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문화로 배우는 이야기 일본어
김용운 / 디자인하우스 / 1998년 7월
평점 :
품절


 저자는 수학자로서도 큰 업적을 남겼지만 (수학 관련된 저서도 몇 권 읽었던 적이 있음)
 일본 관련 저술도 다수 집필한 일본통이다.
 물론 일제시대를 살아오면서 본의가 아니면서도 일본어를 배우게 되었고 현재는 일본어
 를 배우고자 하나 적당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 후학들에게 재미있게 일본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갖게 한 것이 이책이 아닌가 싶다.
 저자는 한국어보다는 일본어를 먼저 배우게 되었고 그러한 환경으로 인하여 모국어인 한
 국어를 외국어 공부하듯이 했다고 한다. 저자가 한국어를 익히는 과정에서 한국어와 일
 본어의 유사한 점이 많이 발견되었다고 하며, 저자는 한국어와 일본어의 유사점을 찾는
 방법으로 일본어를 배우는데 효과가 증진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저자가 제시하고 있는 방법은 첫번째로 일본어는 한국어와 매우 가까운 언어이므로 되도
 록 한국어와 일본어의 관계를 따지면서 연상 작용을 자극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두번째로 일반적인 외국어 학습에도 통용되는 것으로 외국어 학습은 ‘문법’보다는 ‘문장’을 외워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일본어의 어순은 한국어의 어순과 같기 때문에
 짧은 문장 같은 것은 되도록 외우는 것이 좋다고 한다. 아울러 더욱 큰 효과를 얻기 위
 해서는 속담, 관용구, 시 등을 외워야 한다고 한다. 이것은 일본인의 문화와 심리를 이
 해하는데 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언어는 고ㅌ 그나라의 문화를 나타내는 것이기 때문
 에 하나의 언어를 제대로 익히려면 그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함
 을 강조하고 있다.
 세번째로 일본 고유의 낱말에 대해서는 그 말이 태어난 역사, 문화 이야기와 함께 공부
 하면 이해가 훨씬 쉽다고 한다. 특히 일본어와 한국어는 어원을 같이하는 낱말이 많기
 때문에 우리 역사와 우리말을 통하여 그들의 언어를 익힐 수 있다고 한다.
 모든 외국어가 그렇겠지만 문화라는 배경지식을 많이 익히면 언어에 대한 이해가 좀더
 깊어지고 이왕 배우는 거 제대로 배우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hika 2005-10-19 14: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일본말에 대해 일본서 어릴때 살다 온 애에게 조금 듣고 일본 만화나 책을 보면 더 많은 것이 보이는 것과 비슷한 느낌일까요?
일본어를 배워보고 싶기는 한데...

짱구아빠 2005-10-19 14: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본어 잘 하는 거는 아니지만,나름대로 배우는 재미가 솔솔합니다.
발음이나 어순 같은 게 그래도 영어에 비하면 쉬운 편인것 같은데요,어휘가 딸려서
어디가서 잘한다고 명함내밀 정도는 아니구요...김용운선생님의 은근하면서도 차분한 유머감각도 읽는 재미를 더해줍니다.

조선인 2005-10-19 15: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용운 선생님이 일본통이기도 하다구요? 놀라워요. 전 처음 알았어요. 으아. 선생님의 새로운 면모입니다.

조선인 2005-10-19 15: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아, 어쩐지. 동명이인이군요. ㅠ.ㅠ

짱구아빠 2005-10-19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알고 있는 김용운 선생님은 제가 학교 다니던 시절에 저희 대학 수학과 교수님으로 계시면서 대학원장을 역임하신 분인데 조선인님 알고 계신 김용운 님은 누구신지???

조선인 2005-10-19 2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그러게요. 바보같죠.

짱구아빠 2005-10-20 0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대 물리학과에도 김용운 교수님이 계셨군요... 성함이 같으니 헛갈릴 수도 있었겠네요 ^^
 
미 제43대 대통령 조지 W. 부시의 엉터리 영어
김명훈 지음 / 민서각 / 2004년 10월
평점 :
절판


나는 이 책을 산 것을 후회한다.
왜냐구? 나는 30대 중반을 넘어서도록 아직도 영어를 제대로 말하고,읽고,쓰질 못한다.
그래도 새로운 지식을 접하고 재미있고 즐거운 문화생활을 위해서,미국 영화를 보면서
가능하면 그들의 정서와 분위기를 있는 그대로 느껴보기 위해 오늘도 영어 공부를
하고 있다. 그런데 이 책은 영어공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래도 자칭 세계 최강국의 대통령이 이라는 자가 쓰는 영어라고 모아논 것이
마치 "한국인이 잘 틀리는 영어표현 100가지","영어,이렇게 쓰면 안되요"...이런 식의 제목을
붙여도 무방할 만큼 무지막지한 발언이 창궐하고 있다.
올바른 표현을 배우고 익혀도 모자란 시간에 부시의 엉터리 영어를 읽고 있어야 한다는게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다.
이 책은 부시의 척박한 세계지리지식(세상에 그는 아프리카를 하나의 국가로 알고 있으며,
동베를린이 중미에 있다고 한다..)과 부족한 영문법실력,자신이 사령관이기 때문에 자신이
한 말에 대하여 일일이 설명할 필요가 없다는 오만,그리고 부시가 부지불식간에 행하는
어이없는 코미디나 개그를 소개한 책이다. 
나름대로 영어공부가 되었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부시가 말한 원문을 보시고 어법 및 문법상
오류를 찾아내는 게임을 함으로써 본인의 영어실력을 테스트할 수도 있겠다.
때때로 어떤 문장은 도저히 우리 말로 해석이 되지 않는다.
이런 문장을 만나면 부족한 나의 영어실력을 탓했는데,이 책의 저자 조차도 도대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설명을 해서 그나마 안심이었다.

