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해서 영화 '샤이닝'과 '미저리'의 타자기 장면이 생각난다. 


난 타자기도 워드프로세서도 만져본 사람, 네, 옛날 사람입니다. 집에 벼루랑 먹도 있는데 애들이 학교서 쓰던 걸 못 버리고 벽장에 그냥 둔 거고요, 가끔 붓펜도 씁니다. 그런데 악필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20-06-23 02: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타자기, 워드르로세서. 어쩐지 반갑다. ㅎㅎㅎ 벼루랑 먹이라니! 지금도 학교에서 서예 배우는 시간이 있나봐?

유부만두 2020-06-24 08:42   좋아요 0 | URL
애들 학교 미술 시간에 서예를 하거든요. 일년에 한두 번 정도요. 그래서 쓰던 걸 아직은 안 버리고 갖고 있어요. 하지만 벼루도 플라스틱이고요. 먹도 요즘은 먹물을 따로 팔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