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니르바나 2021-07-19  

 

 

 스텔라님, 안녕하세요.^^

 

무더운 날씨에 몸조심하시라 안부를 전해드리려고 오랜만에 방명록의 신호를 밝힙니다.

코로나19에 변이까지 생겨 여러모로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아직 많이 남아 있는 열대야까지 생각하면 몸과 마음이 지치기 십상입니다.

 

사람들이 나이들어 생기는 자연스런 노화 현상을 우리는 병이라고 명명하고

젊었을 때의 몸만 생각하며 그저 몸 밖으로 내몰려고 합니다.

그러면 그럴수록 걔들도 더 몸 밖으로 안나가려 기를 쓰고 애를 쓰지요.

우리 선인들의 지혜를 빌리면 노화로 생기는 변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살살 달래며 조심하며 살았답니다.

 

오십견, 무기력증 등등 재기발랄하던 젊은 시절에는 없던 육신의 아픔도

굽이굽이 사는 인생길에 비하겠습니까.

이상은 스텔라님께서 힘든 여름날을 잘 나시라 드리는 니르바나의 인사였습니다.

 

 

 
 
stella.K 2021-07-19 2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왕, 얼마만에 방명록에 불이 켜졌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황송할 때가...ㅠㅠㅠㅠ
고맙습니다. 제가 니르바나님을 처음 뵈었을 때만해도
지금 보다는 조금 더 젊었을 땐데 지금은 정말 여기저기
아픈 게 돌아다니더군요.
저도 그러려니 가급적 신경 안 쓰고 살려고 하는데 그게 또 쉽지는 않네요.
하긴 젊었을 때도 여기저기가 조금씩은 아팠던 것 같은데 말입니다.
아픈 것도 익숙해진다던데 아무래도 그편이 낫겠죠?
이제 더 이상 젊어질 수는 없을테니...
어느덧 노화와 노후를 얘기할 때가 됐다는 게 어떤 땐 믿기지가 않아요.ㅎㅎ

더위가 한 2년 살살 지나갔던 것 같습니다. 올 여름은 심상치가 않네요.
심술을 부려야 여름이겠죠.
더워, 더워해도 또 어느새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 올겁니다.
그때까지 니르바나님도 무탈하게 잘 견디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stella.K 2014-04-08  

헉!

 

 
 
2014-04-08 15: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3-12-30  

니르바나님, 거기 숨어서 지켜보고 계신 것 다 알아요.ㅋㅋ

제가 닉네임을 바꾸지 않았다면 올해 니르바나님의 위로를 더 많이 받을 수 있었을까요?

사람의 욕심이 끝이 없어서 가끔은 위로 받아야 할 때 위로 받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아, 그렇다고 니르바나님을 두고 하는 말은 아닙니다. 오해 마시길.ㅠ

그냥, 한 때 좋아했던 이곳이 예전 같지 않아 하는 저의 푸념일 뿐입니다.

그래도 마지막 때에 항상 기억 나는 분이 있다면 저에겐 니르바나님이십니다.

늘 저를 인자하게 대해주셨으니 말입니다.

자주 뵈면 좋을 텐데 제가 그닥 부지런 하지도 못하니

이젠 자주 뵙자는 말도 못하겠습니다. 님이 언제 나타나시는지도 모르겠구요.

그래도 또 언젠가 이 글을 보시지 않겠습니까?

마지막과 새해 인사를 할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에도 더욱 건강하시고, 복되시길 빌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니르바나 2013-12-31 0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ere I am !

스텔라님, 니르바나 여기 있습니다.
수배당해 숨어지내지도 않고 늘 여기에 있습니다.
다만 배회를 하지 않고 흔적을 남기지 않으니까 그렇게 보셨나봐요.
알라딘 서재에서 소통이 왕성하던 시절처럼 책을 많이 보지 못하지만
늘 책과 음악이 제 곁에 있답니다.
알라딘 온라인서점이 폐업을 해서 책 사랑 동호회에 가까운 커뮤니티, 알라딘서재의
서재페이지를 열 수 없는 순간까지 니르바나는 기숙할 작정입니다. ㅎㅎ

스텔라님이 닉네임을 바꾸고 다른 서재인들이 애티커스라고 호명한다해도
니르바나에게는 영원히 스텔라님으로 기억될 겁니다.
그간의 경험으로 보아 이 공간에서 닉네임이 바뀌었다해서
평소 가진 위로나 관심이 없어지거나 또 없던 관심이 새로 생기겠어요.
다만 스텔라님께 자주 위로의 말씀을 드리거나 많은 관심을 보여드리지 못한 점이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그렇다고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스텔라님을 생각하는 니르바나의 태도는 언제나 같으니까요.

스텔라님, 2013년 12월 31일 잘 마감하세요.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다 잘 되시길
니르바나가 간절히 기원합니다.^^
 


stella.K 2013-12-30  

마립간님 때문에 또 한 해 잘 건너 온 것 같습니다.

특히 한해를 돌아보면, 저의 오빠 세상 떠난 소식에 

가장 먼저 위로의 말을 남겨 주신 것이 지금도 고맙게 느껴집니다.

내년엔 좀 더 밝은 소식을 전하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될지 모르겠지만;;).

 

이제 얼마 남지 않은 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내년에도 님의 가정에 평안과 기쁨이 충만하길 빌겠습니다.

더욱 건강하시고, 복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마립간 2013-12-30 16: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tella09님(저는 그냥 옛 이름으로 부르겠습니다.^^), 저의 글이 위로가 되셨다니 저도 기쁩니다.

누군가와 헤이진다는 것은 힘든 일이지만 모든 사람이 언젠가는 겪을 일이라고 생각하면 항상 이별을 생각한 삶을 살려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님, 아내와 아이, 유일한 형제인 여동생이 살아 있기 때문에 가슴에 사무치는 이별은 한 적은 없습니다. 그런 일이 닥쳤을 때, 진정한 stella09님의 마음을 알게되겠죠.

힘든 한 해는 털어버리시고, 행복한 새해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막아 놓으셔서, 평소에 인사는 잘 못했습니다.)
 


stella.K 2013-04-11  

함께살기님, 잘 지내시죠?
 

 
 
2013-04-11 12: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숲노래 2013-04-11 13:16   좋아요 0 | URL
앗, 이사 가시는군요.
집안에 낀 어려움은 그 어려움대로
슬기롭게 잘 풀리면서
머잖아 좋은 일 찾아오리라 믿어요.

오늘 부치려고 한 책은
그대로 부칠게요.

나중에 집 옮기셔도 새 주소는 알려주셔요.
다달이 낼 적마다 보내기는 힘들 테지만,
가끔 안부인사 여쭈면서 여러 달에 한 차례씩
편지 띄울게요.

편지 받을 주소는 나중에 집일 잘 갈무리되면 알려주셔요.
좋은 봄날 좋은 이야기로 하루 즐거이 누리시기를 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