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무척 덥다. 그야말로 폭염이다. 선풍기가 쉴 틈을 줄 수 없을 정도다.

 

 

어제저녁엔 걷기 운동을 하러 나갔더니 저녁인데도 무더위로 땀이 나고 마스크로 인해 답답함마저 느껴졌다. 그래도 한 시간은 걷고 들어가려고 버티며 걸었는데 삼십 분이 지나자 기운이 하나도 없어 불가피하게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다. 괜히 천 원이 넘는 버스비만 날렸다고 생각했다.

 

 

격일로 걷기 운동을 하기로 했으니 오늘은 밖에 나가지 않아도 되어 기쁘다.

 

 

 

 

 

 

 

 

 

 

 

 

 

 

 

폭염을 싹 잊게 해 주는 책을 만났다. 딸애가 중학생 때 흥미롭게 읽었던 것이라 나도 언젠가는 읽기로 했던 책이다. 이번에 네이버 검색을 통해 이 책의 리뷰 수가 이천 개가 넘는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되어 이 책을 책장에서 찾았다. 왜 리뷰 수가 많은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과연 대단한 책이라는 걸 알았다. 읽자마자 빨려 들어가서 벌써 240쪽까지 읽었다. 3분의 2를 읽은 것이다. 바로 동화 작가인 미하엘 엔데의 <모모>라는 책이다.

 

 

청소년은 물론 누구나 읽어도 좋을 유익한 책이다. 특히 상상력이 부족한 이들에게 권하고 싶다. 작가의 상상력을 감상하는 게 나로선 참 재밌어서 이제부터는 아껴 읽고 싶다. 

 

 

이 책에서 수수께끼가 나오는데 이 책을 읽은이라면 수수께끼의 정답을 알겠지만 읽지 않은 사람도 상상력을 잘 발휘하면 정답을 맞힐 수 있을 듯싶다.

 

 

수수께끼는 다음과 같다.

 

....................
세 형제가 한 집에 살고 있어.
그들은 정말 다르게 생겼어.
그런데도 구별해서 보려고 하면,
하나는 다른 둘과 똑같아 보이는 거야.
첫째는 없어. 이제 집으로 돌아오는 참이야.
둘째도 없어. 벌써 집을 나갔지.
셋 가운데 막내, 셋째만이 있어.
셋째가 없으면, 다른 두 형도 있을 수 없으니까.
하지만 문제가 되는 셋째는 정작
첫째가 둘째로 변해야만 있을 수 있어.
셋째를 보려고 하면,
다른 두 형 중의 하나를 보게 되기 때문이지!
말해 보렴. 세 형제는 하나일까?
아니면 둘일까? 아니면 아무도 없는 것일까?
꼬마야, 그들의 이름을 알아맞힐 수 있으면,
넌 세 명의 막강한 지배자 이름을 알아맞히는 셈이야.
그들은 함께 커다란 왕국을 다스린단다.
또 왕국 자체이기도 하지! 그 점에서 그들은 똑같아.


 - 미하엘 엔데, <모모>에서.
....................

 

 

 

 


.........................
이 수수께끼의 정답 세 가지는 무엇일까요?
(힌트 : 정답은 손으로 만질 수 없는 것이다.)

 

 

 

(또 하나의 힌트 : 위의 수수께끼에서 5번째 줄에 있는 “첫째는 없어. 이제 집으로 돌아오는 참이야.”라고 쓴 것에서 첫째는 ‘미래’를 말함.)

 

그렇다면 둘째와 셋째는 무엇일까요?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7-23 17: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1-07-23 17:30   좋아요 3 | URL
사색적, 철학적인 책 같아요. 아주 흥미롭게 읽혀요.

수수께끼의 힌트 - 시간과 관련이 있어요. ㅋㅋ

2021-07-23 18: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7-23 21: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미미 2021-07-23 18:16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아유 저의 인생 📚 인데 많은 분들의 인생 책이겠지만요~♡ 다시 읽고 싶은데 어디갔는지~퀴즈 답도 생각안나네요. 언제 답도 올려주시는건가요?😊

페크(pek0501) 2021-07-23 21:22   좋아요 4 | URL
이미 맨 끝에 또 하나의 힌트를 추가해 넣어서 답 찾기가 쉬울 겁니다.

저는 이 책을 이제야 읽었어요. 책장에 있는 걸 보면서, 저거 읽어야 하는데, 그러면서 안 읽고 말았다는...
읽을 책이 한두 권이라야 말이죠. 아무튼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추천하고 싶네요.