다들 희망을 가지자구요... 자국어인 영어를 못해도 명문대 나오고,대통령까지 해 먹잖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 제43대 대통령 조지 W. 부시의 엉터리 영어
김명훈 지음 / 민서각 / 2004년 10월
절판


We spent a lot of time talking about Africa,as we should.
Africa is a nation that suffers from incredible disease.
(해석 : 당연히 그래야 하듯이,우리는 아프리카에 대해 이야기하며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프리카는 엄청난 병을 앓고 있는 국가입니다.)
-2001년 6월 14일 스웨덴 요텐베리에서

부시는 아프리카를 한국이나 일본 ,영국 같은 하나의 국가로 알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부시의 무식과 무지도 문제지만 주변에 그 많은 참모들은
당최 뭐하는 이들인지 모르겠다. 자기네 대통령이 사방팔방 다니면서
무식을 과시하고 있는데 왜 가만 놔두는지.. 누구처럼 수첩에라도 적어주든가 하지... -16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영진 일본어 한자읽기 사전
김영진 지음 / 진명출판사 / 2000년 2월
평점 :
절판


고등학생이던 시절 제2외국어를 일본어를 하면서 이 사전을 처음 접하게 되었다.
당시에는 빠진 한자없이 잘 만들어진 사전이라고 생각했다.
그로부터 15여년이 지난 지금 맡고 있는 업무 때문에 일본어 공부를 다시 손에 잡게
되는 사태가 발생했고, 고교 시절에 보던 이 사전을 찾아 열심히 서재를 뒤졌으나,
찾지못하고 새로 구입을 하게 되었다.
일본어 공부를 하면서 한자읽기 사전이 필요한 이유는 첫째 정확한 한자 발음을 익히기
위한 것이고 (그걸 모르면 아예 무슨 뜻인지는 알아도 소리내어 읽을 수가 없다),
두번째로 일본어 한자중에 일부는 우리 말로 의미가 파악이 안되는 것들이 다수 있다.
예를 들어 場合같은 한자가 그렇다.(우리 말로 하면 "경우"라는 의미)
이 두가지 요건을 충족시켜야 훌륭한 한자읽기 사전일 터인데 이 사전은 어휘 수에서
조금 부족한 느낌을 최근 사용한 2주간 받았다.
宛名,場面 같은 한자어는 아예 사전에 나오질 않아서 일한사전을 다시 뒤벼봐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었다. 내가 비록 일본어 고급 수준은 아니지만 접하는 문서나 책자들이 종종 고급어휘가
나온다.(장면같은 한자는고급어휘도 아닌데..) 추후 부족 어휘에 대한 보충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9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카쨩 2005-03-03 22: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4년넘게 쓰는중인데 동감합니다!! 심하게~ !
특히 찾기할때 잘못되거나 없는게 너무 많아요 ㅠㅠ
 
툰글리시 Toonglish
심재경 지음 / 길벗이지톡 / 2003년 11월
평점 :
절판


학생이던 시절에는 두꺼운 아카데미 토플이나 이재옥 토플도 별 어려움이 없이 보았던 거 같은데,
이제는 그런 대용량의 영어책을 보면 보고싶은 엄두가 나질 않는다.
그래도 계속 줄어들어 이제는 거의 없다시피한 영어실력을 유지,발전시키기 위하여
영어공부는 계속 해야겠기에 비교적 보기 편할 것 같고,그림과 사진이 풍부한 툰글리시를
고르게 되었다.
전체 분량은 249페이지로 그렇게 많은 양이 아니면서도 적절하게 만화로 이야기를 풀어가면서
기억에 오래남도록 최근 영화이야기도 솔솔하게 나온다.
또한 회화 문장도 진부하기 이를데 없는 (거의 공식화된 ) 것이 아니고 조금은 비틀어 놓은
문장이어서 농담을 해야할 상황에서 써 먹기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다만 아쉬운 것은 중간중간에 영문 오자가 몇군데 눈에 띄는 것이었다.
예를 들어 tired 라고 되어야 할 부분이 tried라고 되어 있다든지 하는 것...
두꺼운 수험서 형태의 영어공부에 질린 사람들이라면 기분전환삼아 볼 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