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가 어제로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왔다.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면 마음 한구석이 허전하곤 했는데, 명절 연휴가 끝나고 나면 할 일을 끝낸 것 같아 마음이 시원해진다. 차례 음식을 만들어야 하는 나의 입장에서는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번 추석 때는 차례상에 올리기 위해 잡채를 추가해 만들어 시간이 많이 들었다. 이왕 일을 하려면 열심히 하고 싶었다.

 

 

추석 다음날이었던 어제는 가족과 함께 외식을 했다. 차례 음식을 만드느라 수고했으니 소풍을 나가는 기분을 느끼고 싶어 실외에서 밥을 먹을 수 있는 식당을 골랐다. 코로나19로 인해 금지되었던, 일 년 만에 하는 외식이었다. 야외 식당에서 한강을 보며 고기를 구워 먹으니 꿀맛이었다.

 

 

비가 오고 난 뒤에 맑게 갠 하늘을 보는 건 참 기분 좋은 일이다. 아침에 오던 비가 그치고 날씨가 개어서 우리가 점심 먹을 때는 공기가 매우 맑았고 한강 위의 하늘이 그야말로 장관이었다. 구름이 조금씩 움직이며 시시각각 모양이 달라졌고 그에 따라 진기한 풍경이 펼쳐졌다. 우리 가족은 구름이 있는 가을 하늘을 보는 재미에 흠뻑 빠졌다. 이 멋진 풍경을 남기기 위해 사진을 찍어 두었다.

 

 

 

 

 

 

 

 

 

 

 

 

 

 

 

 

 

 

 

 

점심을 먹을 때 벗었던 마스크를 쓰고 귀가하면서 아름다운 가을을 잘 만나고 왔다고 생각했다. 

 

 

 

 

 

 

 

 

 

 

 

 

 

 

....................
이슬비가 내리고 있다. 당신은 밖에 나가서 우산을 편다. 그것으로 충분하다. “구질구질하게 또 비가 오는군!” 이런 말을 한들 무슨 소용이 있는가. 비도, 구름도, 바람도 결코 마음대로 되지 않는데 어째서 “비 한번 시원스럽게 내리는군.”하고 말하지 못하는가.
-알랭, 「날마다 행복해지는 225가지 이야기」 中

 

<200가지 고민에 대한 마법의 명언>, 104쪽. 
....................

 

⇨ 나의 생각 : 날씨 하나로 인해 기분이 상쾌해지는 건 권할 일이지만, 날씨 하나로 인해 불평을 늘어놓는 건 삼갈 일이다. 불평은 행복과 먼 거리에 있기 때문에.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1-09-23 16: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홀가분해요 ㅎㅎ 사진이 좋아요. 시원시원하고 자유롭고 *^^*

페크(pek0501) 2021-09-23 16:47   좋아요 1 | URL
명절이 지날 때마다 부담스런 숙제 하나 끝낸 기분입니다.
명절 음식이 냉장고에 가득해서 당분간 반찬 걱정 없는 건 덤입니다.
시원하고 자유로운 느낌을 만끽하자고요. ㅋㅋ *^^*

새파랑 2021-09-23 17:5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명절 고생에 대한 멋진 보상이었네요. 풍경도 멋있어요 ^^

페크(pek0501) 2021-09-24 15:12   좋아요 1 | URL
그런 보상이 없으면 재미없지요. 보상을 자신에게 해 주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자기 자신에게 소홀하기 없기, 입니다. 자신이 행복해야 가족에게도 행복을 줄 수 있다고 봅니다. ^*^

stella.K 2021-09-23 18: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요며칠 하늘이 심상치 않더군요. 맑다가도 금방 흐리고 비가 올 건가 했더니
지나가는 구름이더군요. 스릴 있어 좋더군요.ㅋ
저희는 일요일 날 전쟁을 치른 듯 했어요.
언니가 설거지 하다 컵도 깨 먹고. 제가 늘상 쓰던 두꺼운 유리잔이인데.
울언니는 왜 그러는지 모르겠어요.ㅋㅋ

페크(pek0501) 2021-09-24 15:13   좋아요 1 | URL
구름에 대한 외면일기를 써 보았어요. 풍경 스케치를 멋지게 쓰고 싶었는데
이것도 쓰던 사람이나 잘 쓸 수 있나 봅니다.
명절은 전쟁 비슷하게 치르게 되는 것 같아요. 저도 정신 없어 했답니다. 뭘 깨진 않았지만요. ㅋㅋ ^*^

서니데이 2021-09-23 20: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요즘 하늘이 파랗고 예쁜 시기인데, 연휴엔 비도 오고 구름도 많아서 보름달 보기 좋진 않았어요.
오랜만에 한강 보는 것 같은데, 하늘도 파랗고, 강도 참 예쁜 날에 사진 찍으셨네요.
페크님, 연휴 잘 보내셨나요. 편안하고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21-09-24 15:15   좋아요 1 | URL
보름달은 생각 못했어요. 너무 바빴어요.
사진 찍기 좋은 날이었답니다. 아무렇게나 찍어도 그대로 괜찮게 찍히는 것 같았어요. 사진 기술이 따로 필요 없는 날이었음.
연휴 즐~겁~ 게 보냈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희선 2021-09-24 0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차례 음식하시느라 고생하셨겠습니다 명절이 지나가서 시원하시겠네요 다음날엔 식구들과 바깥에서 밥을 드셨군요 한강을 바라보며 먹다니 그 시간 좋았겠습니다 한강 구름 예쁩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1-09-24 15:16   좋아요 1 | URL
일하는 동안보다 일하기 전, 그러니까 명절이 다가올 때가 더 싫은 것 같아요.ㅋㅋ
막상 일할 땐 괜찮았어요.
시원합니다.
오랜만의 외식이었어요. 좋은 가을날 보내세요. ^*^

그레이스 2021-09-24 08: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진 예술입니다.

페크(pek0501) 2021-09-24 15:17   좋아요 1 | URL
호호~~ 고맙습니다. 사진 기술이 전혀 필요 없었던, 명장면을 연출한 하늘이었어요. 나오기 참 잘했다고 생각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