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나무>라는 소설집에 담겨 있는 단편 ‘황혼의 반란’을 간략히 소개한다.

 

 

 

 

 

 

 

 

 

 

 

 

 

 

 

 

 

베르나르 베르베르, <나무>

 

 


‘황혼의 반란’은 노인 문제를 다루고 있다. 노인에 대한 사회 분위기는 다음과 같이 묘사되어 있다.

 

 

『노년의 이미지는 점차 사회의 모든 부정적인 요소와 결합되었다. 인구 과밀, 실업, 세금 등이 모두 <자기들 몫의 회전이 끝났음에도 회전목마를 떠나지 않고 있는 노인들> 탓이 되어 버렸다.
레스토랑 문에서 <70세 이상 출입 금지>라는 팻말을 발견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었다. 행여 반동분자로 몰리게 될까 봐 이제 아무도 노인들을 옹호하려 들지 않았다.』
- <나무> 중 ‘황혼의 반란’, 79쪽.

 

 

60세 이상의 노인에게는 노동이 금지되고, 자녀들에게는 부모를 지원하는 것이 금지된다.

 

 

『한 사회학자가 텔레비전 저녁 뉴스에 나와서 사회 보장의 적자는 대부분 70세 이상의 노인들 때문에 생긴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였다.』
- <나무> 중 ‘황혼의 반란’, 77쪽.

 

 

경제적 이유로 노인이 골칫거리임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사회라니. 가슴이 섬뜩해진다.

 

 

『「그들은 우리를 없애 버리기 위해 독극물 주사를 놓고 있어요.」
「설마요! 그건 너무…...」
「그들이 우리를 곧바로 제거한다는 얘기는 아니에요. 얼마 동안은 우리를 데리고 있죠. 우리 자식들이 생각을 바꿀 경우에 대비해서 말이에요.」』
- <나무> 중 ‘황혼의 반란’, 81쪽.

 

 

자식들의 동의를 얻어 노인을 제거하는 세상이란 어떤 세상일까.

 

 

위험하다고 느낀 노인들은 숲 속으로 도주해 동굴에서 생활한다. 그야말로 황혼의 반란인 셈이다. 

 

 

이 소설은 마지막을 이렇게 마무리한다. 

 

 

『전설에 따르면, 프레드는 주사를 맞고 죽기 전에 자신에게 주사를 놓은 자의 눈을 차갑게 쏘아보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너도 언젠가는 늙은이가 될 게다.」』
- <나무> 중 ‘황혼의 반란’, 96쪽.

 

 

“너도 언젠가는 늙은이가 될 게다.”라는 한마디가 가슴에 와 박힌다.

 

 

 

 

 


................................
P.S.
난 이 소설을 허무맹랑한 이야기로 읽지 않고 미래 소설로 읽었다.
이 이야기가 2050년쯤에 90세 이상의 노인들에게 해당할 일인지 모른다.
고령화 사회의 심각성을 안다면 예측이 가능한 일이다. 
아주 먼 훗날에 독재 국가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우리는 확신할 수 있을까.

 

 

 

 

 

 

(79쪽) 노년의 이미지는 점차 사회의 모든 부정적인 요소와 결합되었다. 인구 과밀, 실업, 세금 등이 모두 <자기들 몫의 회전이 끝났음에도 회전목마를 떠나지 않고 있는 노인들> 탓이 되어 버렸다.
레스토랑 문에서 <70세 이상 출입 금지>라는 팻말을 발견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었다. 행여 반동분자로 몰리게 될까 봐 이제 아무도 노인들을 옹호하려 들지 않았다.

(77쪽) 한 사회학자가 텔레비전 저녁 뉴스에 나와서 사회 보장의 적자는 대부분 70세 이상의 노인들 때문에 생긴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였다.

(81쪽) 「그들은 우리를 없애 버리기 위해 독극물 주사를 놓고 있어요.」
「설마요! 그건 너무……」
「그들이 우리를 곧바로 제거한다는 얘기는 아니에요. 얼마 동안은 우리를 데리고 있죠. 우리 자식들이 생각을 바꿀 경우에 대비해서 말이에요.」

(96쪽) 전설에 따르면, 프레드는 주사를 맞고 죽기 전에 자신에게 주사를 놓은 자의 눈을 차갑게 쏘아보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너도 언젠가는 늙은이가 될 게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하라 2020-12-12 19: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현실이라고 소설보다 나을 것도 없는 것 같아요. 코로나도 노인들 사망율이 높은데 복지부담이 큰 국가들에서는 면역을 운운하며 마스크도 권장하지 않았었죠. 죽을 노인들은 좀 죽어도 된다는 식이었으니 소설보다 더 차가운 세상이 아닌가 싶어요.

페크(pek0501) 2020-12-12 19:49   좋아요 2 | URL
우리가 모르는 정치적 비밀을 포착하면 끔찍하죠. 저는 이 소설을 미래 소설로 읽었어요. 비현실적인 허무맹랑한 이야기가 아니라 미래에 저런 세상이 올 수도 있다고 봤어요. 어떤 나라에서 제일 먼저 생길지 모르겠지만...

효율성만을 중시하는 사회가 인간에게 끼칠 해악을 생각해 보게 되었어요.
댓글, 감사합니다.

