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그노벨상 읽어드립니다 읽어드립니다 시리즈
김경일 외 지음 / 한빛비즈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심리학자 3인이 이그노벨상을 받은 흥미롭고 기상천외한 연구들을 소개하고 풀어준다, ‘욕도 잘 쓰면 약이 된다’부터‘(사용)설명서를 읽기엔 우리 인생이 너무 짧다’등 우리 인간의 삶에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주제들이다. 재미있고 유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7일 - 스톡홀름신드롬의 이면을 추적하는 세 여성의 이야기
롤라 라퐁 지음, 이재형 옮김 / 문예출판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녀(퍼트리샤)는 SLA(좌파무장단체)에 납치된 것일까? 합류한 것일까? 그 과정과 이면을 추적하는 르포르타주 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여행을 시작하는 그대에게 - 길 위에서 읽는 마음 이야기
덕조 지음 / 김영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님이 직접 찍은 사진들과 글모음집이다. 힘과 위로가 되는 향기로운 글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살아가며 만나게 되는 걸림돌을 디딤돌로 생각하는 마음이 일어난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자연의 뜰, 마음의 길을 거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의 인생이 겨울을 지날 때 - 얼어붙은 시간 속에서 희망을 찾는 법
캐서린 메이 지음, 이유진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윈터링(이 책의 원제)은 계절적 겨울이 아닌, 심리적 겨울에 가깝다. 누구나 살아가며 삶의 겨울을 만난다. 불가피한 상황이기도 하다. 이 책은 저자의 ‘윈터링’ 극복기이자, ‘번아웃’ 탈출기이다. 북유럽 나라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계기도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른을 위한 청소년의 세계
김선희 지음 / 김영사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른을 위한 청소년의 세계

_김선희 / 김영

 

 

 

우리는 우리의 자녀들을 어떻게 키우고 있을까? 아이들의 개성에 맞게 적합한 전공과 직업을 택하도록 지원해주고 격려해주고 있을까? 아니면, 부모가 못다 이룬 꿈을 실현시켜주는 대역으로 여기고 닦달하고 있진 않은가? 인간의 생애 중 중요하지 않은 때는 없지만, 특히 청소년기로 대표되는 중, 고등학생 때 형성되는 자아관과 품성이 평생을 좌우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소중한 시기에 부모들과 선생들은 아이들을 코너로, 절벽으로 몰아세우고만 있진 않은가?

 

 

이 책의 지은이 김선희 선생은 아이들을 향한 따뜻한 시선이 아이들의 행동을 변화시킨다고 믿는 27년차 음악교사이다. 동료교사, 학부모들 사이에서 공감대화전도사로 유명하다. 각 챕터 제목이 벌써 마음을 움직여준다. ‘주로 어떤 말을 건네십니까?’ ‘이해 못 할 것이 하나도 없다’ ‘모두 다 괜찮은 아이들’ ‘자신을 믿어준다고 느낄 때등이다.

 

 

아이야말로 스스로의 삶에 최적화된 전문가이다. 아이가 주체적으로 삶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며 살아가는 힘을 기르기 원한다면 외부 전문가에게 묻기보다 아이 당사자에게 물어보아야 한다. 심지어 도움을 구할 때도 어떤 도움이 필요한지 차근차근 묻고 듣기를 바란다.”

 

가정에서 상처받은 아이는 학교에서나마 위로 받기를 원한다. 학교에서 상처받은 마음이 가정에서 회복되기를 원한다. 그러나 양쪽 모두 치유의 장소가 아닌 가해의 장소가 된다면 아이는 도대체 어디로 가야 마음의 평안을 유지할 수 있는가?

 

 

제대로 공감을 받은 아이는 놀랍도록 품위 있고 건강해진다. 그런데도 여전히 문제가 계속된다면 그것은 아이의 마음을 충분히 들으려 하지 않은 경직된 어른들과, 이 세상이 가진 폭력적인 틀이 견고한 탓일 것이다.”

 

 

내 딸아이가 중학 2학년 때 급격히 말이 줄었었다. 표정도 없어졌다. 그래서 하루는 내가 드라이브나 하자고 불러냈다. 딸은 싫다고 하다가 마지못해 나왔다. 내가 잘못했다. 딸의 입을 열게 하기 위해 자꾸 말을 걸었다. 사실 아이의 입을 열게 하기 전에 마음을 먼저 열게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 그날 미션은 완전 실패였다. 그 후엔 그저 딸에게 아빠는 여하한 경우에도 딸을 응원하고 사랑한다는 표현만 했을 뿐이다. 기다려주는 마음도 필요하다. 그리고 아이가 맘에 들지 않은 모습으로 변해간다면, 그 원인을 밖에서 찾으려하지 말고 집안에서 먼저 찾을 일이다. 나의 경우 반성의 시간이 되기도 했다.

 

 

오늘의 아이들은 열두 시간이 넘게 책상머리 공부에 시달리며 주인의식을 거세당한 죽은 시민으로 자라고 있다.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죽어야 바뀔 것인가? 통렬히 묻고 싶다.”

 

 

참 따뜻한 책이다. , 고등 자녀를 둔 부모는 물론 교육일선에서 수고하시는 선생님들에게 권하고 싶다.

 

 

 

출판사에서 도서를 지원 받아 작성한 리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