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려올 때마다, 이전 시각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려온 것이 바로 조금 전이라고 느껴져, 막 울려온 시각이 또 다른 시각 옆 하늘에 새겨지면서 그 두 금빛 기호 사이에 끼어든 작고 푸른 궁형 안에육십 분이라는 시간이 들어갈 수 있으리라고는 전혀 믿어지지 않았다. 


가끔 때 이르게 찾아온 이 시각은 바로 앞 종소리보다 두 번 더 울리는 경우도 있었다. 내가 듣지 못한 시각이 한 번 더 있었던 것이다. 말하자면 실제로 일어난 일이 내게는 일어나지 않았다. 깊은 잠과 마찬가지로, 마술적인 독서의 이점은 환각에 사로잡힌 내 귀를 속이고, 고요라는 창공의 표면에서 금빛 종을 지워 버린다는 데 있다.  


콩브레 정원의 마로니에 그늘에서 보낸 화창한 일요일 오후들이여, 내가 그대들을 생각할 때면, 그대들은 내 개인적인 삶의 보잘것없는 사건들을 정성스럽게 비워 버리고 대신에 흐르는 물로 적셔진 고장의 낯선 모험과 열망으로 바꾸어 놓았던 그때의 삶을 여전히 환기하고 또 실제로 그 삶을 담고 있도다. 내가 독서를 계속 해 나가고 한낮의 더위가 가시는 동안, 그대들은 조금씩 그 삶을 에워싸면서 무성한 나뭇가지 사이로 서서히 연속적으로변해 가는 그대들의 고요하고도 향기롭고 투명하게 울려 퍼지는 시간의 크리스털 안에 그 삶을 가두어 놓았도다. (158-9)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21-01-20 16: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캬 소주를 부르는 문장들입니다!

유부만두 2021-01-20 23:02   좋아요 0 | URL
아니에요. 소주를 마시면 책을 못 읽어서 안 되어요!
그런데 정말 멋진 글 아닌가요? 책 읽는 시공간에서 지워지는 금빛 종소리...

JK 2021-01-20 16: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영화 러브레터 때문에 한번쯤 읽어보고 싶은 책. 그러나 생각보다 많은 분량에 놀라 차마 사지 못했던 책입니다. ㅠㅠ 아직은 구입을 결정하기까지 적지 않은 용기가 필요하지만 언젠가는 읽어보고 싶네요.

유부만두 2021-01-20 23:03   좋아요 2 | URL
러브레터 영화에도 이 책이 나왔었군요?! 전 영화에서 도서관 카드 내용과 눈길만 생각나네요. 책은 12권이니까 용기도 12개월 할부로 내보세요? ^^;;;

JK 2021-01-21 10: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러브레터 마지막 장면에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가 나와요. 도서관 카드 뒤에 그려진 그림과 책 제목이 보일 때 ‘아~ 주인공이 회상하던 과거가 잃어버린 시간이었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뭉클한 감정이 들었더랬지요. 일단은 용기를 접어두고 찜만 해두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