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사은품, <고양이서재 망토담요>를 보셨나요? 정말 예쁩니다. 

이거 받아서 언니한테 줘야지! 라는 핑계로 나는 책을 사야지! 

하고 엊그제 룰루랄라 주문을 했다. 

고심 끝에 5만 원을 맞춰서 주문했고, 밤늦게 받은 포장을 뜯으며 즐거웠다. 책들 아름다워.. 

자다가 새벽에 설핏 잠이 깼는데, 갑자기 '고양이서재 망토담요'가 떠올랐다.

뭐야 그거 안 왔잖아!! 분명히 상자에 안 들어있었는데?? 

주문내역을 봤는데 망토담요가 아예 없다. 그리고 이벤트페이지에 들어가니 고양이서재 망토담요는 품절되었다고 적혀 있었다.

품절되어서 안 온건가?? 그렇다고 주문내역 자체에 없지는 않을텐데?? 

1대1 문의를 남겼다. 다음 날 답변을 보고 깨달았다.

사은품 선택하면서 맨 위에 있는 '고양이서재 망토담요'를 클릭해놓고, 

아래쪽에 있는 '2022 가계부'를 또 클릭한 것이다. 두개 다 주는 걸로 착각을 ㅜㅜㅜㅜ 

그렇게 고양이서재 망토담요는 날아갔다. 안녕.. 

가계부는 예뻐서 택했는데 막상 보니 너무, 너무... 너무, 가계부다. (??) 

내가 이렇게까지 가계부를 열심히 쓸 것 같지는 않은데 ㅋㅋ 뭐 다이어리 겸사겸사 써봐야겠다.


암튼 본래 목적이었던 망토담요는 빠졌지만 구매한 책들.

<왼손잡이 여인>은 폴스타프님의 리뷰 보고 담아뒀었는데, 마침 가격 맞추기에 딱 좋아서 ㅋㅋ 땡투! 

<의지와 증거>는 다락방님의 퀴즈이벤트를 맞춰서 받았다 ㅋㅋ 다락방님 만만세! 

<버지니아 울프 북클럽>은 단발머리님께 땡투하고 구매. 올랜도, 자기만의 방에 이어 읽고 있는 <댈러웨이 부인>의 이해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여성과 광기>는 계속 북플에 올라와 보고는 싶었는데, 공쟝쟝님이 올린 사진이 결정타였음(땡투). 받아보니 역시나 책이 참 예쁘다 히히 근데 두꺼워..

<바디>는 빌 브라이슨이라 계속 담아는 뒀었다. 최근 몸에 대해 많이 물어보는 첫째에게 척척 대답해주는 멋진 엄마가 되고 싶은 희망에 구매ㅋㅋ 조금 읽어봤는데 빌 브라이슨 답게 유쾌하게 풀어낸 것 같아 기대된다.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11-25 12: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에이 뭐가 걱정이에요~ 담요를 선택해서 다시 한 번 구매하면 되지요~ 라고 하고 싶은데 품절이라니... 흑 ㅜㅡ

독서괭 2021-11-25 12:44   좋아요 3 | URL
앗 방금 다락방님 페이퍼에 댓글 달고 왔는데요 ㅋ
저도 다시 구매하려고 했으나 품절이더라구요 흑흑흑 ㅜㅜㅜ 역시 좋은 건 빨리 사야합니다..

scott 2021-11-25 12:5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아! 🖐만원 가격 딱 맞춤 주문 했는데
냥이 망토 품절이라니!
모두들 추워진 날씨에 무릎 담요 용으로 주문 한 것 같습니다!

역시
좋은것 예쁜 것들은
빛의 속도로 순!삭 ㅜ.ㅜ

독서괭 2021-11-25 13:19   좋아요 4 | URL
제가 가계부를 선택하지 않고 제대로 주문했다면 품절 전에 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 싶어 더욱 아쉽습니다 ㅜㅜ
좋은 거 예쁜 거 미루지 말고 사야.. 휴.. 알라딘 굿즈 많이 자제하다가 택한 건데 말이예요 ㅜㅜ

scott 2021-11-25 16:00   좋아요 4 | URL
괭님 냥이 담요 12월에 👆번 더 해 달라고
요청 문의 넣었습니다!

12월에 꼬옥 괭님 집에 냥이 망토 담요가 ^^
ฅ(≈ȏ ﻌ ȏ≈)ฅ

독서괭 2021-11-26 13:21   좋아요 1 | URL
헉 스콧님 행동력!!!! 요청을 직접 할 생각은 못했는데, 감사합니다.
이렇게 된 이상 12월에 다시 한다면 반드시 사야겠네요 ㅋㅋ
사게 되면 사진 올릴게요^^

잠자냥 2021-11-25 12:5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헉 고양이 담요 그런 사연이! 저도 그거 예뻤지만 고민하는 사이에 품절...... 괭이 담요야 안녕;;;;
역시 알라딘은 괭이 사랑님들 참 많으신가 봅니다. ㅠㅠ

와 저 <바디> 사놓은지 한 2년째.... 사놓기만..;; ㅋㅋㅋ

독서괭 2021-11-25 13:21   좋아요 3 | URL
그러게요. 괭이 굿즈는 고민하면 안 되나 봅니다. 서재+고양이라니 정말 환상의 조합이죠 ㅜㅜ 언니네 고양이들 거기 앉은 모습을 보고 싶었는데요.. 흑흑. 잠자냥님네 삼형제(!)가 앉은 모습도 보면 참 좋았을텐데 말예요.
자냥님도 사놓고 안 읽으신 책이 있군요. 왠지 없을 것 같았는데 ㅎㅎ

잠자냥 2021-11-25 14:15   좋아요 3 | URL
사놓고 쌓인 책이 을매나 많은데요;;; 읽는 속도가 사는 속도 못 따라감;;;;

독서괭 2021-11-25 14:48   좋아요 2 | URL
다행입니다 ㅋㅋㅋ

수하 2021-11-25 13:1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아악 서재와 고양이라니... ;ㅁ; 몰랐지만, 품절됐다니 넘 아쉬워요.
저런 게 있었다는 걸 집에 철저히 숨겨야겠어요.
안 그러면 딸내미한테 원망들을판...

