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은 11집 - 신비체험
이상은 노래 / 티엔터테인먼트/코너스톤 / 2003년 3월
평점 :
품절


 

 이상은하면, ‘담다디’정도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그냥 어린 시절 들었던 노래를 부른

가수쯤 치부 했던 것-이였다. 어쩌다가 한번 비밀의 화원을 듣고서는 충동적으로 11

집과 12집을 다 사버렸던 것.  어디서던가, 이 앨범을 소개 하면서 동양적 감성? 이라

면서 소개 했던 걸 기억한다. 만약 내가 이 음반을 들으면서 느꼈던 감정을 말하는

거라면, 그런 것 같다. 딱히 동양적이라고 하더라도 떠오르는 이미지는 없지만. 몽환

적이고 어딘가 모를 곳의 땅에서 서있는 것처럼 느낀 것이라면. 이런 분위기는 좋지

만, 솔직히 말해서 이상은의 창법이라고 하나, 길게 끄는 듯 한 것이 싫다. 아니, 그런

 것이라면 다른 이들도 그럴 수도 있겠지만, 이상은이 부르는 것을 들으면 너무 부담

스럽다. 그래서 반복해서는 들을 수가 없다. 그래서 그런지 아직 12집은 들어 보지

않았다.  가사는 다들 마음에 든다. 그래서 자기 전에 한번 들어보고 자는 정도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1 2006-07-28 0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몇년전에 tv에서 공무도하가인가 부르는 것 보고 스타일이 바뀌었구나..한적이 있다는..

가넷 2006-07-28 0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런가요? 저는 전에 부른걸 들은 적이 없어서요...
 
4집 - My Stay In Sendai
이수영 노래 / Kakao Entertainment / 2002년 9월
평점 :
품절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이수영의 앨범이다.  전에 1,2,3집 등도 좋았지만, 본격적으로 이수영을 알게 해준 이 음반이 제일 좋다. 아마도 내 생각에 이수영을 좀 팔리는 가수로 등극 시켜준 것도 이 음반인 것으로 알고 있다.  4집 이후에는 너무 비슷한 음악을 해서 재미가 없어져서 듣고 있지 않지만. 그나마 좋았던 음반이 5집이였고, 그 이후로는 별로 들어도 듣는 것 같지가 않았다. 그래서 7집은 Grace 를 제외하고는 들어보지도 않았고, 들으려고 하지도 않는다. 물론 4집과 5집은 매일-아니, 매일 듣기는 하지만 한번 질려버리면 몇 달 동안 멀리 하다가 다시 듣는다.- 꺼내 듣고는 한다. 앞에서 말한 듯이 앨범에서 안 좋은 트랙 하나 없었다. 우선 1번 트랙인 intro. 푸른 빛이 감도는 새벽을 연상 시키는데, 그다지 경쾌한 느낌은 아니다. 다음으로 넘어가는 라라라. 노래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왠지 모르게 경쾌한 느낌이지만 그 이면에는 슬픔이 깔려 있는 듯.... 이런 것이 가슴을 더 뭉클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 같다. 그리고 지독히 슬픈 듯한 멜로디와 경쾌한 느낌의 곡들이 번갈가면서 나온다. (물론 애절한 발라드가 대부분 이기는 하다.) 15번 트랙이 ‘얼마나 좋을까‘는 원래 부른 가수보다 나은 케이스. 


가장 좋았던 곡을 뽑자면 라라라와 빛,마중,I Am Free,얼마나 좋을까 이렇게 다섯 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렁큰 타이거 6집 - 1945 해방
드렁큰 타이거 (Drunken Tiger) 노래 / 지니(genie)뮤직 / 2005년 8월
평점 :
품절


 

드렁큰 타이거.


