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바쁜 일정으로 서재를 돌보지 못했다(요즘은 PC도 정상이 아니어서 글을 쓰는 게 불편하기도 하고). 오늘에야 한숨 돌리고 '이주의 발견'을 적는다. 사실은 지난주에 나왔지만 아직 손에 들지 못한 책이다. 세 권짜리라 분량이 만만찮은 제러드 와인버그의 <2차세계대전사>(길찾기, 2016)다.

 

"여섯 대륙의 전쟁을 포괄한 책으로, 보좌관 10명의 도움을 받아 10년에 걸쳐 저술한 한편의 대하드라마이다. 전투, 전술, 작전, 전략. 전장에서 대결을 펼치는 뛰어난 장군들과 전선에서 치열하게 싸우는 병사들. 전쟁은 그들만의 것이 아니다. 국운을 짊어지고 역사를 움직인 각국의 지도자, 루스벨트, 처칠, 히틀러, 스탈린, 그리고 수많은 중소국가의 지도자들이 자신의 국가를 걸고 벌이는 대결. 그 역사의 현장을 서술한다."

생각해보면 인류사 최대 규모의 전쟁을 다룬 책의 분량이 불과 수백 쪽에 불과하다면 그게 오히려 이상할 것이다. 와인버그의 책은 1,200쪽이 좀 넘는다. 원저 <무장한 세계: 2차세계대전사>가 1,208쪽 짜리다.

 

 

와인버그의 책을 검색하다가 지난주에 먼저 구입한 책은 옥스퍼드대학의 '아주 짧은 입문' 시리즈의 하나로 나온 <2차세계대전>이다. 이건 130쪽이 되지 않으니 <2차세계대전사>의 1/10 다이제스트판으로 봐도 무방하겠다. 이 다이제스트판에 만족할 것인가, 아니면 풀버전을 새로 구입할 것인가 잠시 고민해봐야겠다.

 

 

그간에 이 분야를 대표한 책은 세계적인 전쟁사가 존 키건의 <2차세계대전사>(청어람미디어, 2007)로 보급판까지 나와 있다. (최근에 구입한 책이라) 거기에 덧붙이자면, 폴 케네디의 <제국을 설계한 사람들>(21세기북스, 2015)도 읽어볼 만하다(와인버그의 책으로는 <승리의 비전들>이 이에 견줄 만하다). '제2차세계대전의 흐름을 바꾼 영웅들의 이야기'가 부제이고 책의 내용인데, '제국을 설계한 사람들'이란 번역본 제목은 뭔가 헛다리 짚은 걸로 여겨진다(2차대전을 젼혀 연상시키지 못하는 제목이므로).

 

 

'밀덕'도 아니면서 전쟁사 책에 눈길을 주는 건, 최근에 폭력의 문제를 다룬 일련의 책들을 읽고 있어서다. 주로 인류학이나 고대사 분야의 책인데, 이언 모리스의 책들을 읽다가 관심이 촉발되었다. 발췌독을 했던 스티븐 핑커의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도 원서까지 새로 구입해서 (주로 책을 읽는) 식탁에 올려놓았다. 요즘 '휴식'에 해당하는 책들이다(필요와 무관하게 읽는 책이 '휴식'에 해당한다)...  

 

16. 09. 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론과 미디어 관련서로 '이주의 책'을 고른다. 타이틀북은 한국기자협회에서 엮은 <기자는 무엇으로 사는가>(포데로사, 2016). 한국의 주류 언론이 부끄러운 민낯을 내보인 지 오래여서(내가 주로 팟캐스트만 들은 지도 오래 됐다) 새삼스레 갖게 되는 의문이기도 하다. 한국에서 기자는 무엇으로 사는가. 그나마 다행스러운 건 여전히 살아있는 기자 정신을 확인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10월 중순에 개봉한다는 최승호 PD/감독의 <자백>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최근에 나온 책들과 함께 최승호 피디의 인터뷰집 <정권이 아닌 약자의 편에 서라>도 포함시켰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기자는 무엇으로 사는가- 수습에서 고참까지 기자들의 희로애락과 기자정신
한국기자협회 엮음 / 포데로사 / 2016년 8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5일에 저장

