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건어물집에서 이것저것 주전부리를 사 봤다. 물론 택배로다.

대체로 내용물들은 좋았다. 단 각각의 비닐포장에 뽁뽁이가 또 싸여있었는데

포장과잉이다 싶다. 깨지는 물건도 아닌데 뽁뽁이 웬말인가. 뜯어내기도 쉽지 않았다.

 

그런데 택배 물건 한 두 번 시켜 보나? 그 뽁뽁이 사이로 이 쪽지가 동봉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 생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모르긴 해도 이 가게 주인도 한 두 해 장사하는 것은 아닐 텐데 어떻게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이런 메모를 남길 생각을 했는지 차마 버릴 수가 없었다. 대충 내용은,

 

김**님~♡

고요함이 가득한 새벽입니다. ^-^ ...... 하루정리 계획하기엔 딱 좋은 맑은 정신세계의 시간... 요즘엔 후다닥 경주마처럼 앞만보고 달려 북(?)치고 나이물어 오면 바보 *이네가 됩니다. ㅎ.ㅎ 눈도 노안이 와서 계좌번호 찍을 때 실수하고. 흰머리~? ...... 그래도 온통 노화속에 멍~인데 흐르는 세월만큼 애들이 커줘서 훈장으로 남네요. 어버이날 꽃값과 용돈을, 편지를 받고 ㅋ.ㅋ 저도 이젠 어버이날 주인공이 된듯한 ......잃는게 있으면 얻는 게 있고 얻는 게 있으면 잃는게 있네요.  우선 수평 저울에 만족~

김**님 5월 이야기 행복과 미소가득한 일상되시고 언제나 건강과 함께 하세요. ......

  

이걸 읽고 조금 전의 불평은 사라지고 마음이 따뜻하다 못해 뭉클했다.

누군지 모르겠지만 오래오래 건강하고 번창하셨으면 좋겠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21-05-15 05: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단골집인가요? 아주 잘 아는 분이 쓰신 내용같아서요.
연세도 어느 정도 있으신 분 같은데.

stella.K 2021-05-15 15:55   좋아요 0 | URL
아니요. 처음 이용해 본 건데
정말 그런 것 같죠?
모르긴 해도 이 일로 한평생을 사신 분 같은데
글이 좀 완벽한 건 아니지만 어떻게 살아 오셨는지
느껴지더라구요. 처음 거래하는 고객에게 이런 손편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답장도 못해 드리고 좀 안타까운 마음에
올려 보았습니다.^^

psyche 2021-05-15 08: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택배 속에 이런 메모라니. 이런 거 받으면 정말 뭉클할 거 같아요. 그건 그렇고.. 저 순*네 건어물 물건은 어떤가요? 한국 가면 항상 건어물을 사오기 때문에 괜찮은 집 알아두려고요

stella.K 2021-05-15 15:59   좋아요 1 | URL
저는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건어물만 파는 게 아니고 각종 채소와 과일 말린 것도 있고
뻥과자도 있더군요. 프시케님도 좋아하시는 간식 아닌가요?
한국 오시면 한 번 알아보시죠.
프시케님께 저런 편지가 동봉될런지는 잘 모르겠지만.ㅋ

scott 2021-05-15 16: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이런 쪽지 받고
단지 건어물을 주문 했을 뿐인데,,,
우리가 사는 세상 바싹 마른 건어물이 아닌
이런 따스한 훈훈함이 ^ㅅ^

stella.K 2021-05-15 18:15   좋아요 1 | URL
바짝 마른 건어물!ㅋㅋㅋㅋ
그러게 말입니다. 스콧님도 그러시잖아요.
따스함과 훈훈한!
정말 세상은 아직 살만하지 말입니다.^^
 

룰루랄라~!

이건 정말 생각도 못한 행운이다.

요즘 글 쓰기가 영 땡기지 않아

안 쓸 수 없는 책을 리뷰했을 뿐인데

이게 덜커덕 이달의 당선작이 될 줄이야.

더구나 이달부터 알라딘은

적립금을 올리지 않았는가.

사실 적립금 3만원은 예전에

했다가 몇년만에 다시 부활한 건데

그 부활 첫달에 되고보니

기쁘다.

마침 어제 소멸시효에 걸린 적립금이 있어

책 두 권을 사 지금 오고 있는데

그 바람에 당 떨어지는 느낌이었다.

이제 당 충전도 됐겠다 다시 열심히 달려보고자 한다.

이게 다 당 충전소 알라딘 덕분이다.