어렸을 적부터 많이 들어봤던 이름이지만 그들의 음악에 대해 별로 아는 바가 없다. 어쩌다가 사기로 결심하고 산 것인데, 13트랙 대부분이 신난 곡들이 대부분이다. 우리들이 흔히 생각하는 아주 빠른 랩. 요번에는 예전에 있던 샤인이라던가... 하는 멤버가 빠지고 다른 무브먼트 사람들이 많이 참여를 한 모양이다. 그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건 양동근의 랩!  1번트랙에서 15트랙까지 갈 때 양동근이 참여 안한 곡이 거의 없는것 같다. 그 흐물흐물 거리는 랩이란... 묘한 매력을 준다. 듣고 있는 나야 힙합 매니아와는 거리가 먼지라, 라임이나 플로우나 뭐 그런 것들은 전혀 모르지만, 매니아들 사이에서도 특이한 매력이 있는 친구로 여겨지는 것 같았다(아니라면 할말은 없다;). JK의 그 시원시원한 랩도 좋고.... 윤미래도 좋다. 어떤 트랙인지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데, JK가 노래를 부르는데 생각보다 매력적 이였다. 글로 설명할 수는 없지만 전인권 같은 느낌이랄까.  전체적으로 재미있고, 신났다. 가장 큰 소득이라면 양동근의 의외의 모습을 발견한 것 이랄까.


1번,5번,11번,12번 트랙이 가장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obby Kim - Beats Within My Soul
바비 킴 (Bobby Kim) 노래 / 티엔터테인먼트/코너스톤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새 많이 떠들어 되는 힙합, 랩 뭔지도 모르고 그냥 듣는다. 따라서 이쪽의 사람들도 알 기회가 자연스레 없었다.(하긴 다들 그렇다고 생각된다. 특별히 매니아가 아닌 이상에야.) 안다고 하면 드렁큰 타이거, 다이나믹 듀오, 주석, 엠씨 스나이퍼 정도랄까. 바비킴을 처음 듣게 된 것은 패션70s에서 나오는 배경음악을 듣고 나서부터였는데ㅡ, 특이한 목소리에  느릿하고 조용한 느낌의 랩. 아주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패션70에 나왔던 바비킴의 곡들을 찾아 듣게 되었고, 한번 바비킴의 정규앨범의 곡들도 듣고 싶다는 마음에 사게 되었다. 이 음반에 들어 있는 12트랙 모두 마음에 든다. 아니 그것 보다는 바비킴의 목소리가 무지 좋다. 며칠 전에 케이블에서 해주던 방송을 보니 말을 할때 도 그런 스타일로 말하는 것 같더라. 힙합  매니아도 아니고 아무 것도 몰랐던 나는 오직 목소리에 이끌려 사게 되었다. 어떤 곡이 좋다는 느낌보다는 단순히 그의 목소리가 너무 좋아 듣고 있다.지금도 여전히 그의 목소리에 취해져 있는 중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06-06-29 1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비 킴 목소리 저도 좋아해요.

가넷 2006-06-29 18: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정말 반해버렸어요~~♡//ㅎㅎ

해리포터7 2006-06-29 19: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바비킴의 틱텍톡? 인가 왜 나몰라 패밀리 할때 나오는 노래요.오늘도~라구 하는 그노래 좋아해요..목소리 멋있어요.

가넷 2006-06-29 1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가킹즈 말이죠?ㅎㅎ;;
 
두번째달 1집 - 두번째달 [재발매]
두번째달 연주 /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Stone Music Ent.) / 2008년 10월
평점 :
품절


 

‘낯섬’


두 번째 달의 음반을 처음 사들고 듣고 난후 소감이다. 마치 색다르고 낯선 세계에서

나 혼자 서 있는듯한 느낌. 아무도 발견한 적이 없는 숲을 나만 발견한 느낌이랄까. 예

상대로 다른 3세계의 음악을 하고 있었던것 같다. 확실히 다 읽어보지 않아서 모르지만.

이색적인 것만이 아니라 1번트랙에서 17번트랙까지 가는 여정은 즐겁기만 하다. 연주곡

중에서 몇 안되는 보컬의 목소리가 들어있는 곡인 4번트랙과 10번트랙을 가장 즐겨듣는

다. 그들이 말하는 것을 알아 들을 수는 없지만, 충분히 감성적이고 이색적이다. 이 두곡

외에도 연주되는 다양한 음악들도 좋다. 상쾌한 느낌으로 새벽을 맞는 느낌이랄까.

 

여행을 하면 이런 느낌일까? 새로운 것에 두근거리고 낯선 세계에 서

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는...?

 

순전히 '얼음연못' 이 좋아서 그냥 사버린 것인데,  이제는 좋은 음반을 구입할

수 있었다는 것에  참 기분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