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에 갔다 왔다. 집에 오니 할 일이 줄지어 있다. 할 일을 끝내고 컴퓨터를 켰다. 알라딘의 내 서재에 들어갔다. 방문자가 몇 명인지를 확인하고 새 댓글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이웃 님들의 서재에 들어가서 글을 읽었다. 어느 서재에선 여러 글을 읽었고 어느 서재에선 ‘글을 참 잘 쓰네.’라고 생각되는 글을 꼼꼼히 두 번 읽었다. 어느새 시간이 흘러 버렸다. 컴퓨터 앞에 있으면 시간이 잘 갔다. 부리나케 옷을 바꿔 입고 모자를 쓰고 밖에 나갔다. 한 시간을 걸었다. 걷는 건 나의 습관 중 하나. 초여름이지만 해 질 무렵이라 덥지 않았고 공기가 맑았다. 요즘 미세먼지가 있는 날이 있어서 이렇게 맑은 날이면 좋았다. 걷는 것도 좋았다. 집에 오는 길에 시장에 들러 몇 가지를 샀다. 오자마자 저녁 준비를 했다.

 

그리하여 하루가 다 날아가 버렸다. 내가 표나게 한 일이라곤 여러 서재에 들어가서 글을 읽었다는 것과 댓글을 다섯 개 남겼다는 것뿐. 책을 읽지 못하고 글을 쓰지 못하고 하루가 가 버렸지만 그래도 하루를 허투루 보낸 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남의 글을 읽으며 배운 게 있었고 댓글을 썼으므로. 특히 내가 댓글을 쓰는 것은 서재 주인에게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담는 일이므로 좋은 일을 했다고 생각했다. 말하자면 덕을 쌓은 거지.

 


.................................................
쓰고 보니 싱거운 글. 그래서 소금을 치고 싶은 글. 그래도 올린다.

 

 

 

 


여기까지가 2014년에 쓴 글입니다. 그땐 코로나19가 아니라 미세먼지가 우리 생활을 불편하게 한 모양입니다. 기록이란 게 새삼 중요함을 알겠습니다.

 

 

제가 이웃 님들의 서재에 댓글을 써서 덕을 쌓은 하루를 보냈다고 하네요. 제게 그런 대견한 구석이 있었음은 새로운 발견입니다. 기록이란 게 새삼 중요함을 알겠습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이버 2020-09-16 18: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서재구경을 하다 보면 사유가 깊으신 분들이 많이 계셔서 많이 배우는 것 같아요 제게는 페크님도 그 중 한 분이십니다ㅎㅎ

페크(pek0501) 2020-09-17 15:24   좋아요 1 | URL
파이버 님이 제 귀에 기분 좋게 들어오는 말씀을 하십니다. ㅋ
저도 서재 구경을 다니다 보면 책 좋아하는 분들이 정말 많구나, 생각되고
좋은 책 정보, 생활 정보, 그리고 어떤 땐 삶의 지혜 같은 것을 배웁니다.
코로나 시대에 그래도 이런 댓글 창구가 있어서 다행이라 여깁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stella.K 2020-09-16 18: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언니는 참 대견해요. 진짜로!ㅋㅋㅋ
이젠 미세먼지 걱정하는 나날이 그리워요.
이럴지도 모르고 얼마 전까지 미세먼지 타령이나 하고 앉았었으니
사람이 아니라 인류의 미래가 한치 않을 내다보지 못하고 있으니.ㅠㅠ

페크(pek0501) 2020-09-17 15:26   좋아요 1 | URL
아하~~ 정말 제가 대견한가요? 누구나 잘 관찰하면 대견한 구석이 있을 거라 생각해요.
미세먼지로 스트레스 받던 것과 비교하면 코로나와 상대가 안 되지요. 코로나에 비하면 미세먼지처럼 작은 문제였어요.ㅋ
한 치 앞을 못 보는 게 인간의 한계 아니겠어요.
그래도 알라딘 서재가 있어 이 시대를 버티는 데 도움을 받습니다. ㅋ
좋은 하루 보내시길... 오늘 날이 참 좋네요.

scott 2020-09-16 19: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코로나 끝이 안보여서 암담합니다. 페크님 건강 잘챙기세요.

