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과학서'를 고른다. 빅히트작 <카오스>의 저자 제임스 글릭의 또다른 대표작(이 될 것 같은) <인포메이션>(동아시아, 2017)이다. '인간과 우주에 담긴 정보의 빅히스토리'가 부제. 언론의 격찬이 퍼레이드를 이루고 있는데, 가령 뉴욕타임스는 "정말 어마어마하고, 명쾌하며, 이론적으로 섹시하다”고 평했다. 초반부를 읽고 있지만 실제로 경탄을 자아낸다. 벌써부터 올해의 과학책 후보로 꼽을 만하다. 


"빌 브라이슨의 <거의 모든 것의 역사>에 비견될 만큼 방대한 주제를 다루면서도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가득하다. 과학계의 최근 견해에 따르면 정보란 단순히 편지에 담긴 메시지나 컴퓨터가 처리하는 데이터가 아니라 우주가 존재하는 궁극적인 모습이다. <인포메이션>은 이 정보의 역사와 이론 그리고 정보 혁명의 함의까지 소개하는 야심 찬 목표를 훌륭하게 성취했다. 즐겁게 읽고 정보와 우리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길 권한다."(이상욱_한양대 철학과)

정보(이론)와 관련된 주제를 다루다 보니 클로드 섀넌의 업적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하는데, 안 그래도 지난해 여름 섀넌의 유명한 논문 '통신의 수학적 이론'(<인포메이션>의 번역)을 포함한 책이 출간되기도 했다. <수학적 커뮤니케이션 이론>(커뮤니케이션북스, 2016)이 그것이다. 사회과학서적으로 분류돼 있지만 전기전자공학 분야의 고전이다(유리 로트만 같은 러시아 문화기호학자의 관심영역이긴 하지만 내게는 좀 어려운 분야다). 

"수학적 커뮤니케이션 이론이란? 인간과 사회의 커뮤니케이션 과정을 수학으로 설명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최초의 언론학 모형이다. 가장 최초의 모형이 바로 공학자인 섀넌이 정초하고 위버가 해석적 논평을 달아 둔 ‘수학적 커뮤니케이션 이론’일 것이다. 특히 언론학적 관점에서 “S(송신자)→M(메시지)→C(채널)→R(수신자)”로 요약되는 클로드 섀넌의 통신모형은 인간의 커뮤니케이션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는가에 대한 기본 모형을 제공하였으며, 단순하고 직관적인 그림과 수학적 언어가 융합한 커뮤니케이션 모형으로, 많은 사람들이 커뮤니케이션 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책을 입수해보려다가 마음을 바꿔서 일단은 <인포메이션>의 원서만 주문했다. 



글릭의 출세작이자 대표작 <카오스>(동아시아, 2013/ 동문사, 1993)는 나는 초판으로 읽었지만 몇년 전에 20주년 기념판도 나왔다. 여전히 '살아있는' 책. 예고를 보니 글릭의 <타임 트래블>도 근간 예정이다. '제임스 글릭의 삼부작'으로 불림직하다. 그나저마 <카오스>도 20주년판으로 다시 읽어볼까...


17. 01. 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주의 저자'를 고른다. 먼저 일본의 대표 독서가이자 저술가 다치바나 다카시의 묵직한 책이 출간되었기에 앞자리에 세운다. 648쪽 분량이니까 2,000쪽이 넘어가는 <천황과 도쿄대1,2>(청어람미디어, 2008)에는 많이 못 미치지만 635쪽의 <피가 되고 살이 되는 500권, 피도 살도 안 되는 100권>(청어람미디어, 2008)은 살짝 넘어선다(이 책은 절판됐군). 



띠지의 홍보 문구대로 '압도적인 지의 세계'라는 게 다치바나 다카시의 트레이드 마크다. 인간이 어디까지 읽을 수 있는지, 대체 몇 권이나 읽을 수 있는지 들여다볼 수 있는 시범 사례이고. 제목대로 "책이란 무엇인가, 독서란 무엇인가? 일본의 대표 지성 다치바나 다카시의 유명한 고양이 빌딩 서재를 샅샅이 해부한 책"이다.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독서광이자 애서가인 다치바나의 서재에는 과연 어떤 책들이 꽂혀 있을까. 약 20만 권에 달하는 도서를 소장하고 있는 그가 전하는 독서와 공부의 의미, 종이책과 출판의 미래"가 궁금한 독자라면 손에 들어봄 직하다. 


다치바나의 책은 다수 소개되었고, 지난 연말에는 <죽음은 두렵지 않다>(청어람미디어, 2016)가 출간되기도 했다. 1940년생이니까 올해 77세다(알라딘에서 저자 프로필이 다 사라졌다. 오류인지 정책인지 모르겠다). 여전히 현역 독서인이란 점이 놀랍다(내게도 아직 30년이 남아 있단 말인가?). 



<천황과 도쿄대>를 손에 드는 건 아무래도 부담스럽지만, <도쿄대생은 바보가 되었는가>(청어람미디어, 2002) 정도라면 기억을 더듬어 다시 읽어볼 만하다. '다치바나다운' 시각을 잘 드러낸 책으로 기억한다. 



