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과학자 아빠의 기막힌 넛지 육아 - 어린 뇌를 열어주는 부드러운 개입
다키 야스유키 지음, 박선영 옮김 / 레드스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넛지"라는 말은 매력적인 단어이다. 부드러운 개입으로 상대를 자발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을 '넛지'는 가지고 있다. 그 힘을 교육에 적용시켜 보고 싶다는 생각을 오래전서부터 하고 있었다. '넛지'관련 경제학 서적은 많았지만, 이를 일선 교육의 현장에 적용시킨 책들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러던 차에 "뇌과학자 아빠의 기막힌 넛지육아"라는 책이 눈에 들어왔다. '넛지'를 교육에 적용시킬 첫걸음으로 삼을 수 있다는 생각이들었다. 육아에서 시작해서 학교현장을 변화시킬 수 있는 '부드러운 개입'의 힘을 이 책에서 발견할 수 있을까?

 

1. 호기심이 핵심이다.

  뇌 의학박사 다키 야스유키는 "호기심을 계속 키워 나가면 언젠가 반드시 성적도 오르게 된다"라고 확신한다. 장난감 부수기 놀이를 하는 자녀를 당신은 어떻게 양육했는가? 장난감을 부수는 공격적인 행동이 대인관계로 이어질 것을 염려해서, 혹은 비싼 장난감을 부수는 것이 화가 나서 자녀에게 부수기 놀이를 하지 말 것을 요구했는가? 대부분의 부모가 그러했을 것이다. 그러나, 장난감 부수기 놀이를 격려한 부모의 양육방식이 자녀의 호기심을 계속 키워갈 수 있었고 아이는 무궁하게 성장할 수 있었다. 나의 관점에서, 부모의 관점에서 호기심을 키워주려 노력하기 보다는, 자녀의 입장에서 자녀가 지니고 있는 호기심을 격려하는 양육방식이 '넛지육아'이었다.

  어떤 부모는 말한다. 부모의 경제력이 아이의 학력을 결정한다라고..... 다키 야스유키는 "본질은 '호기심의 차이'"라고 말한다. "아이에게 다양한 경험을 시켜주라"라는 다키 야스유키의 말은 부모가 자녀를 학원에만 보내며 닥달하기 보다는 가족체험 혹은 가족 여행을 다니며, 자연스럽게 호기심을 키워주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자연스럽게 가족의 행복이 찾아오고, 자녀의 뇌도 무한한 성장을 할 것이다. 행복한 가정이 행복한 뇌를 만드는 법이니까.

 

2. 음악이 영어 실력을 키운다.

  예체능을 싫어했던 나는 영어를 공부하는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예체능이 뇌발달에 좋다는 말은 많이 들어서 알고 있었으나, '과연 얼마나 효과가 있겠는가?'라는 회의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음악이 영어 실력을 키운다는 다키 야스유키의 말은 충격적이었다. 음악과 언어를 배우는 뇌부위가 같고, 음악의 리듬감이 외국어를 배우는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알았을때, '내가 영어를 배우는데 힘들어 한 것도 음악에 대한 관심이 없었기 때문일까?'라는 의문이 들기도 했다.

  쏠로시절, 남자아이가 피아노 학원을 다니면, '피아니스트가 될 것도 아니면서 왜? 피아노를 배울까?'라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피아노를 배우는 것 자체가 뇌발달에 상당히 유용했다. 양손으로 각기 다른 음을 치는 피아노 연습은 좌우 뇌를 연결하는 뇌량을 발달시킨다. 머리로 생각하면서 동시에 손을 사용하는 활동은 뇌와 손 근육을 연결하는 추체로라는 신경네트워크 발달을 촉진한다. 나는 음악의 힘을 낮춰보고 있었다. 학부모들이 피아노 학원에 자녀를 보내는 이유가 있었다. 단순히 피아노뿐만 아니라, 자녀가 즐길 수 있는 악기를 다룰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자녀의 뇌발달과 인생의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넛지'를 제공하는 탁월한 선택이었다. 음악의 힘을 낮춰보지 말자.

 

3. 뇌의 비밀을 풀어 내다.

  "뇌는 뒤에서부터 만들어지고 앞부터 망가지는 것이다." 다키 야스유키의 말은 충격적이다. 우리의 뇌는 후두엽에서 측두엽으로 두정엽을 거쳐서 최종적으로 전두엽이 발달한다. 뇌의 쇠퇴는 이 반대로 일어난다. 그런데, 우리의 사교육은 어린 아이들에게 무리하게 전두엽을 발전시키는 교육만을 해왔다. 각시기에 맞추어 부모가 해야할일을 무시하고 사교육에 휘둘려 어려서부터 전두엽을 혹사시키는 교육을 한다면 아이의 뇌에는 절말을 주고, 학부모에게는 헛된 믿음만을 심어준다. 아는 만큼 제대로 키울 수 있다!! 부모는 부모교육을 받지 않고 부모가 된다. 잘못된 상식과 추측으로 자녀를 헛된 곳으로 이끌기도한다. 그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 부모는 끊임 없이 배워야한다.

  우리 뇌의 놀라운 능력중에 하나는 '범화'이다. 한가지 능력이 자라면 그와 직접 관련이 없는 부분까지 능력이 향상되는 성질을 범화라고 한다. 한가지 잘하는 것이 있으면 그것으로도 뇌 전체의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사실은 희망적이면서도 충격적이다. 공부만 하라고 강요하는 학부모의 양육방식이 얼마나 무지한 양육방식인지를 뇌의 비밀을 풀어낼 수록 더 강하게 알게 된다. 자녀가 흥미 있어하는 것 하나를 깊게 팔 수 있도록 도와주자. 부모가 원하는 것이 아니라, 자녀가 원하는 것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하자. 자녀가 원하는 것을 마음껏 펼칠수 있도록 할 수록 자녀의 뇌는 살찌워질 것이다.

 

 똑 같은 생활을 하는 수녀들이 노후 건강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연구한 결과가 있다. 어떠한 요인이 수녀의 삶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을까? 놀랍게도 어린시절 가정경제가 수녀님들의 노후 건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야 자녀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야 자녀의 식단에 신경을 쓸 수 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경제"라는 단어가 아니다. "관심"이라는 단어다. 헛된 관심 헛된 경제적 지원은 자녀의 건강과 뇌를 망가 뜨린다.  자녀에게 관심을 갖고 자녀가 흥미있어하는 호기심에 집중하며, 자녀의 뇌발달을 위해서 부드러운 개입을 할 때에 자녀는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다. 다키 야스유키는 치매를 예방하는 요소 세가지를 제시한다. 운동, 커뮤니케이션, 취미와 호기심이 바로 그것이다. 어린시절 했었던 운동을 어린시절부터 키워진 취미와 호기심, 어린시절 부모와 친구들과 나누었던 커뮤니케이션이 노년의 건강에 강한 영향을 미친다. "어릴 때 어떻게 성장했는지, 어떤 생활 습관을 가지고 살아왔는지가 큰 영향을 미친다."라는 다키 야스유키의 말을 우리는 명심해야한다. '뇌과학자 아빠의 기막힌 넛지 육아'라는 책은 단순히 어떻게 자녀를 양육해야하는지에 대한 해답만을 제시하지 않는다. 어린시절 뇌발달을 위해서 했어야할 것들 중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지금 부터 무엇을 준비해야하는지를 알려주는 책이다. 호기심을 갖고, 음악을 즐기며, 꾸준히 운동을 하자. 그리고 나의 가족과 대화를 하자. 우리의 노년이 달라질 것이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