뉴스가 말하지 않는 것들- 세상의 진실을 읽는 진짜 뉴스의 힘
이정환 외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16년 8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5일에 저장

저널리즘의 지형- 한국의 기자와 뉴스
안수찬 외 지음 / 이채 / 2016년 10월
28,000원 → 25,200원(10%할인) / 마일리지 1,4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5일에 저장

나는 날조 기자가 아니다- 우에무라 다카시 전 기자의 위안부 최초 보도, 그리고 그 후
우에무라 다카시 지음, 길윤형 옮김 / 푸른역사 / 2016년 10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5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연휴 이후 첫 주를 정신 없이 보내고 맞는 주말에 '이주의 저자'를 고른다. (정확한 원인은 모르겠지만) 언제부턴가 서재 방문자 수는 조울증 환자처럼 널뛰기를 하는데, 어제오늘은 조증 모드다. 그렇다고 서재에 특별한 메뉴가 마련돼 있는 건 아니니 하던 일이나 해두도록 한다. 3인의 학자를 골랐다.

 

 

먼저 서울대 독문과 명예교수인 안삼환 교수의 역작이 나왔다. <한국 교양인을 위한 새 독일문학사>(세창문화사, 2016). 주로 괴테와 토마스 만 작품 번역으로 알려진 저자가 정년 이후에 펴낸 노작으로 840쪽에 이르는데, 제목에서부터 두 가지를 특별히 강조하고 있다. 한국 '교양인'을 위한 책이라는 것과 '새' 독일문학사라는 점.

"서문에서 저자는 '한국 교양인을 위한' 이란 책 제목의 이유로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독일문학' 재조명을 염두에 두었다고 밝힌다. 한국에서의 독일어 연구 및 독일문학 연구가 70년이 넘어가는 연륜의 현재에도 아직 일제 강점기의 틀을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에 그 안타까움이 있다. 이 책은 <젊은 베르터의 고뇌>를 비롯하여 <파우스트>, <빌헬름 텔>, <유리알 유희>, <양철북>, <향수> 등 친숙한 독일작품들이 어떠한 문학 정신을 품고 있는가를 알아보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 "

 

세계문학을 강의하는 처지에서 보면 각 나라별/지역별 문학사가 꽤나 절실한데, 독일문학사의 경우 이미 나와 있는 책들은 분량이 소략하거나 전공학생을 위한 책이었다. 지적 관심을 가진 독자(교양인)을 위한 깊이와 폭을 갖춘 문학사책이 아쉬웠는데, 안삼환 교수의 책이 아주 맞춤하다. 내년에 독일과 오스트리아 쪽 문학 강의를 준비하는 데 요긴하게 참고하려고 한다.

 

 

서울대 국제대학원의 조영남 교수가(가수 조영남과는 동명이인이다) '덩샤오핑 시대의 중국'를 세 권의 역저로 풀어냈다. <개혁과 개방><파벌과 투쟁><톈안먼 사건>(민음사, 2016). 중국 현대사를 다룬 책은 드물지 않게 나오고 있지만 덩샤오핑 시대에 한정하여 국내 학자가 써낸 묵직한 저작은 희소하지 않았나 싶다. 제목과 표지의 사진만으로도 책의 범위와 의의는 가늠해볼 수 있겠다.

 

 

저자는 중국 관련 연구서를 정력적으로 펴내고 있는데, 탄탄한 해설과 함께 현대 중국을 바라보는 독자적인 시각까지 보여주기를 기대한다.

 

 

조선대 국문과의 차승기 교수도 역저를 펴냈다. <비상시의 문/법>(그린비, 2016). '식민지/제국 체제의 삶, 문화, 정치'가 부제.

"이 책은 한국 근대성에 내재화한 식민성과 마주하기 위해서는 현재가 지정한 각자의 자리에서 과거를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배치가 지금처럼 결정되기 이전의 상황, 그러나 이 상태를 향한 움직임이 가속화되기 시작했던 그 시점, 다시 말해 ‘식민지/제국 체제’의 수립과 그 궁지가 노정된 과정을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 과정 속에서 형체 없이 흩어지거나 체제 속으로 휩쓸려 들어가 더 이상 들리지 않게 된 목소리들을 되살려 봄으로써 식민성이 각인한 한국 근대성에 대한 결정론적 시각에 균열을 내고자 한다."