겨울호랑이 2020-12-12 20: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회 문제는 공동체가 유지되는 한 함께 할 수 밖에 없는 문제인데, 이를 어느 특정 구성원 ‘때문에‘라는 이유를 붙이는 것 자체가 문제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결국 소수, 약자에게 귀책되는 문제의 원인이 오랜 기간 인류 역사에 기록된 불평등, 불공정의 문제와 맞닿아있음을 생각해 봅니다...

페크(pek0501) 2020-12-12 23:39   좋아요 2 | URL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저는 이 소설을 읽으면서 어떤 상황에 처하든 약자에게 너그럽지 못한 태도, 약자에게 냉혹함을 지양해야 하는 게 우리가 할 일이고, 인간의 가치와 존엄성이 나이에 따라 달라지지 않아야 함을 생각했어요.

우리 현실에서도 재산 때문에 부모를 죽이거나 버리는 일이 벌어지고 있어 뉴스에 오르기도 하죠. 고령화 사회인 만큼 노인 문제에 대해 심각해지는 지점이 올 거라고 봅니다.

서니데이 2020-12-12 21:4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태어나는 순간부터 매순간 나이가 많아지는데, 누구도 피할 수 없는 문제예요.
아직은 시간이 많이 남은 사람들과 조금 남은 사람들의 차이일수도 있겠네요.
소설 속의 이야기였으면 좋겠어요.
잘 읽었습니다.
페크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0-12-12 23:43   좋아요 2 | URL
그렇죠. 나이 먹는 걸 피할 순 없죠. 어떻게 하면 다같이 잘 살 수 있는지 모색해야 할 것 같아요. 나이 먹어 기운 빠지고 병이 생기는 것도 서러운 게 노인인데 말이죠.
저는 미래 소설처럼 읽혔어요.

주말은 늦게 잠자는 버릇이 있어요. 이제 잠을 청해야죠.
서니데이 님, 굿~ 나잇~~

파이버 2020-12-13 00: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70세 이상 출입 금지> 팻말이 현실에서 논란이 되었던 ˝노키즈존˝ 표지판을 떠올리게 해서 두 배로 씁쓸해집니다... 모두 어린아이였던 시절이 있고 노인이 될 미래가 있는데 지금당장의 불편만 크게 느끼는 것 같아요

페크(pek0501) 2020-12-13 12:20   좋아요 1 | URL
노키즈존도 특정한 사람을 배제한다는 점에서 찬반 논쟁이 생길 여지가 있어요.
어린아이가 귀찮다는 건데 그런 걸 생각해 낸 본인도 자식이나 손주가 생길 텐데 말이에요.
흔히 대, 를 위해 소, 가 희생해야 한다는 말을 하는데 자신이 그 ‘소‘에 해당할 땐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해져요. 진지한 모색이 필요한 것 같아요. 그때그때 편의에 따라서 효율성에 따라서 결정할 일이 아닌 것 같아요.
첫눈 온 날, 좋은하루 보내세요.

scott 2020-12-13 0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베르나르에 ‘나무‘ 대충 읽었었는데 페크님 글 읽고나니 언젠가 내가 겪게 될 일이라는게 등꼴이 오싹해집니다

페크(pek0501) 2020-12-13 12:23   좋아요 1 | URL
저도 처음엔 그냥 소설이니까 상상력을 발휘했군, 하고 생각했지요.
그런데 다시 생각해 보니 심각한 사안이었어요. 우리와 아주 무관한 일도 아니고요.
몇 년 전에 이 책을 사 놓은 것 같은데 이제야 보고 있습니다. 요즘 단편집이 좋더라고요.
사 놓으면 언젠가 책을 읽는다, 를 실천한 셈입니다. ㅋ
좋은 하루 보내세요.

희선 2020-12-13 02: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무서운 이야기네요 누구나 나이를 먹는데, 자기 차례가 오면 어떡하려고 나이 먹었다고 안 좋게 대하다니... 소설에서만 그런 건 아니기도 한 듯해요 자기 자리를 찾는 사람도 있지만 그런 게 없는 사람이 더 많지 않나 싶습니다 세상에는 어린이뿐 아니라 나이 많은 사람도 있어야 할 텐데...

페크 님 서재의 달인 축하합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0-12-13 12:24   좋아요 1 | URL
알고 보면 말도 안 되는 일이 아니라 말이 되는 이야기 같아요. 무섭죠.

서재의 달인, 감사합니다. 희선 님도 축하드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cyrus 2020-12-13 10: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겉모습만 젊고, 사고방식은 늙은(낡은) 꼰대도 많아졌어요. 저를 포함한 젊은 사람들도 언젠가는 꼰대가 될 수 있어요.

페크(pek0501) 2020-12-13 11:58   좋아요 0 | URL
하하~~ 저는 벌써 꼰대가 되었는지 모릅니다. 밖에서 티를 안 낼 뿐.
20대인 우리 딸과 얘기를 나누면 ‘요즘은 안 그래.‘라는 말을 듣습니다.
조그맣던 게 컸다고 나를 가르치려 든다니까요. 어디 가서 그런 말 하면 안 된다고 주의까지 줍니다요.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을 읽으면 확실히 내가 뒤처졌음을 느낍니다. 시대가 달라요. 그런 소설을 자주 봐야겠다고 생각했지요.

댓글, 감사합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