새파랑 2021-07-23 21:23   좋아요 4 | URL
저 정답 맞힘 ㅋ

페크(pek0501) 2021-07-23 21:28   좋아요 4 | URL
맞아요, 새파랑 님이 비댓으로 정답을 맞히셨어요. 추카추카~~~
축하 상품으로 새파랑 님의 글에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남기겠습니다. 2종 세트입니다.
정답은 쉿!!!

2021-07-23 2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1-07-23 22:09   좋아요 4 | URL
미미 님, 정답을 맞히셨어요. 그런데 정답을 쓰신 댓글을 비밀댓글로 고쳐 주시면 안 될까요? 히히~~
오! 벌써 비댓으로 하셨군요. 감사합니다.

미미 2021-07-23 22:16   좋아요 4 | URL
너무 재밌어요ㅋㅋㅋㅋ~♡ 다음에 또 작품과 퀴즈 부탁드려요ㅋㅋ😆

페크(pek0501) 2021-07-23 22:18   좋아요 4 | URL
재밌어 하시는 분을 위해 연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재밌어요. 으하하~~

scott 2021-07-23 22:55   좋아요 4 | URL
정답 🤚✋

시간??

페크(pek0501) 2021-07-25 13:03   좋아요 2 | URL
스콧 님, 시간은 정답이 아니지만 시간과 관련이 깊은 게 정답이에요.

정답은 미래, 과거, 현재 입니다. 셋째인 현재가 없다면 과거와 미래도 없죠. ^^**

참석에 의미가 있는 걸로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당~~

희망찬샘 2021-07-23 21:5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멋진 책이죠.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주는! 손끝에서 이야기가 폭발했다는 미하엘 엔데의 <<끝없는 이야기>>도 언제 다시 읽어봐야지 하다 아직 못 읽었네요. 길어서 띄엄띄엄 읽다보니 끝내준다~~~는 말이 와닿지 않아 언젠가 꼭 다시 읽어봐야지 싶었어요. <<모모>>를 보니 <<끝없는 이야기>>도 다시 생각나네요.

페크(pek0501) 2021-07-23 22:07   좋아요 4 | URL
저도 모모를 읽으면서 이 책에 반해 버려서 다른 작품이 뭐 있나 찾아보니, ‘끝없는 이야기‘가 있더라고요. 이건 7백 쪽의 분량이지만 금방 읽을 수 있을 것 같이 생각되더라고요. 흡인력 있는 글을 쓰는 작가라서요. 희망찬샘 님은 이런 류의 책을 많이 읽으셨을 것 같군요. 좋은 책 있으면 추천 바랍니다. ^^**

서니데이 2021-07-23 22:51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오늘처럼 더운 날엔 돌아오는 길 버스타고 오셔서 다행이예요. 폭염경보일 것 같은 날씨니까요. 이렇게 더운 날도 걷기운동을 격일로 하시니 부지런하고 자기관리 잘 하시는 분 같아요. 더운 하루 시원하고 좋은 밤 되세요.^^



페크(pek0501) 2021-07-25 13:08   좋아요 2 | URL
예전엔 10년 이상 매일 한 시간씩 걸었어요. 습관이 걷기의 즐거움을 알게 해 줬죠.
이렇게 더운 날엔 격일로 걷는 것도 쉽지 않군요.
예전 여름은 이렇게 덥지 않았어요. 에어컨 없이 살면서도 크게 불편할 줄 몰랐어요. 그런데 지금은 에어컨 없이는 못 살 것 같군요. 지구가 뜨거워짐을 실감합니다.

폭염으로 고생하시는 분들 생각하면 에어컨도 맘 편히 켜지 못하겠어요. 빨리 폭염이 물러가길 바랄 뿐입니다.
서니데이 님도 시원하게 여름을 잘 보내세요.^^**

희선 2021-07-28 02: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읽었는데 생각나지 않는군요 모모 하면 다른 모모도 생각납니다 에밀 아자르 소설 《자기 앞의 생》에 나오는... 미하엘 엔데 소설 《끝없는 이야기》 비룡소에서 나온 건 허수경 시인이 한국말로 옮겼어요 갑자기 그게 생각나는군요


희선

페크(pek0501) 2021-07-30 11:12   좋아요 1 | URL
자기 앞의 생에도 모모가 나오죠. 희선 님 덕분에 지금 생각났어요. 또 잊겠지만 ㅋ

끝없는 이야기는 두껍더라고요. 그래도 잘 읽힐 것 같아요. 작가의 재능이 독자를 빨아들일 테니까요. 독자로 하여금 빨려들어가게 만드는 작가를 존경합니다. 대단한 재능이에요.
오늘도 폭염을 견디며 코로나를 견디며... 그러나 인생은 소중함을 잊지 않는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