페크(pek0501) 2020-09-17 15:28   좋아요 1 | URL
그렇죠? 뉴스를 볼 때마다 참 암담해요. 빨리 백신이 나와야 할 텐데요...
참 힘든 시대를 우리가 살고 있어요. 전 세계인이 모두요.
scott 님도 건강 잘 챙기세요. 건강이 제일 중요하니까요.
감사합니다.

겨울호랑이 2020-09-17 04: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코로나도 미세먼지도 없었다면 그때에는 우린 무엇을 걱정했을까를 생각해 봅니다... 지금은 그리 걱정되지 않는 일이 코로나처럼 우리에게 다가왔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페크(pek0501) 2020-09-17 15:31   좋아요 1 | URL
인간이란 늘 걱정을 달고 사는 존재니까요. 맞아요. 코로나19가 없었어도 우리는 뭔가 고민하고 걱정하며 살고 있을 거예요. 아이 성적 때문에, 시집 못 간 딸 때문에, 정규직이 안 된 자식 때문에, 승진에 실패한 남편 때문에 등등... 각자 걱정 한 보따리씩 짊어지고 살고 있겠지요. 이젠 코로나19만큼 심각해 보이는 게 없네요.
시집 못 가면 혼자 살면 되는 거죠. ㅋ

그래도 오늘 날이 참 좋네요. 코로나19가 없는 날처럼 태평한 날씨입니다.
건강 잘 챙기며 이 시대를 잘 버티자고요. 댓글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2020-09-17 20: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모르고 읽으면 오늘 쓰신 글이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그 사이 6년이나 지났네요.
알라딘 서재 이야기도 있고, 여전히 댓글로 많이 쓰시니까, 낯선 건 미세먼지만 찾았어요.
작년까지는 미세먼지가 문제였고, 올해는 코로나19가 계속 뉴스에 나옵니다.
창문 열기는 좋지만, 외출은 부담스러운 오늘이었어요.
페크님,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셨나요. 편안하고 좋은 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20-09-18 12:29   좋아요 1 | URL
예. 벌써 6년이나 지났으니 놀랄 일이에요. ㅋ
그땐 미세먼지가 중요한 변수였던 시대였어요. 창밖이 흐리면 안개보다 미세먼지로 생각하던 때였어요.
오늘도 볕은 따갑겠지만 그리 덥지 않은 날씨예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희선 2020-09-18 01: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2014년에는 미세먼지 별로 마음 안 썼어요 그보다 시간이 더 지난 다음에 걱정했네요 2019년에는 정말 심했습니다 이월이 끝날 때쯤부터 삼월초까지 심했으니... 지금은 미세먼지보다 코로나19를 더 생각하는군요 여전히 미세먼지 심한 날 올 텐데, 아니 올해는 지난해보다 덜한 것 같기도 합니다 코로나19는 많은 사람이 걱정하는 거네요 사람은 그것뿐 아니라 이런저런 걱정을 하고 살겠지요

적을 때는 시시해도 나중에 보면 이런 일도 있었구나 하지 않을까 싶어요 가끔이라도 일기 써야 할 텐데, 올해는 다른 때보다 더 못 쓰네요 책도 별로 못 보고...

페크 님 오늘 좋은 하루 보내세요


희선

페크(pek0501) 2020-09-18 12:33   좋아요 1 | URL
그땐 미세먼지에 신경 쓰지 않는 사람이 많았어요. 마스크 쓰기를 실천하지 않아도 누가 뭐라 그러지 않았고요. 지금에 비하면 훨씬 좋은 때였어요.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까지 미세먼지가 심했던 것 같아요. 코로나19로 문 닫는 회사, 공장들도 생기고 하니깐 공기가 깨끗해진 것 같네요.
희선 님도 오늘 좋은 하루 보내세요. 나이가 들어가니깐 하루하루가 소중하더라고요. 지난 시간들이 아쉽게 느껴집니다.
댓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