바디 밑에 뭔가 한 권 더 있는거 같은데.. 아닌가요? ㅎㅎ

<여성과 광기> 참 두껍네요. 필리스 체슬러 <여자의 적은 여자다> 읽었는데 글쓰는 스타일이 제 취향이 아니었는데... 사야하나 말아야하나.. 북펀드할 때부터 고민입니다 :)

독서괭 2021-11-25 13:23   좋아요 4 | URL
서재와 고양이라니, 환상의 조합이죠? 특히 반려냥이 있으신 서친분들은 하나 장만하심 좋았을텐데. 빨리도 품절되었습니다 ㅜㅜ
수하님 매의 눈이시네요. 바디 밑에 한권 더 있는 것 맞습니다ㅋㅋ <복잡계 세상에서의 투자>인데 이미 읽은 책이라 받침의 역할만.
<여성과 광기> 저자의 스타일이 취향에 안 맞으셨군요. 제 취향에는 어떨지 궁금해요! 일단 표지 재질은 참 맘에 듭니다 ㅋㅋ

새파랑 2021-11-25 13:22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22년은 가계부를 쓰시는 알뜰한 독서괭님이 되실거 같아요~!! 역시 좋은건 서둘러야 합니다 ^^

독서괭 2021-11-25 13:24   좋아요 4 | URL
ㅎㅎㅎ 사실 핸드폰으로도 가계부 정리할 수 있는데 말이죠.. 잘 안 하게 되더라구요. 그렇다고 종이로는 할런지^^;; 좋은 건 서두르자. 오늘의 교훈입니다 ㅎ

공쟝쟝 2021-11-25 13:5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우 이뻐 이쁜 책탑 (고양이 담요 있었으면 얼마나 이뻤을까?) 저는 재작년에 득템한 마가렛 미첼이 검은 고영님 안고 있는 핑크 알라딘 무릎담요 있어요. 지금 그거 덮고 책읽는 중 ㅋㅋ 프히히ㅣ

독서괭 2021-11-25 14:48   좋아요 3 | URL
그러니까요! 제가 딱 고양이담요 펼쳐놓고 그 위에 책탑 쌓아 사진 찍으려고 구상해 놨었는데 ㅜㅜㅜㅜ
재작년에 득템하신 냥담요 갖고 계시군요. 저는 제가 가지려던 건 아니지만.. 아쉽.. ㅠㅠ

미미 2021-11-25 14:04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냥이 담요 예쁘던데 맙소사ㅠ.ㅠ 게다가 벌써 품절되었군요?! 다 탐나는 책들입니다♡♡(두 권 있음요) 저 다락방님 이벤트 정답 쓰려고하니 괭님이 답을 벌써 쓰셨더라구요. 아쉽,부럽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1-25 14:15   좋아요 5 | URL
맙소사에서 진심 느껴짐 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11-25 14:50   좋아요 5 | URL
맙소사 ㅋㅋㅋ 품절입니다 품절.. 흑흑
두권 가지고 계시군요. <여성과 광기>랑 <의지와 증거>? (찍어봄)
미미님도 다락방님 퀴즈 정답을 맞추셨군요! 제가 빨라서 많은 분들께 기회가 안 갔네요 ㅋㅋ 죄송합니다(하지만 즐겁다 ㅋㅋ)

잠자냥 2021-11-25 14:1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아! 보고 있느냐, 고양이 담요 다시 풀어다오!
그럼 책 5만원어치 냉큼 살 테니!

미미 2021-11-25 14:20   좋아요 4 | URL
아 젭알!!!!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11-25 14:51   좋아요 5 | URL
보고 있느냐!! ㅠㅠ 냉큼..은 모르겠지만 암튼 살테니 풀어다오!!

페넬로페 2021-11-25 15:4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책탑 아름다워요~~
알라딘이 절대 두 개 다 줄리가 없죠^^
고양이 담요
품절되어서 어째요!
버지니아 울프 북클럽은 몇달이 지나도 읽고 있는 책이예요 ㅎㅎ

독서괭 2021-11-26 13:22   좋아요 1 | URL
페넬로페님 말씀이 맞네요. 알라딘이 절대 두 개 다 줄리가 없는데 제가 왜... ㅠㅠ
스콧님이 다시 해달라고 요청하셨다니 한번 기다려봐야겠습니다.
버지니아 울프 북클럽 저도 울프 소설 읽어나가며 천천히 같이 읽으려구요^^

mini74 2021-11-25 17:1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너무 너무 가계부다에서 왜 눈물이 나지요 ㅎㅎㅎ 제가 망토대신 야옹 ~ 야아아용 이라도 한 번 해드릴까요 ㅎㅎ 넘 귀여우세요 *^^*

독서괭 2021-11-26 13:23   좋아요 1 | URL
미니님 눈에 눈물나게 하다니 죄송합니다 ㅋㅋ 대신 야아아옹 해주신다니 미니님이 귀여우신데요 >ㅁ< 감사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