사랑해요,

알라딘! ㅋㅋ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21-05-07 15: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예전에는 5만원이었던 것으로 기억해요.

stella.K 2021-05-07 16:00   좋아요 4 | URL
아, 알라딘이 맨처음 그렇게 했을 겁니다.
그게 주장원이었나? 그러다 월장원에서 10만원
뭐 그랬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10만원 한 번 받아 본 기억이 있습니다.
그러다 개편하고 월별로 3만원하다 2만원으로 떨어졌다
이번에 다시 3만원으로 올리더군요.
편수도 늘어나고. 예전 같았으면 저의 그런 글발 가지고 감히
기대도 안 했는데.
아무튼 되고보니 기분은 좋네요.
책을 사도 쌓아 둘 곳이 없어 고민이긴 하지만.ㅋㅋ

잠자냥 2021-05-07 16:07   좋아요 2 | URL
와 5만원 시절도 있었군요. 2만원 시절에 서재에 들어온 저로선 3만원에도 황송하네요. ㅎㅎㅎ

stella.K 2021-05-07 18:52   좋아요 2 | URL
그땐 그랬지요.
그것 말고도 매주 페이퍼를 열심히 쓰면 5천원씩 주는 것도
있었어요. 그거 한달 합산하면 2만원 되죠.
무엇보다 전 이번에 페이퍼를 줄이고 리뷰를 늘린 건 바람직하다고 봐요.
물론 열심히 쓰는 사람에게도 뭔가 돌아갔으면 좋겠는데
이번의 개편이 약간 그런 의지도 있었던 건 아닌가 싶기도 해요.^^

니르바나 2021-05-07 15:5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스텔라님, 축하합니다.^^

니르바나가 전에 말해잖아요.
스텔라님 글은 당선권이라구요.ㅎㅎ

stella.K 2021-05-07 16:03   좋아요 1 | URL
니르바나님. 매번 조용히 좋아요만 누르시더니
오늘은 댓글도 써 주시고...ㅎㅎ
뭘요, 이번에 알라딘이 리뷰 편수를 늘려서죠.
암튼 감사합니다.^^

scott 2021-05-07 16: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텔라 케이님 축하! 오월부터 매일 서재 출근도장찍기 꽝!。゚・ 𖥸──-ˋˏ 👣 ˎˊ-──𖥸 。゚・

stella.K 2021-05-07 16:06   좋아요 2 | URL
ㅎㅎㅎㅎ 매일은 그렇구요, 자주는 올리도록 해 보겠습니다.
고맙슴다!^^

moonnight 2021-05-07 17: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stella.K님 축하드립니다! 워낙 글을 잘 쓰시니 당선소식이 놀랍지는 않지만^^; 적립금 부러워요ㅎㅎ

stella.K 2021-05-07 18:50   좋아요 1 | URL
ㅎㅎ 당선 소식이 놀랍지 않지만...ㅋㅋㅋ
고맙습니다. 다음엔 문나잇님도 꼭 당선되시길 바랍니다.^^

hnine 2021-05-08 07: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당 충전, 필요하지요. 저혈당으로 쓰러지면 안되잖아요 ^^
축하드립니다!!

stella.K 2021-05-09 20:00   좋아요 0 | URL
ㅎㅎㅎ 고맙습니다.^^

희선 2021-05-09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텔라 님 축하합니다 이달의 당선작이 당충전하게 해주다니, 당선작이어서 당충전인가 하는 생각을 지금 했네요 스텔라 님 남은 주말 편안하게 보내세요


희선

stella.K 2021-05-09 20:04   좋아요 1 | URL
ㅎㅎ알라딘에서 책을 사는 건 좋은데
살 때마다 적립금이 줄어드니까오.
최근 몇달 동안 리뷰나 페이퍼에서 당선된 일도 없어서요.
이번에도 저는 정말 기대 안했거든요.
고맙습니다. 희선님도 주말 잘 보내셨죠?^^

페크(pek0501) 2021-05-14 16: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호!!!!!!!!!!!!!!!!!!!!!!!
축하드립니다.

stella.K 2021-05-14 18:26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ㅎ 고맙습니다.
기대 안했는데 되니까 되게 기분 좋더군요.
그래서 이달엔 책을 두 번씩이나 시켰어어요.
방금 받았답니다.ㅋㅋ
 

오늘 아침 뉴스 보고 알았다.

네이버에서 #오늘일기 블로그 챌린지를 3일만에 내렸다는 것을.

나도 참여해 글을 올리고 있는데 어제 뭔가 이상하긴 했다.

전체 공지글이 계속 떠있을 줄 알았는데 사라진 거다.

주최측에선 사과문을 올렸다는데 일부러 가서 보지 않는 이상 알길이 없고

사람을 기망해도 유분수지.

그렇지 않아도 이 챌린지 때문에 60만이 가입을 했다나 뭐라나 (난 그렇게 들었다)

주최측에서도 이렇게 반응이 폭발적일줄은 물랐다며 당황하다 결국 백기를 들은 모양이다. .

약속대로 페이를 지급하면 회사가 휘청거리나 보지?

그럴 것 같으면 손익계산을 잘 따져 아예 시작도 말던가 하지 이게 무슨 추태란 말인가?

이 때문에 한때 항의가 폭주했다고 하는데 어이 없고, 정신 나간 네이버다.

