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쳐있고 괴상하며 오만하고 똑똑한 여자들 - 이해받지 못하는 고통, 여성 우울증
하미나 지음 / 동아시아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제를 보건대
외국 작가일 거라 짐작했었다.
한국에서 글이라 할지라도 이런 글을 쓴다는 게 대단히 어려운 여건일 테니.

굉장히 깔끔한 글이다.
그래서 더 집중하고 공감하며 읽게 된다.

왜 ‘올해의 책‘이라는 타이틀에 올랐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아빠는 그저 미워하기만 하면 된다. 엄마 또한 미워하기 쉬운 대상이지만, 엄마의 경우는 이해가 가기 때문에 더 힘들다. 엄마를향한 감정은 복잡하다. 가족 구성원 중에서도 엄마에게 가장 이해받고 싶지만, 엄마와의 대화는 늘 평행선을 달린다. 계속 시도하고 계속 좌절한다. 내 고통을 말하면 엄마는 자신의 고통을 말한다. 엄마 역시 내게 이해받기를 원하고 내게 자신의 감정을 해소하려 하기도 한다.
- P144

가족에게서 받은 상처를 극복해 가는 방식 역시 엄마에게 사과를 요청하거나 더 나은 사랑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엄마와 나를 분리하는 과정을 통해 이루어졌다.
- P152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하 2022-01-02 16: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읽고 싶은데, 전자책 아닌 종이책으로 읽고 싶어서 고민중이에요. 리뷰 고맙습니다.

그렇게혜윰 2022-01-02 16:59   좋아요 0 | URL
막 밑줄 그으면서 읽고 있진 않아서 전자책도 나쁘진 않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