라님 저도 축하드려요~♡♡목표로 가는 여정이 가장 멋진 순간들이라고 생각해요^^*

stella.K 2022-01-22 11:07   좋아요 4 | URL
캬~ 마지막 문구가 멋져버립니다! 미미님 응원받고 가 보겠슴다. 고맙습니다. 🤗

바람돌이 2022-01-22 18:1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올해의 좋은 시작 멋지십니다. 시작이 반이라잖아요. 시작하면 어쨌든 하게 되고 점점 더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실거예요.

stella.K 2022-01-22 19:18   좋아요 3 | URL
그러게요. 나쁜 일엔 나쁜 일이 꼬리를 물고
좋은 일엔 좋은 일이 계속 생긴다던데 좋은 일이 계속 생기면
좋겠죠? 바람돌이님도 그렇게 되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페크pek0501 2022-01-26 13: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텔라 님, 축하드려요.
이렇게 좋은 일에 제가 축하를 안 하면 말이 안 되지요.
시작이 좋으니 기분 좋게 올해를 출발해 나가면 되겠어요.
살다 보면 누구에게나 좋은 일과 좋지 않은 일이 어떤 흐름을 타고 온다고 생각해요.
다만 사람들은 좋은 일에는 잠깐 기뻐하고 좋지 않은 일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는 듯해요.
우리는 좋은 일을 맘껏 누리자고요.
다시 한 번 추카추카추카... 앞으로 백 번...ㅋㅋ^^

stella.K 2022-01-26 15:10   좋아요 1 | URL
그럼요. 언니가 츅하해주셔야죠.ㅎㅎ
고마워요. 올해는 언니나 저나 좋은 해가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