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 탕웨이와 '책'이 들어간 제목, 게다가 무료라고 해서 무료한 구월의 어느 날 봤는데 .... 아, 저 .. dvd 커버의 느끼한 남자의 얼굴로 모든 게 설명 되는 영화였다. 빨리감기(?) 로 건너 뛰면서 봤다.

 

아버지의 도박으로 깊은 트라우마가 있지만 자신도 인생 한방을 꿈꾸며 마카오 카지노에서 일하는 탕웨이는 우연히 얹혀사는 '언니'(카지노 동료 딜러이자 아버지의 옛 애인)의 집에서 채링크로스84번지 책을 보고 휙 창밖으로 던져버린다. 그러다 언니에게 꾸중을 듣고 (책은 귀한거야!) 홧김에 책을 멀리 멀리 영국 '채링크로스84번지'로 보낸다.

 

엘에이의 잘나가는 부동산 업자 남자 다니엘은 채링크로스 84번지를 읽다가 말을 거는 여자에게 '로맨틱하게' 응대하다 망신을 당하고 그 책을 영국에 보낸다. 탕웨이(지아오)는 중국어로, 다니엘은 영어로 쓴다. 그런데 두 사람의 편지가 서로에게 도착하고 .... 책 내용 처럼 둘은 편지를 주고 받으며 속내를 털어놓고 (각자 상대를 교수, 학생으로 상상하며) 결국 만난다....는 이야기.

 

 

채링크로스의 작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북콘서트 장면도 나오고 마카오, 엘에이, 라스베가스, 런던의 풍경도 나오고 탕웨이가 나오지만 .... 보기 너무 힘들었던 영화.

 

 

재미있는 장면은 이거. 빚독촉 업자의 아이들이 여주인공 집에 쳐들어와서 난장판을 만들자 여주인공이 아이들을 혼내면서 벌을 준다. 한시 세 편 씩 외우라고, 안 외우면 안 재운다고 윽박을 지르면서. 요즘 논술 학원에서 시조를 배우는 막내가 생각났다. 매주 서너 편을 외워 가야 하는데 지난 번엔 두 시간을 더 잡혀 있다가 왔다. 안 외워지더란다. 외우기가 싫었대. 말도 이상하고 뜻도 모르겠고 옆에 친구랑 놀다 왔다고. (하아..... 청산은 유구하되 자식은 밥통이네)

 

탕웨이가 (맘 속으로는 다니엘을 떠올리며) 만난 남자가 바로 그 책을 읽고 있었다. 지적으로 보이고 차분해서 도박의 도시에 어울리지 않는다 여기며 마음을 주기 시작하는데, 역시나, 나쁜 놈이었다. 그런데 의외로 탕웨이가 이런 말을 한다.

 

 "남자도 그런 판타지 로맨스를 읽는 줄 몰랐네요"

 

그렇구나. 책으로 연결되는 인연은 판타지일 수 밖에 없겠구나.

알라딘은 판타지 월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