식민성 내지 식민지 체제에 대해서 다시 성찰해볼 수 있는 계기로 삼아도 좋겠다.

 

 

되짚어 보니 나는 저자의 저작보다 번역서를 먼저 읽었다. 저명한 바흐친 연구서 <바흐친의 산문학>(책세상, 2006)과 사카이 나오키 등의 <세계사의 해체>(역사비평사, 2009)를 먼저 읽었던 것이다. 첫 저서는 <반근대적 상상력의 임계들>(푸른역사, 2009)을 건너뛴 것인데, 뒤늦게 관심을 갖게 된다. 저자가 편자로 참여한 책으로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의 '아시아문화연구 시리즈' 책들도 전공자들은 챙겨둘 만하다. 이런 종류의 책들이 교양과 전공의 경계를 표시하는 듯하다...

 

16. 09. 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민음사 사서'가 출간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창비에서도 <정선 사서>를 펴냈다. 최석기 교수 편저로 '한권으로 읽는 사서'로 보면 되겠다. 동양 고전 가운데서는 아무래도 사서와 사마천의 사기가 핵심이어서 반복 출간되는 듯하다. 여러 종의 사서를 갖고 있지만(특히 논어는 그 수를 알지 못하겠다) 견물생심이어서 또 욕심을 내본다. 일단 리스트로 묶어놓는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정선 사서
최석기 지음 / 창비 / 2016년 9월
16,800원 → 15,120원(10%할인) / 마일리지 84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2일에 저장

논어
동양고전연구회 역주 / 민음사 / 2016년 8월
25,000원 → 22,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2일에 저장

맹자
동양고전연구회 역주 / 민음사 / 2016년 8월
27,000원 → 24,300원(10%할인) / 마일리지 1,3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2일에 저장

대학
동양고전연구회 역주 / 민음사 / 2016년 8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2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셜록 홈스의 작가 코넌 도일의 인터뷰가 출간됐다 해서 '뭐지?' 하며 확인해보니, 코넌 도일의 말을 인터뷰 형식으로 재구성한 것이다. <코넌 도일의 말>(마음산책, 2016). 마음산책에서 나오는 '말' 시리즈의 다섯번째 책이다. 앞서 나온 책들과 같이 리스트로 묶어 놓는다.

 

"<수전 손택의 말>, <보르헤스의 말>, <한나 아렌트의 말>, <레비스트로스의 말>에 이에 마음산책에서 다섯 번째로 출간하는 '말에 지성이 실린 책'이다. 시공을 넘어 수많은 마니아와 리메이크를 양산한 셜록 홈스 시리즈의 작가 아서 코넌 도일이 실제로 남긴 말을 인터뷰 형식으로 구성했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코넌 도일의 말- 셜록 홈스의 작가, 베일 너머의 삶에 관한 인터뷰
아서 코넌 도일.사이먼 파크 지음, 이은선 옮김 / 마음산책 / 2016년 8월
14,500원 → 13,050원(10%할인) / 마일리지 72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1일에 저장

레비스트로스의 말- 원시와 현대 예술에 관한 인터뷰
클로드 레비-스트로스.조르주 샤르보니에 지음, 류재화 옮김 / 마음산책 / 2016년 4월
14,500원 → 13,050원(10%할인) / 마일리지 72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1일에 저장

한나 아렌트의 말- 정치적인 것에 대한 마지막 인터뷰
한나 아렌트 지음, 윤철희 옮김 / 마음산책 / 2016년 1월
14,500원 → 13,050원(10%할인) / 마일리지 72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1일에 저장

보르헤스의 말- 언어의 미로 속에서, 여든의 인터뷰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 윌리스 반스톤 지음, 서창렬 옮김 / 마음산책 / 2015년 8월
16,800원 → 15,120원(10%할인) / 마일리지 84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6년 09월 21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