서양 고전학자 김헌 교수의 학술교양서로 <그리스 문학의 신화적 상상력>(서울대출판문화원, 2017)이 출간되었다. "신화적 상상력의 관점에서 그리스 문학을 조망한 책. 이야기의 형태로 그리스 문학을 개괄하면서, 작품들에 녹아 있는 그리스인들의 신화적 상상력을 짚어내 보여준다. 시간의 순서를 따라가며 그리스 문학사의 주요 작품들을 감상하는 방식으로 구성되었다. 호메로스의 서사시인 <일리아스>와 <오뒷세이아>, 헤시오도스의 서사시, 서정시, 비극, 희극 등을 차례로 다루었고, 그리스 문학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이며 그리스 문학사에서 압도적인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호메로스의 서사시에 특별히 많은 분량을 할애했다." 



저자의 저작으론 <위대한 연설>(인물과사상사, 2008), <인문학의 뿌리를 읽다>(이와우, 2016) 등을 잇고 있는 책. 번역서와 공저도 많은데, 공저 가운데는 <서양고대철학1,2>(길), 번역서로는 <그리스의 위대한 연설>(민음사, 2015)과 망구엘의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세종서적, 2012/2015) 등이 눈에 띄는 책들이다. 



동양철학자이자 명강사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최진석 교수도 신간을 펴냈다. <탁월한 사유의 시선>(위즈덤하우스, 2017). 단독 저작으론 <생각하는 힘, 노자인문학>(위즈덤하우스, 2015)에 이어지는 책으로 두 권 모두 강의록을 모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탁월한 사유의 시선>은 "2015년 건명원(建明苑)에서 진행한 다섯 차례의 철학 강의를 묶은" 것으로 "건명원의 초대 원장인 최진석 교수가 개인과 사회를 날카롭게 관찰해온 사유의 결정체다. 저자는 나라를 이끌어갈 개인을 각성시키고 함께 시대적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혁명가이자 문명의 깃발로서의 역할을 자처하며 인문적, 지성적, 문화적, 예술적 차원으로의 선진화를 철학을 통해 제시한다."



지금은 강연자로 더 이름이 높지만, 돌이켜보면 내게 노장철학 전공자인 저자는 <노장신론>과 <장자철학>의 번역자였다. 지금의 독자라면 '노자인문학'의 강사로 알아보겠다. 역시나 그 사이를 지나간 건 물 같은 세월이다...


17. 01. 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양과학서 시리즈인 '베스트 오브 엣지'의 마지막 권이 출간되었다. "<베스트 오브 엣지> 시리즈는 존 브록만이 그동안 엣지의 지적 성과를 담은 인터뷰, 기고문, 강연문 등의 글들 가운데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지식으로 손꼽히는 테마들을 편집해 마음, 문화, 생각, 우주, 생명의 다섯 분야로 집대성한 것이다." 마지막 권은 생명과학의 쟁점을 다룬 <궁극의 생명>이다. 점검해보니 갖고 있는 책도 있고 아직 구입하지 않은 책도 있다. 완간된 만큼 다섯 권을 따로 모아놓아야겠다. 일단 알라딘 서재에서라도 한데 모아놓는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궁극의 생명 Life- 위대한 석학 21인이 말하는 생명의 기원과 진화, 그리고 최첨단 생명과학
리처드 도킨스 외 지음, 존 브록만 엮음, 이한음 옮김 / 와이즈베리 / 2017년 1월
22,000원 → 19,800원(10%할인) / 마일리지 1,1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01월 21일에 저장

우주의 통찰- 위대한 석학 21인이 말하는 우주의 기원과 미래, 그리고 남겨진 난제들
앨런 구스 외 지음, 존 브록만 엮음, 이명현 감수, 김성훈 옮김 / 와이즈베리 / 2016년 2월
22,000원 → 19,800원(10%할인) / 마일리지 1,1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01월 21일에 저장

생각의 해부- 위대한 석학 22인이 말하는 심리, 의사결정, 문제해결, 예측의 신과학
대니얼 카너먼 외 지음, 존 브록만 엮음, 강주헌 옮김 / 와이즈베리 / 2015년 1월
22,000원 → 19,800원(10%할인) / 마일리지 1,1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01월 21일에 저장

컬처 쇼크- 위대한 석학 25인이 말하는 사회, 예술, 권력, 테크놀로지의 현재와 미래
존 브록만 엮음, 강주헌 옮김 / 와이즈베리 / 2013년 4월
20,000원 → 18,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01월 21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강의 공지다. 북카페 야나문에서 2월 16일(목) 저녁 7시에 특강을 갖는다(http://blog.naver.com/suijana/220916635492). 주제이자 커리 도서는 에드워드 윌슨의 <인간 존재의 의미>(사이언스북스, 2016)이다. 관심 있는 분들은 아래 포스터를 참조하시길. 


17. 01. 21.



P.S. <인간 존재의 의미>는 저명한 생물학자의 인간 존재론이어서 고른 것인데, 최근에 저명한 언어학자도 추가되었다. <촘스키,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가>(와이즈베리, 2017). 살펴보고 강의 내용도 보충하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푸른역사아카데미의 월요에강좌에서 2월 6일부터 3월 27일까지 '로쟈의 현대철학 로드맵' 강의를 진행한다(http://cafe.daum.net/purunacademy/8Bko/339). 이번주부터 한겨레교육문화센터에서 진행하는 강의와 같은 커리큘럼이다(다만 한겨레와 달리 저녁 강의라는 게 차이다). 관심 있는 분들은 http://goo.gl/forms/mWbNjDmjd5wAigFA3 로 신청하시면 된다.

17. 01. 1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