앞으로 네이버가 있는 쪽으론 침도 뱉지 않으마.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ransient-guest 2021-05-05 14:4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네이버가 네이버 했네요 전 여기 싫어하는 사람입니다만 한국에 살면 안 쓰기 어렵다고 하더라고요 으이구

stella.K 2021-05-05 14:52   좋아요 3 | URL
그런 것 같기는 합니다. 포털 검색 을 가장 많이하는 사이트니까.
근데 블로그 활동은 잘 안하게 되더라구요.
이번에 모처럼 부지런해 볼까 했는데
네이버 재대로 이미지 구겼습니다. ㅉ

cyrus 2021-05-05 22: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네이버가 이벤트의 단점을 예상해보지 않은 것 같아요. 하루에 글 한 편만 올려도 되는 이벤트가 열리면 내용이 부실한 글이나 타인의 글을 도용한 표절 글들이 안 나올 수가 없어요.

stella.K 2021-05-06 15:44   좋아요 0 | URL
그러게. 한 두 해 일하는 것도 아닌데 왜 그런 걸 파악 못했을까.
적어도 그 정도는 감안하고 하는 일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는 지인이 며칠 전 난소 제거 수술을 받았다.

난소에 종양이 계속 자라고 있어 제거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사의 소견을 따른 것이다.

전화로 그 얘기를 듣는데 좀 놀랐다. 전에 그런 말이 전혀 있었기 때문이다.

하긴 얼마만의 통환가. 무소식이 희소식이라는 말도 나이 드니 무색하다.

그래서 아는 사람끼리는 자주 안부를 물어야 한다.

곧바로 퇴원해서 전화하는 거란다. 그러면서 내게 미리 알리지 못한 것은 미안해하는 눈치였다. 그게 뭐 대순가.

난소야 이미 완경을 했으니 제거해도 크게 문제 될 것은 없다.

단지 뭔가 짠한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었다.

또 한 번 우리의 몸이 노쇠해져 가고 있는 소리를 듣는 것 같기도 했다.

젊었을 땐 전혀 생각해 보지 않았던 것이고, 나도 그러지 말라는 법 없다.

더구나 그녀는 최근에 친정 엄마의 장례를 치렀다.

수술을 결정하고 입원하기 전 퇴원하면 먹겠다고 미역국 한 냄비를 끓여 냉장고에 너 놓고 병원에 갔다고 했다.

혼자 미역국을 끊이며 많은 것들을 생각했겠구나 싶었다.

하긴 친정 엄마가 살아 계셨어도 워낙 연로하시니 어머니가 끓여주는 미역국을 받아먹겠는가. 그래도 곁에 계신 것만으로도 의지가 되었을 텐데 누가 위로가 되었을까 싶다.

그래도 지인은 평소처럼 침착하고 꿋꿋했다.

우린 언제나처럼 건강에 대해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고,

생각 보다 많이 아프지 않은 것에 우리나라 의학 발전에 다시 한번 놀랐으며,

입원해 있는 동안 자신 보다 더 아픈 사람을 보면서 오히려 위로를 받았다면서 스스로를 위로하는 것을 보면서 나 역시 안도하면서 전화를 끊었다.

우린 아마도 이러면서 90, 100, 120살까지 살게 되겠지.

그러니 지금 이 정도 가지고 약해지지고 감상적이 되면 안 되는지도 모른다.

그러기보단 하루하루 살아 있음에 감사해야겠지.

나의 지인은 지금 회복 중이다.

잘 추스르고 일어날 거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그만 메모수첩 2021-05-04 20: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인 분의 쾌유를 빕니다. 말씀대로 잘 추스르고 일어나실 거예요.

stella.K 2021-05-05 14:30   좋아요 1 | URL
네. 잘 회복하리라 믿어요.
때가 때인지라 작년 초 코로나가 터지가 전에 보고
여태 못 만나고 있어 마음이 좀 짠하네요.
고맙습니다.^^
 


 

 

 

내 서재에 들어왔더니 이게 있다.
이게 언제부터 있었을까? 어제도 없었던 것 같은데...

사실 이거 알라딘 서재 들어가면 오른쪽에 있긴하다.

그런데 개인 서재에서도 클릭해 볼 수 있으니 웬지 귀엽고 깜찍하다.

근데 이거 나만 볼 수 있는 거 같은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cott 2021-02-16 16: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이 요런 팝업 붙여놓느라 셜연휴동안 사이트 오류 때문에 포스팅 댓글 좋아요 먹통이였어요. 자정부터 새벽 배송 ‘양탄자‘ 런칭하고 이벤트로 천원 주는 ㅋㅋ 짠돌이 꼼수 알라딘

stella.K 2021-02-16 16:37   좋아요 2 | URL
헉, 그랬나요? 전 그런 거 하나도 몰랐네요.
뭐가 잘 안 된다는 소리는 들었던 것 같은데 그게 이것 때문이란 말씀?!

오, 근데 새벽배송이란 게 생겼어요?
전 마*컬리만 새벽배송하는 줄 알았더니...
택배노동자들만 고생시키는 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그것도 신간만 그렇게 하는 거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